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1년에 50권 읽기 (2010)


 한비야님이 <그건 사랑이었네>를 보면 '1년에 백 권 읽기 운동 본부'라는 제목의 글이 나온다. 일 년에 백 권이라면 일 주일에 두 권 이상을 꾸준히 읽어야 된다는 결론인데 외계인 생명체나 가능할 경지처럼 보였다. 하지만 곰곰이 생각해 보면 외계인을 못 따라잡으란 법도 없지 않은가. 수업이 없을 때 인터넷을 켜지 말고 책을 읽는다면, 약속 장소로 가는 지하철에서 책을 읽는다면, 하루 두 번씩 치르는 큰 볼일 중에 책을 읽는다면 그리 어려워 보이지는 않았다. 내 최고의 전성기(?)인 군대 에서 일주일에 두 세권씩 꾸준히 읽었던 경험을 생각하면 불가능한 계획만도 아닌 것이다.
 그러던 차에 학생들에게 나눠줄 겨울방학 안내서에 끼워진 '권장 도서 목록'을 보게 되었다. 학생들에게만 읽어라, 읽 어라 했지 정작 나도 읽지 못했던 책이 수두룩했다. 남에게 권하기 이전에 나부터 잘 알아야 하지 않을까.
 "그래, 이거다. 내년 2010년에는 이걸 기준으로 책을 읽어나가면 되겠네. 조금만 노력한다면 누구처럼 1년에 백 권은 아니더라도 50권 정도는 읽을 수 있겠지."


 일단, 우리 학교(금정전자공고) 권장도서목록에서 이미 읽었던 아홉 권을 제외한 나머지 스물네 권을 옮겨 적어 본 다.


 닥터 노먼 베쑨 - 테드 알렌, 시드니 고든
 21세기 과학의 포커스 - 서울대 자연대학 교수 20인
 소유냐 삶이냐 - 에리히 프롬
 오래된 미래 라다크로부터 배운다 - 헬레나 노르베르
 수난 이대 - 하근찬
 역마 - 김동리
 무녀도 - 김동리
 비곗덩어리 - 모파상
 죄와 벌 -토스토엡스키
 햄릿 - 셰익스피어
 치숙 - 채만식
 삼포 가는 길 - 황석영
 사하촌/모래톱 이야기 - 김정한
 풍금이 있던 자리 - 신경숙
 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 - 홍세화
 좁은 문 - 앙드레지도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 릴케
 나무들 비탈에 서다 - 황순원
 장마 - 윤흥길
 날개 - 이상
 병신과 머저리 - 이청준
 아버지의 땅 - 임철우
 성채 - AJ 크로닌
 우상의 눈물 - 전상국


숨차다...
하지만 이 목록으로는 아직 많이 부족하지 않던가. 그래서 그동안 읽지 못하고 책장에 쌓아둔 책 스물여섯 권을 나머지로 채 워본다.


 나의 자서전 - 찰리 채플린
 오만과 편견 - 제인 오스틴
 희박한 공기 속으로 - 존 크라카우어
 곱게 늙은 절집 - 심인보
 한강 (1~10) - 조정래
 1984 - 조지 오웰
 철학콘서트 - 황광우
 철학카페에서 문학읽기 - 김용규
 원미동 사람들 - 양귀자
 커피프린스 1호점 - 이선미
 나의 한국어 바로쓰기 노트 - 남영신
 프레디 머큐리 - 그래이 브룩스
 신들의 봉우리 (1~2) - 다니구치 지로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공무도하 - 김훈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그는 누구인가? - 필리프 아르바이자 외

 
 읽지 않고 쌓아둔 책들이 이렇게나 많다니 놀라우면서도 부끄럽다.
 그나저나 이 엄청난 양의 책을 어떻게 다 먹어 치운다? 나태함에 찌들어버린 내 생활습관을 본다면 만만할 것 같지가 않다. 그래. 조금은 가식적인 방법까지 동원해야겠다. 책 읽기를 막 시작했을 때 군대에서 하던 방식으로 목록을 인쇄해 읽은 책 이름 옆에 굵직한 사인펜으로 동그라미를 그려 넣자. 조금은 유치하게 보이지만 책을 읽는 것에 대한 가식적인 결과물이 눈에 보이니 그만큼 분발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시라. 2010년의 12월, 50권의 책 이름 옆에는 과연 몇 개의 동그라미가 채워질 것인지!


- 2009/12/24
  겨울방학이 시작되는 종업식 날. 새로운 목표 하나를 세워본다.
  이참에 여기에다 목록(1년에 50권 읽기)을 만들어 붙여야겠다.



- 2010/12/31
  59권을 읽었으니... 좋아, 더 열심히 읽어보자! ^^ (아래는 읽은 책, 목록)

1년에 50권 읽기 (2010)
순번
제목, 저자
읽은 날
1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2010/01/05
2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2010/01/16
3
 사과는 잘해요 - 이기호
2010/01/21
4
 공무도하 - 김훈
2010/02/02
5
 희박한 공기 속으로 - 존 크라카우어
2010/02/10
6
 그건 사랑이었네 - 한비야
2010/02/20
7
 철학 콘서트 - 황광우
2010/03/03
8
 커피프린스 1호점 - 이선미
2010/03/18
9
 워낭 - 이순원
2010/03/26
10
 배트맨 이어 원 - 프랭크 밀러, 데이비드 마주켈리
2010/03/30
11
 폭력사회 - 볼프강 조프스키
2010/04/08
12
 변신 · 시골의사 - 프란츠 카프카
2010/04/12
13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 김원영
2010/04/21
14
 로마 제국 쇠망사 - 에드우더 기번, 가나모리 시게나리
2010/04/27
15
 나쁜 아빠 - 로스 D. 파크, 아민 A. 브롯
2010/04/29
16
 교양인의 행복한 책읽기 - 정제원
2010/05/05
17
 에쿠우스 - 피터 셰퍼
2010/05/06
18
 사랑은 없다 - 잉겔로레 에버펠트
2010/05/10
19
 사색의 즐거움 - 위치우위
2010/05/20
20
 별의 목소리 - 신카이 마코토, 사하라 미즈
2010/05/21
21
 카일라스 가는 길 - 박범신
2010/05/25
22
 우리는 10분에 세 번 거짓말한다 - 로버트 펠드먼
2010/06/04
23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를 찾아서 - 이진우
2010/06/10
24
 예수 왜곡의 역사 - 바트 어만
2010/06/28
25
 책 읽는 청춘에게 - 우석훈 외 20인의 멘토와 20대 청춘이 함께 만들다
2010/06/30
26
 유모아 극장 - 엔도 슈사쿠
2010/07/03
27
 간단명쾌한 철학 - 고우다 레츠
2010/07/08
28
 10권의 책으로 노무현을 말하다 - 김병준, 김창호 외
2010/07/18
29
 삼포 가는 길 - 황석영
2010/07/20
30
 처녀귀신 - 최기숙
2010/07/23
31
 내 인생의 의미있는 사물들 - 샤라 터클
2010/07/28
32
 100℃ - 최규석
2010/07/29
33
 수난 이대 (외) - 하근찬, 이범선
2010/07/30
34
 나의 한국어 바로쓰기 노트 - 남영신
2010/08/09
35
 한 신경병자의 회상록 - 다니엘 파울 슈레버
2010/08/11
36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 박흥용
2010/08/18
37
 행복의 정복 - 버트런드 러셀
2010/08/18
38
 과일 사냥꾼 - 아담 리스 골너
2010/08/31
39
 파리는 깊다 - 고형욱
2010/09/06
40
 사랑의 승자 - 오동명
2010/09/07
41
 르 코르뷔지에의 동방여행 - 르 코르뷔지에
2010/09/14
42
 왜 사람들은 싸우는가? - 버트런드 러셀
2010/09/19
43
 9시의 거짓말 - 최경영
2010/09/25
44
 커피북 - 니나 루팅거, 그레고리 디컴
2010/09/30
45
 빅 픽처 - 더글라스 케네디 (비공개)
2010/10/07
46
 심리학, 배신의 상처를 위로하다 - 이브 A. 우드
2010/10/14
47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 박완서
2010/10/22
48
 A - 하성란
2010/10/27
49
 강남몽 - 황석영
2010/11/01
50
 파라다이스 (1) - 베르나르 베르베르
2010/11/11
51
 파라다이스 (2) - 베르나르 베르베르
2010/11/11
52
 4주간의 국어여행 - 남영신
2010/11/19
53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 - 최순우
2010/11/29
54
 프레디 머큐리 - 그레그 브룩스, 사이먼 럽턴
2010/12/07
55
 병신과 머저리 - 이청준
2010/12/15
56
 덕혜옹주 - 권비영
2010/12/20
57
 바람의 딸, 우리 땅에 서다 - 한비야
2010/12/20
58
 싱커 - 배미주
2010/12/30
59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 무라카미 하루키
2010/12/31

조회 수 :
5093
등록일 :
2011.05.18
23:39:58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70&act=trackback&key=913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7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82 1년에 50권 읽기 (2011) freeism 6364   2011-05-18 2012-01-01 22:48
1년에 50권 읽기 (2011) 한비야 님이 <그건 사랑이었네>를 보고 시작한 “1년에 50권 읽기”. 읽은 권수로 한해의 독서농사를 평가한다는 것이 조금 우습기도 하지만 이런 노력 덕분에 많은 책을 읽을 수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81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freeism 2719   2011-05-18 2011-05-18 23:54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금요일 아침, 축제가 있는 날이지만 아침시간은 상당히 호젓했다. 오후부터 시작하는 경시대회와 축제까지는 아직 많은 시간이 남아 있어 축제를 준비하는 선생님과 학생 몇 명만 눈에 띌...  
80 글을 쓴다는 것 freeism 2915   2011-05-18 2011-05-18 23:52
글을 쓴다는 것 글을 쓴다는 것이 갈수록 어렵게 느껴진다. 어디서부터 글을 적어야 하는지, 어떻게 서두를 꺼내야 하는지 늘 고민하게 된다. 하나의 이야기를 하기 위해 어떤 소재를 찾으면 좋을까? 그 연결고리가 너무 진부...  
79 담배 [1] freeism 3024   2011-05-18 2012-07-13 13:23
담배 담배, 한숨을 시각화할 수 있는 발암성 도구. - 2010/06/30 한숨, 듣는 타인에겐 짜증이지만 자신의 시름은 한 줌씩 털어버린다... 지인의 블로그에 단 답글을 고쳐 적는다. 근데, 너무 '외수'스럽지 않은가? ^^  
78 나의 보관함 freeism 2540   2011-05-18 2011-05-18 23:51
나의 보관함 책은 읽으면 읽을수록 갈증은 늘어만 간다. 모 인터넷서점의 서평단으로 활동하면서 수시로 배달되는 책을 읽어내느라 힘겨운 비명을 지르다가도 어느 순간 또 다른 책을 보관함(관심 있는 책을 담아놓는 일종의 구매...  
77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freeism 2357   2011-05-18 2011-05-18 23:50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서평단(인문)을 하면서 좋았던 점이란 무엇보다 인문학에 대해 새롭게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사실 그 전에는 두껍고 어렵고 난해한, 뭔가 꼬치꼬치 캐묻고 파헤치는 인문학 책...  
76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freeism 2007   2011-05-18 2011-05-18 23:48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오래전에... 그러니까 [프리즘]이 1998년부터 2008년까지 만 십년 동안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머물렀던 공간(계정)이 [천리안]이다. 근데 요즘 옛 고향집이 수상하다. 세달 동안 무료로 천리안을 ...  
75 졸업식 풍경 freeism 2102   2011-05-18 2011-05-18 23:46
졸업식 풍경 졸업식 준비로 바쁘다. 강당에 의자와 화환을 배치하고 마이크를 테스트한다. 졸업생을 소집하고, 대열을 정리해서 예행연습을 한다. 선생님들은 상장과 상품을 정리해 나르느라 바쁘다. 교장선생님은 학생들에게 들려줄...  
74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freeism 2238   2011-05-18 2011-05-18 23:45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내가 자필로 일기를 써본지가 언제였던가. 대학교 초년시절이었으니 거의 십 오년은 더 지난 것 같다. 그 사이 홈피 (freeism.net)가 열리고 독서후기와 여행기를 올리면서 일기란 놈은 차츰 멀어져갔다. ...  
» 1년에 50권 읽기 (2010) freeism 5093   2011-05-18 2012-08-25 08:50
1년에 50권 읽기 (2010) 한비야님이 <그건 사랑이었네>를 보면 '1년에 백 권 읽기 운동 본부'라는 제목의 글이 나온다. 일 년에 백 권이라면 일 주일에 두 권 이상을 꾸준히 읽어야 된다는 결론인데 외계인 생명체나 가능할 ...  
72 말을 말하다 freeism 2177   2011-05-18 2011-05-18 21:52
말을 말하다 말은 명확하지 않습니다. 소리 없이 왔다가 바람처럼 사라지는 어찌할 수 없는 존재지요. 가까이할수록, 잡으려할수록 더 멀어지는 것이 바로 말입니다. 엄청난 학식으로 치밀하게 준비했다고 해서 쏜살같이 지나가는 ...  
71 무용의 적, 대중과의 소통부재 freeism 1824   2011-05-18 2011-05-18 21:51
무용의 적, 대중과의 소통부재 몇 해 전 부산 광안리에서 열린 무용제(제4회 부산국제무용제)에 갔던 적이 있었다. 뭐 무용에 특별히 조예가 깊은 것은 아니었지만 무용 관련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친구가 올 거라는 말에 술이나...  
70 C8, 미치도록 포근한 교실이여! freeism 1729   2011-05-18 2011-05-18 21:48
C8, 미치도록 포근한 교실이여! 월요일 2교시. 시험시간 중간에 끼어있는 자습시간. 교실을 둘러보자 답답해진 가슴에선 욕지기가 튀어나온다. 히터로 한껏 훈훈해진 실내공기는 턱 턱 막힌 가슴을 더욱 짓눌렀다. 3교시에는 국어 ...  
69 파워블로거 따라잡기, 무엇이 문제인가? freeism 1770   2011-05-18 2011-05-18 21:46
파워블로거 따라잡기, 무엇이 문제인가? 알라딘 블로거로 활동 중인 파란여우님이 그간의 서평을 정리해 책으로 출판했다. 그 전에 몇 번 이름은 들어봤지만 관심을 갖고 그의 글을 찾아 읽지는 않았는데 알라딘 메인에 걸린 그...  
68 책, 살 것인가? 빌릴 것인가? freeism 1835   2011-05-18 2011-05-18 21:43
책, 살 것인가? 빌릴 것인가? 방을 옮기려 한다. 그러려면 책장부터 옮겨야 한다. 책장에 꽂혀 있을 때는 몰랐는데 막상 책을 쌓아놓고 보면 엄청난 양이다. 한 권 두 권 모은 책이 벌써 한 수레를 넘어서는 것을 보면 스...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