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그날은...


어제... 9월 15일 광안대로 위에서 펼쳐진 부산바다하프마라톤대회엘 나갔죠.
물론 하프는 아니고... 10Km.
평소에도 워낙 잘 뛰댕기는 성격이 아닌지라 과연 몇 미터나 갈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 반, 호기심 반으로 뛰었읍죠. 말 그대로 10Km를 "뛰어"서 돌았읍죠.

좋데요. 흐르는 땀에, 비에 젖은 옷마저 개운하게 느껴지더군요. 반타작(5Km)이라도 뛰자던 생각과는 달리 바다 위를 달린다는 설렘에 그리 힘든 줄 모르고 달렸지요.
10Km. 잘 뛰는 사람들이야 40분대에 도착했지만 전 70분(이것도 힘듭니다!)을 걸려 도착할 수 있었죠.

바다를 달리면서 인상에 남는 장면이 있데요. 30분 정도 달렸을까... 벌써 반환점을 돌아오는 사람들이 조금씩 보이더라구요. 시커멓게 그을린 피부에 날렵하게 달려나가는 모습이 보입디다.
42.195Km의 마라톤 정식코스도 아니고, 대단한 상금이 걸려있는 '달리기'도 아니었지만, 각자 자신만의 '약속'을 위해서 열심히 뛰고 있다는 생각을 하니 왠지 가슴이 뭉클해지면서 기운이 나더라구요. 그리 잘 달리지는 못하지만 저 역시 열심히 달렸읍죠. 지금 흘리는 땀방울이 제 자신에게는 물론이거니와, 다른 누군가에게 작은 힘이나마 되어줄 수 있는 '그날'을 생각하면서...

'그날'을 생각하면서 다시 뛰렵니다...


- 2002/09/16
조회 수 :
1412
등록일 :
2011.04.27
10:20:50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00&act=trackback&key=86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22 정전 2011-05-08 1525
21 ZERO 2011-05-07 2193
20 책장 속의 나 2011-04-29 1454
19 비 아래서 2011-04-28 1535
18 책속에 길이 있다 2011-04-27 1564
17 삼단논법 ! 2011-04-27 1547
» 그날은... 2011-04-27 1412
15 바람의 모습으로 2011-04-27 1740
14 911을 즈음하여... 2011-04-27 1811
13 도서관 왕자 II 2011-04-27 1693
12 도서관 왕자 2011-04-26 1760
11 탈속가 III 2011-04-26 1808
10 분재 2011-04-26 1886
9 우연속의 인연 2011-04-26 2010
8 이런 18... 2011-04-25 1853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