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지하철문고 스럽다


되돌아오지 못한 책의 자리혹시 당신의 책장에 지하철문고가 꽂혀있진 않은가?

90년대 부산에 ‘지하철문고’란 것이 생겼는데...
진열해 놓기가 무섭게 사라져버리길 몇 년,
시민들이 이렇게나 책을 사랑했던가?
되돌아오지 못한 책의 자리는 늘어만 가고.
누구도 거들떠보지 않는 똥종이 전집류만 몇 권 남았다.
베개로 써도 좋을 듯한 두꺼운 어깨는
지하철에서 읽기에는 뭔가 맞지 않은 느낌이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애물단지로 전락한 저들을 보자니
"지하철문고스럽네..." 라는 탄식이 절로 나온다.
유식하게 말하자면 용두사미가 될 것이요,
일상용어로는 작심삼일 정도가 아닐까...

책의 권수나 시민의 무심함보다는
건전한 의미로 출발한 활동이 흐지부지 되었다는 현실이 더 안쓰럽다.

지하철문고는 지하철문고스럽다? !


- 2004/08/21   
  그 존재마저 모호해진 지하철문고.   
  우리시대의 한 단면을 보는 것 같아 가슴이 아프다.
조회 수 :
1506
등록일 :
2011.05.08
01:49:2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235&act=trackback&key=9f9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2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82 그날은... freeism 1400   2011-04-27 2011-04-27 10:21
그날은... 어제... 9월 15일 광안대로 위에서 펼쳐진 부산바다하프마라톤대회엘 나갔죠. 물론 하프는 아니고... 10Km. 평소에도 워낙 잘 뛰댕기는 성격이 아닌지라 과연 몇 미터나 갈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 반, 호기심 반으로 뛰...  
81 삼단논법 ! freeism 1535   2011-04-27 2011-04-27 23:58
삼단논법 ! 책 나고 텔레비전 났지, 텔레비전 나고 책 났냐? 텔레비전 나고 엠비씨 났지, 엠비씨 나고 텔레비전 났냐? 엠비씨 나고 느낌표 났지, 느낌표 나고 엠비시 났냐? 책 나고 느낌표 났지, 느낌표 나고 책 났냐? - ...  
80 책속에 길이 있다 freeism 1547   2011-04-27 2011-04-27 23:58
책속에 길이 있다 책속에 길이 있다. 하지만 나에겐 그 길은 최면으로 이르는 길과도 같다. 책만 보면 스르르 밀려드는 잠을 주체할 수 없다. 특히 내 방에서 볼 땐 더욱 심하다. 책속에선 기다란 실에 매달린 은백색의 추가...  
79 비 아래서 freeism 1525   2011-04-28 2011-04-28 23:55
비 아래서 토요일 아침. 비가 뒤섞인 공기는 느낌만으로도 시원하다. 우산 속, Hanson의 ‘Mmmbop’을 들으며 출근하는 길... 비 아래서, 음악 속에서, 길 위에서 나만의 상상을 한다. 고개가 절로 끄덕여지는 그 경쾌함. 낮게...  
78 책장 속의 나 freeism 1435   2011-04-29 2011-04-29 00:14
책장 속의 나 "가장 자연스러운 것이 가장 아름답다" 평소의 신조에 따라 정리고 청소고 다 생략한 체 있는 그대로의 책장을 공개합니다. 제 방엔 모양이 제각각인 책장이 세 개가 있읍죠. [책장1]은 소설류를, [책장2]는 ...  
77 ZERO freeism 2181   2011-05-07 2011-05-07 00:15
ZERO 20.5℃ 태풍이 지나간 비오는 오후, 이어폰을 귀에 꼽고 버스에 오른다. 제법 쌀쌀한 날씨지만 바람이 많아서 그런지 오히려 상쾌하다. 21.7℃ 벌써 많은 사람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물론 공연장 내에는 더 많은 사...  
76 성만 리턴즈 freeism 1802   2011-05-10 2011-05-10 21:03
성만 리턴즈 세상을 구원하겠다던 어린 날의 야심은 나를 알아가는 두려움에 묻혀버리고... 하지만, 돌아올 수밖에 없지 않은가! - 2006/07/08 영화 "수퍼맨 리턴즈"로 장난질... 근데 이상한 점은 '슈퍼맨'이 아니라 '수퍼맨'이라는...  
75 freeism 1492   2011-05-10 2011-05-10 21:05
휴 휴-. 간만에 집어든 책은 생전 처음 보는 암호문처럼 다가온다. 동그라미와 사각형, 그리고 몇 개의 선으로 조합된 문자들은 하나의 음으로만 느껴질 뿐 서로를 연결하는 의미로는 기억되지 않는다. 꾸부정한 날씨 탓인지 허...  
74 치과에 간 개구리 freeism 1671   2011-05-10 2011-05-10 21:07
치과에 간 개구리 하얀 벽면을 가득 채운 소독약 냄새와 뼈를 후벼파는 듯한 윙윙거리는 모터소리. 내리꽂듯 째려보는 조명등 아래에서 흐르는 침을 머금고 벌어진 거대한 입. 박제를 기다리는 표본실의 개구리는 마스크 속에 감...  
73 또다른 시험준비 freeism 1622   2011-05-10 2012-11-11 23:02
또다른 시험준비 시험기간이 다가왔다. 선생M은 부담스러운 마음으로 교과서부터 펼친다. 현재의 진도상황과 앞으로 남은 수업, 다른 반과의 차이를 생각해 시험범위를 표시한다. 내일이면 아이들의 교과서에도 똑같은 표시가 그어질...  
72 살고 죽는 것 freeism 1579   2011-05-10 2011-05-10 21:14
살고 죽는 것 살고 죽는 것이 사람이 어떻게 할 수 없는 일인데 요즘엔 왜 그렇게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이 많은지. 힘들고 어려운 각자의 사정이 이해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자신의 목숨값으로 그 문제를 해결...  
71 정전 freeism 1511   2011-05-08 2011-05-08 01:42
정전 누전으로 정전되다. 갑자기 찾아온 정적과 낮은 웅성거림. 디지털세상에서 아날로그세상으로 바뀌는 이 순간은 빡빡한 업무 속에 잠시나마 휴식할 수 있는 오아시스 같다. 인터넷에 열중하던 심심한 오른손은 자연스레 책으로...  
70 열기 속에서 freeism 1714   2011-05-08 2011-05-08 01:44
열기 속에서 " src="http://freeismnet.cafe24.com/img/memo/mo04_003.gif" editor_component="image_link" > 목구멍으로 밀려드는 후끈한 열기. 이글거리는 태양처럼 향나무가 타오른다. 하늘을 휘감을 듯 몰아치는 폼에서 고흐를 생각한다...  
» 지하철문고 스럽다 freeism 1506   2011-05-08 2011-05-08 01:49
지하철문고 스럽다 혹시 당신의 책장에 지하철문고가 꽂혀있진 않은가? 90년대 부산에 ‘지하철문고’란 것이 생겼는데... 진열해 놓기가 무섭게 사라져버리길 몇 년, 시민들이 이렇게나 책을 사랑했던가? 되돌아오지 못한 책의 자...  
68 이미지 트레이닝 freeism 1619   2011-05-08 2011-05-08 01:57
이미지 트레이닝 거친 숨을 몰아쉬며 찐한 땀방울을 흘린다. 이마에서 흐른 따가움에 누구도 볼 수 없다. 온갖 망설임과 피로는 내 몸을 차오른다. 하지만, 나의 뜀박질은 여전히 계속된다. 내일을 상상하며 번호를 붙인다. -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