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고전 속으로 


고전 속으로

  나름대로 책을 읽다보니 책장이 넘쳐나기 시작했다. 당연히 감흥이 적었던 책이나 앞으로 읽지 않을 것 같은 책들부터 하나씩 처분하고 있는데 이들의 대부분은 출판된 지 20년 이상 지난 책들이다. 책을 구입할 당시야 상당한 호감으로 읽었지만 오랜 시간이 지나자 그 효용성이나 가치가 전과 같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다보니 요즘에는 무작정 책을 구입하는 대신 고전 중심으로, 수십 년이 지나도 계속 읽힐만한 책들을 구입한다.

  <변신>, <데미안>, <1984>, <멋진 신세계>, <일리아스>, <햄릿>, <돈키호테>, <무진기행>, 최근 들어 읽은 고전들인데 특히 M사에서 시리즈로 나오는 '세계문학전집'을 한권씩 읽어나가는 재미가 쏠쏠하다. 책꽂이에 1, 2권(변신이야기)부터 3권(햄릿), 4권(변신), 5권(동물농장) 순으로 모으는 재미도 남다르지만, 고전이 갖고 있는 문학적 깊이와 시대를 초월하는 가치를 발견하는 즐거움 또한 상당했다.

 고전은 사건의 배경과 인물의 언어만 달랐지 오늘날의 우리 모습이었다. 자신의 정체성에 갈등했고 이웃의 다른 모습에 방황했다. 끝없는 욕심이 파멸을 자초하는가 하면 겉모습에 쉽게 현혹되어 일을 그르쳤다. 순간의 사랑에 설렜지만 다가올 이별을 알지 못했다.
  또한 현실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사회를 오롯이 체험하게 해 주었다. 시공간을 넘나들며 천국과 지옥을 경험했고, 역사 속의 영웅이나 흉악한 살인범이 되었다. 타인이 되어 또 다른 삶을 만끽했다.

  고전은 이처럼 하나의 삶을 무한대의 영역으로 확장시켜 직접 경험해보지 못한 삶에 대한 다양한 해석은 물론 앞으로 다가올 미지의 삶을 당당히 받아들일 수 있는 용기를 주고 있었다.

 

  물론 "고전을 읽는다"는 전시효과도 무시할 수 없다. 왠지 클래식하게 보이거나 양서를 읽고 있다는 착각, 혹은 자만심이 은근히 이를 부추기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가식적인 모습은 고전을 읽으며 느끼는 감흥과 깊이와는 비교가 되지 않았다. 폼생폼사, 혹은 “이 정도는 읽어야 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에 집어든 책일지라도 조금만 읽다보면 그만이 간직한 고유한 향기에 빠져든다. 수십 년, 수백 년이 지난 이야기지만 오늘날에도 교감할 수 있는 깊이에 매혹되는 것이다.
  앞으로도 '세계문학전집' 모으기는 계속되지 싶다. 동일한 디자인의 책이 칸칸이 쌓여가는 모양도 좋을뿐더러 나를 표현하는 레벨이 한 칸씩 올라가는 것 같아 뿌듯하니 말이다.



- 2012/03/04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좋아요~ ^^

조회 수 :
1984
등록일 :
2012.03.05
00:04:58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3743&act=trackback&key=140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3743

이재봉

2012.03.07
09:34:17
(*.157.221.79)

책장을 디자인하는 성마니, 좋네. ^^

 

이번에 이사를 하면서 초장동(부산) 등에 흩어져 있던 책을 사무실로 모았더니, 그 양이 만만치가 않더라.

재봉이의 미련스런 집착 때문에 센터 사장님과 지선이의 고생이 컸지.

다음 이사 또는 육신과 영혼의 분리를 떠올리면... 다 부질없는 건가 싶기도 하지만, 아직은 버릴 용기가 안 생긴다.

불편한 치장이지만 일단 자리를 잡았으니, 수 년은 두고 볼 일이다.

 

놀러 안 오나?

지선이 곧 갈 것 같은데...

 

freeism

2012.03.08
21:07:34
(*.182.220.169)

들여놓은 만큼 버리려 한다.

그러다보니 살아남는 책들은 ‘고전’이 되더군.

고리타분하다는 선입관 속에서도 꺼지지 않는 생명력!

나 역시 오랜 시간을 통해 빛을 발할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학기초라 일도 많고 탈도 많네. 이런저런 개인사, 가정사가 겹쳐 시간 내기가 어렵다.

4월에는 한번 갈 수 있으려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97 책상 freeism 2140   2011-04-11 2011-04-12 01:45
책상 한 목공소 노동자가 있었다 나무를 열심히 다듬어 책상을 만들었다 사장에게서 푼돈을 받고 좋아했다. 한 대학생 노동자가 있다 맨들한 책상을 골라 열심히 적는다 교수에게서 A+을 받고 좋아한다 우리의 투철한 대학생은 ...  
96 탈속가 freeism 1927   2011-04-12 2011-04-12 01:45
탈속가 허허... 이보게나 자넨 여기서 또 무얼 하고 있나? 여긴 자네가 있을 곳이 못되네 날 따라 가세 그래서 크게 한번 먹고, 마셔 보세나 근심 걱정 모두 벗고 말일세 여긴 이미 죽은 자들의 땅이네 사람이 살기에 너...  
95 무제 III freeism 1935   2011-04-12 2011-04-25 23:54
무제 III 슬프다 한없이 슬퍼서 비처럼 울고 싶다 앞으로 남은 약간의 시간을 울면서. 울면서 한없이 울면서 보내고 싶다 - 1997/07/03 버스를 타고 학교에 왔거든요. 근데 버스 창 밖에서 전해지는 향기란... 우엑! 메케한 공...  
94 꽃과 나비 freeism 1780   2011-04-21 2011-04-25 23:54
꽃과 나비 진정 아름다운 꽃은 기다림의 여유를 가집니다 꽃이 만개할 때를 기다리며 향기가 퍼져 나갈 때를 기다리며 그 향기에 끌려 찾아올 나비를 기다립니다 오늘 한 마리의 나비를 기다릴 수 있는 여유가 아름답습니다 기...  
93 삐삐소리 & 천둥소리 freeism 1732   2011-04-21 2011-04-25 23:55
삐삐소리 & 천둥소리 잠깨는 소리 놀라는 소리 무서운 소리 하지만 삐삐소리는 전화를 찾지만 천둥소리는 귀를 막는다 삐삐소리는 인위를 느끼지만 천둥 소리는 자연을 느낀다 삐삐소리는 애인과 술이 부르지만 천둥소리는 비...  
92 산에서 freeism 1842   2011-04-21 2011-04-25 23:52
산에서 몸은 하늘에 있고 마음은 땅 속에 있는데 내 발걸음은 산으로 간다 흐린 날 산 아래서 정상의 모습을 상상하고, 구름 안 적막 속에서 등짐의 무게를 가름해 보고, 마지막 길에 올라 운해 아래 두고 온 마을을 그리워...  
91 친구에게 freeism 1875   2011-04-25 2011-04-25 23:56
친구에게 98년 11월 25일. 어제가... 그러니까... 나에게 한 친구가 있었지. 약간은 나이들어 보였지만 그래도 멋진 놈이었어. 음악을 하는 친구였거든. 내가 고1때던가 그 친구의 노래소리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지. 정말이지 ...  
90 이런 18... freeism 1826   2011-04-25 2011-04-25 23:59
이런 18... "이~ 18, 니기미 X같은 18새끼..." 누가 나를 욕나오게 하는가... 오늘은 RT한놈. 공중전화 앞에서... 고놈의 RT가 전화를 하고 있었거든. "궁시렁, 궁시렁..." 그러다가 담배를 한대 물더군. 나는 고놈 뒤에서 전...  
89 우연속의 인연 freeism 1981   2011-04-26 2011-04-26 00:01
우연속의 인연 우연은 인연이지만 인연은 우연이 아닌 것... ... - 1999/03/05 지금의 인연으로 소중하게 행동할 수 있었으면...  
88 분재 freeism 1845   2011-04-26 2011-04-26 00:05
분재 분재라는 놈은 뿌리를 흙에 묻고 줄기는 하늘의 끝을 향하는 여느 나무와는 다르다 인간이라는 이기적 마음에 꺾어지고, 휘어져버린 좁은 화분 속에서의 몸부림 - 1999/03/27 아침 TV에서 ‘분재’에 대한 수출 이...  
87 탈속가 III freeism 1776   2011-04-26 2011-04-26 00:08
탈속가 III 자네, 감기 몸살에 비튼 몸으로 왜 그리도 술에 집착하는가? ... 허허... 이놈아, 난 술에 집착하는게 아니네. 내가 진정 취하고 싶은 건 친구들의 웃음과 주변의 여유와 나 자신의 믿음이라네... 내 말이 믿어지...  
86 도서관 왕자 freeism 1728   2011-04-26 2011-04-26 00:10
도서관 왕자 햇살 맑은 오후 내가 이 숨막히는 도서관으로 숨어든 이유는 지식을 향한 불타는 열정도 아니고 시원히 잠을 청하기 위함도 아니다. 단정하게 앉은 그녀들의 모습이 내 눈과 마음을 홀딱 뒤집어 놓기 때문이다. 그...  
85 도서관 왕자 II freeism 1666   2011-04-27 2011-04-27 10:11
도서관 왕자 II 서(書)공주를 보기위해 오랜만에 찾아든 도서관 오늘의 서공주는 어디에 있을까 왕관 쓴 그녀가 보이질 않네 그래서 그런지 내 머리통의 왕관은 하얀 비듬이 되어 책상 앞에 쌓이네 부서진 왕관조각을 끌어 모...  
84 911을 즈음하여... freeism 1770   2011-04-27 2011-04-27 10:14
911을 즈음하여... "미국에서 난리가 났데요~" 쌍둥이 빌딩이 와르르 무너져버렸습니다. 마치 '인디펜던스데이'에서 폭파되는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처럼... 영화 속에서나 볼 수 있는 일들이 눈앞에서 벌어졌습니다. 이게 현실이라는 ...  
83 바람의 모습으로 freeism 1711   2011-04-27 2011-04-27 10:18
바람의 모습으로 멋모르던 어린시절, 제 마음을 한 시인의 글을 통해 표현해 보려 한 적이 있었습니다. "태풍처럼 살고 싶다. 뜨거운 태양처럼 세상속을 누비며 나의 흔적을 남길 수 있는 태풍의 눈이고 싶다" ... 세월이 변했...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