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여행에는...      > 여행속의 사진
     
 
 
- 여행에는...
- 사진속의 여행

여행에는...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icon_slr1.gif


y에게.


잘 지냈어?
여행 준비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괜찮은지 모르겠네. 곧 방학이라며 뛸 뜻이 기뻐하던 모습이나 연수며 보충수업이 있다며 시무룩해 하던 모습, 어떤 선물 사올 거냐며 눈 흘기던 모습까지도 아직 눈에 선하다. 같이 갈수 있으면 좋았을 것을. (메롱~)
네가 보충수업을 시작하는 날, 난 짐을 꾸렸었지. 그리고는 인천에서 진황도를 거쳐 북경에 도착했고 며칠 후면 티벳과 네팔을 계속해서 여행하겠지. 처음 조카가 티벳과 네팔을 여행가자고 했을 때 느꼈던 하얀 신비감이 이번 여행을 더욱 의미 있게 해줄 것 같다.


진황도로 가는 배안에서인천에서 중국(진황도)로 가는 배는 생각보다 크고 깔끔하더라. 수영장, 영화관, 가라오케, 독서실 등 없는 것이 없더군. 우리가 머문 객실도 시내 호텔처럼 텔레비전은 물론 욕실까지 완비된 4인실이었지. 그래서 조카와 함께 중국으로 가는 공해상의 24시간을 귀족처럼 보냈었다. ^^ 선상에서 주문한 라면과 인천에서 가져간 소주 팩으로 호기도 부려보고, 갑판에 올라 끝없이 펼쳐진 수평선을 보며 감상에 빠져보기도 하면서...


신호가 미약하여...하루 정도가 지나가 잘나오던 텔레비전의 한국방송도 끊기고 “신호가 미약하여 수신되지 않습니다.” 라는 자막이 뜨더군.
“십억의 인구와 기름기 많은 음식... 아! 드디어 중국 땅인가?”
고른 진동으로 나아가던 배 역시 방향을 틀어 좌우로 이동하는 듯하더니 잠시 후 진황도 항구에 정박했다. 여객선을 지키고 선 군인들과 낡은 건물에 적힌 붉은 색의 별과 한문들이 중국이라는 걸 말해주더군. 한국의 보따리상인들이 많이 드나들어서 그런지 군데군데 한글이 자주 보였거든. 그럴 땐 마치 북한의 모습을 촬영한 텔레비전 다큐멘터리에 들어온 것 같더라.
“어서 통일이 되어서 기차타고 중국엘 와야 될 텐데...”


우린 배에서 만난 한국 아저씨와 함께 북경으로 가는 ‘총알택시’에 올랐다. 중국에 몇 번 와봤다는 아저씨 덕분에 바가지요금은 없었지만 역주행과 과속, 추월로 기억하기도 살벌한 이동을 했지. 120km/h의 속도로 대형 트럭사이를 곡예하듯 스치자 “아~ y도 없는 낮선 이국땅에서 이렇게 비명횡사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더라구. ^^


진항도 도착


영어가 안 통하는 중국인지라 우리들끼리였다면 굉장히 고생을 했을 텐데 동행한 아저씨의 도움으로 북경시내에 위치한 민박(진달래 민박)을 잡을 수 있었다. 민박이라지만 북경시내에서 그리 멀지 않은데다 깨끗한 분위기가 마치 고향집에 온 것 같더라. 조선족 아주머니가 운영하는 민박인지라 우리말도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어 난감하고 번잡하던 중국에서의 첫날을 그나마 편안히 쉬고 있다.
참, 조금 전엔 아줌마가 밥이 없다며 라면을 끓여주는데 어찌나 맛있던지... 계란에 파까지 올라간 라면과 김치 한점. 냠냠~ (물론 y랑 먹던 컵라면 보다야 덜했지만. ^^)
샤워로 후덥지근한 북경의 열대야를 식히고 조카랑 이틀정도 머물 북경의 일정을 정리했다. 내일은 일일투어를 이용해서 만리장성에 가볼 예정인데 날씨가 어떨지 걱정이네. 이곳에 올 때 보니 간간히 비가 내렸거든.
벌써 새벽 한시가 넘었네.
보충수업 잘하고, 건강해... 다시 적을께~

from 프리즘



PS:
여객선(인천-진황도) : 115,000원(4인실 기준, 참고 : http://www.qininferry.com)
택시(진황도-북경) : 450위엔
진달래 민박 : 8위엔(1인1박), 010-84711472, (3식 식사, 세탁비 포함)

분류 :
외국
조회 수 :
2540
등록일 :
2011.05.15
21:46:04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241&act=trackback&key=31b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24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 외국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freeism 2540   2011-05-15 2011-05-16 15:22
히말라야 편지 (1/9, 가자, 중국으로) 여행지 : 진황도, 북경 여행일 : 2005/07/25, 26 사진첩 : 중국 북경 y에게. 잘 지냈어? 이 글을 적고 있는 지금도 y는 교실에서 아이들과 씨름하고 있겠구나. 꽤나 더울 텐데 건강은...  
60 자연 운문 산행 (경남 운문산) freeism 1729   2011-05-14 2011-05-14 00:39
운문 산행 여행지 : 석골사, 상운암, 운문산 여행일 : 2005/03/19 과음으로 불편해진 속은 예상외의 이른 아침에 나를 깨운다. 그때 뽀사시하게 밝아오는 하늘이 보인다. "산에나 갈까?” 얼마 전, 산에 가봐야겠다고 생각은 ...  
59 문화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freeism 3866   2011-05-14 2011-05-16 22:50
로댕갤러리를 가다 (서울) 여행지 : 로댕갤러리 여행일 : 2005/01/02 prologue 로댕, 로댕의 손길을 느끼다. 새해의 두 번째 날, 로댕갤러리로 향한다. 뭐, 미술이나 조각에 남다른 조예가 있는 건 아니지만 얼마 전에 서현님의...  
58 자연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freeism 1807   2011-05-14 2011-05-16 22:51
억새바다, 영축산에서 신불산까지 (경남) 여행지 : 통도사, 영축산, 신불산 여행일 : 2004/10/17 친구들과의 거나-했던 취기가 채 가시지도 않은 다음날, 미식거리는 속을 진정시키며 길을 떠난다. 양산, 신평에 내려 통도사로 이...  
57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4/4) freeism 2051   2011-05-14 2011-05-14 00:27
울릉도 트위스트 (4/4) 여행지 : 저동, 봉래폭포, 내수전, 천부 여행일 : 2004/07/23, 24 몸이 ‘여행형’으로 적응되는 과정인가? 뻐근하던 어깨와 땡땡한 장딴지는 날이 갈수록 원래의 내 몸처럼 느껴진다. 울릉도에서의 4일째...  
56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3/4) freeism 1705   2011-05-14 2011-05-14 00:25
울릉도 트위스트 (3/4) 여행지 : 송곳봉, 천부, 나리분지, 성인봉, 도동 여행일 : 2004/07/22 아침은 간단히 우유로 때운다. 도심에서 먹을 때완 달리 싱싱하고 부드러운 향이 그대로 전이되는 느낌이다. 자연과 가까이 있어 그...  
55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2/4) freeism 1753   2011-05-14 2011-05-14 00:22
울릉도 트위스트 (2/4) 여행지 : 사자암, 곰바위, 태하, 현포 여행일 : 2004/07/21 아침의 산뜻함이 금세 후덥지근해져 버린다. 그래도, 그래도 나는 간다. Go! 남양해수욕장 옆, 어제는 잘 볼 수 없었던 사자암을 지나간다. ...  
54 자연 울릉도 트위스트 (1/4) freeism 2262   2011-05-14 2011-05-14 00:20
울릉도 트위스트 (1/4) 여행지 : 울릉도, 도동, 해안도로, 거북바위, 남양 여행일 : 2004/07/20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간 울릉도를 다녀왔어요. 해안도로를 따라, 산을 따라, 물을 따라, 사람을 따라 쌔빠지게 걸어 다닌 찐~한...  
53 문화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freeism 1924   2011-05-14 2011-05-16 22:59
아! 감은사, 감은사탑이여~ (경남) 여행지 : 석굴암, 감은사지, 대왕암, 간절곶 여행일 : 2004/06/06 푸른 햇살이 너무 좋아, 가는 청춘이 너무 아쉬워 길을 떠난다. 친구의 차를 빌어 감은사탑의 적적함을 달래려 길을 떠난...  
52 자연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freeism 2214   2011-05-14 2011-05-16 22:59
천성산 푸른산행 (경남) 여행지 : 내원사, 천성산 제2봉, 천성산(구 원효산) 여행일 : 2004/06/14 집을 나서자 회색 도시의 갑갑함과는 비교되는, 푸른 남색하늘이 청명하게 다가온다. 실눈으로 올려다본 하늘에서 살아있음을 느...  
51 외국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freeism 1688   2011-05-12 2011-05-12 23:27
유럽여행기 (12/12, 이탈리아) 여행지 : 바티칸 시국, 시스티나 성당, 산 피에트로 사원 여행일 : 2003/08/11,12,13 실질적인 여행의 마지막 날. 밀라노, 이스탄불을 거쳐 인천으로 귀국하기에 앞서 바티칸 시국에 간다. 높고 길게...  
50 외국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freeism 1749   2011-05-12 2011-05-12 23:24
유럽여행기 (11/12, 이탈리아) 여행지 : 로마, 콜로세움, 포로 로마노, 진실의 입, 판테온, 트레비 분수, 스페인 광장 여행일 : 2003/08/10 야간열차로 이른 아침에 도착한 로마의 테르미니 역. 가방은 유인 보관소에 맡기고 콜로...  
49 외국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freeism 1631   2011-05-12 2011-05-12 23:22
유럽여행기 (10/12, 이탈리아) 여행지 : 밀라노, 베네치아, 산 마르코 광장, 리도 섬 여행일 : 2003/08/09 밀라노를 떠난 기차는 이탈리아 해안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로 복도까지 가득하다. 하지만 창밖으로 펼쳐진 전원의 모...  
48 외국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freeism 1760   2011-05-12 2011-05-12 23:21
유럽여행기 (9/12, 스위스) 여행지 : 융프라우요흐, 스핑크스 전망대, 융프라우, 얼음동굴, 아이거 북벽 여행일 : 2003/08/08 스위스 여행의 백미, 알프스 산을 오른다. 인터라켄 동역에서 등산열차를 타고 넓은 초원과 다양한 ‘하...  
47 외국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freeism 1895   2011-05-12 2011-05-12 23:20
유럽여행기 (8/12, 스위스) 여행지 : 루체른, 사자 기념비, 인터라켄 여행일 : 2003/08/07 독일을 출발하여 스위스, 루체른에 도착한 우리는 인터라켄으로 가는 기차와의 여유시간을 이용해 시내를 둘러본다. 먼저 역 앞에 있는 루...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