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무용의 적, 대중과의 소통부재


 몇 해 전 부산 광안리에서 열린 무용제(제4회 부산국제무용제)에 갔던 적이 있었다. 뭐 무용에 특별히 조예가 깊은 것은 아니었지만 무용 관련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친구가 올 거라는 말에 술이나 한 잔 걸칠 수 있지 않을까 해서 간 자리였다.
 거기서 그를 만났다. 각진 얼굴과 다부진 체격은 기계체조 선수처럼 균형 잡혀 보였고 꽉 다문 입술에선 예술인 특유의 고집이 묻어나 있었다.
 무용제가 끝나고 근처 횟집에서 술이 한두 잔 오고 갈 쯤 화재도 자연히 무용으로 이어졌다. 그가 오늘 무용에 대한 느낌을 물어보기에,
  “좋았습니다. 새로운 경험이었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몇 작품을 제외하고는 무슨 내용인지 잘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많았어요. 너무 어려운 것 같아요.”
 이렇게 시작된 이야기는 무용에 대한 일반인들이 느끼는 어려움으로 이어졌다.
  “무용이라고 하면 일단은 난해하고 어렵다는 것이 일반인이 갖는 보편적인 생각입니다. 한국무용은 지나치게 정적이고, 현대무용은 너무 낯설다는 것, 발레는 호기심은 가지만 클래식에 대한 경험이 없다보니 고액의 입장권을 선뜻 구입하기가 망설여지죠. 그렇다고 초대권을 손안에 쥐어준다고 해서 없는 관심이 생기는 것도 아닙니다. 지인의 공연 소식에 마지못해 간다고는 했지만 숨 가쁘게 돌아가는 일상에서 순위권 밖으로 밀려나기 십상이죠. 한마디로 관심이 없으니 볼 수 없고, 볼 수 없으니 외면되어질 수밖에 없는 악순환이 계속되는 것 같아요.”
 사실 나는 무용에 대해 전문적으로 공부한 것도 아니고 무대 경험이 있는 것도 아니었다. 그저 예술에 대한 약간의 관심만으로 그 주변을 얼쩡거린 정도였다고 해야 할까. 하지만 이벤트나 무료 공연, 지인의 행사에 기회가 있을 때마다 참석해 견문을 넓히려했고, 의식적이든 아니든 일 년에 몇 차례씩은 무용이나 춤, 발레 같은 공연(물론 유로좌석이다)을 꾸준히 봐 왔던 터라 이런 이야기 할 수 있는 일말의 자격은 충분하리라.
  “일반인들이 나 정도의 관심만 있었다면 묵혀버린 초대장이 방구석에 나뒹굴지는 않았으리라! 가족과 선후배, 뿌려진 초대권들로 앞좌석을 채운 체 춤을 추지는 않았으리라!”

 예술에 대한 내 자만은 술자리의 취기에 힘을 얻어 무용계 전체를 아우르기 시작했다. 우리 무용계의 현실과 무용인의 경제적 어려움이 그의 입을 통해 흘러나왔고 이에 질세라 내가 평소에 갖고 있던 의구심이나 바람을 줄기차게 쏟아놓기 시작했다.
  “무용하는 사람들이 먼저 바꿔야 합니다. 좀 더 재밌게 다가갈 수 있어야해요. 형식과 격식만 따진다면 객석은 더 텅텅 비게 될 겁니다.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가 계속 공연되는 것을 보세요. ‘그것도 무용이야’ 라고 반문하기 이전에 객석을 채운 관객을 살펴봐야 합니다. 발레라는 클래식을 힙합에 적용시킨 것처럼 일반인들에게 친숙하게 다가설 수 있는 자리가 많아져야 됩니다.”
 그의 얼굴이 굳어지기 시작했지만 현직 무용인에게 이런 얘기를 나눌 수 있다는 설렘 때문인지 높아진 톤이 쉽게 사그라지지 않았다.
  “오늘 공연 봤지요? 수십 편의 작품 중에 한 두 작품 빼고는 사람들이 너무 지겨워했습니다. 무용을 조금 관심 있게 본다는 저 역시도 지겨웠는데 꼬마랑 번데기 먹으면서 보던 아저씨는 오죽했겠습니까! 조금은 쉬운 작품을 선택했어야 했고 공연 전 후에 이에 대한 설명이나 안내도 부족했어요.
 일반인들은 무지합니다. 특히나 무용에 대해서는 더더욱 말입니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이기에 오늘만큼은 예술의 정수를 보여주고 싶다는 심정, 충분히 이해는 갑니다.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무용에 대한 벽을 허무는 작업을 해야 됩니다.”


 그는 이런 나의 이야기를 가만히 듣고는 굉장히 불쾌하게 생각했던 것 같다. 나와 초면이라는 것만 아니었다면 한 대 쳤을 거라는 말까지 들었으니 말이다. 무엇이 그를 화나게 했는지는 술자리가 끝날 때가지도 풀어지지 못했다. 대화중에 나왔을 무용에 대한 나의 오해였거나 내가 갖고 있는 편견 때문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무용계 스스로의 노력이 부족하다는 말에 기분이 나빴는지도 알 수가 없었다. 다만 어려운 여건에서도 꿋꿋하게 지켜온 춤꾼으로서의 자존심을 건드렸다는 것은 틀림없었다.

 나도 알고 있다. 나만의 오해와 편견에 갇혀 무용을 제대로 보지 못하는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무용을 전공하지 않았기에, 무대에 올라 공연을 준비하는 입장이 아니기에 여러 말들을 쉽게 떠벌였는지 모르겠다. 무대에서 흘린 땀방울이나 그 밑에 깔려있을 눈물을 직접 경험하지 못했기에 쉽게 이야기했는지도 모르겠다.
 중요한 것은 무용이라는 문화가 좀 더 사람들의 기억 속에 오를 수 있었으면 하는 것이다. 내가 느꼈던 살풀이의 여운과 따각거리며 분주하게 움직이는 토슈즈 소리를 많은 사람들에 들려주고 싶을 뿐이다.


- 2009/12/12
  춤판닷컴( http://chumpan.com )에 기고할 글을 써보고 싶었다. 그렇게 적다보니... ^^

조회 수 :
1750
등록일 :
2011.05.18
21:51:18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66&act=trackback&key=c58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6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37 내가 해보고 싶은 것들... 2011-05-18 1688
36 선생을 하면서 늘은 것 2011-05-18 1695
35 검은 유혹 2011-05-18 1754
34 중간고사 치기 100m 전 (Original Version) 2011-05-18 1630
33 똥 없는 세상이 열리다 2011-05-18 1744
32 개학, 선생M의 아침 2011-05-18 1738
31 내 책 읽기의 시작 2011-05-18 1847
30 책, 살 것인가? 빌릴 것인가? 2011-05-18 1769
29 파워블로거 따라잡기, 무엇이 문제인가? 2011-05-18 1698
28 C8, 미치도록 포근한 교실이여! 2011-05-18 1671
» 무용의 적, 대중과의 소통부재 2011-05-18 1750
26 말을 말하다 2011-05-18 2119
25 1년에 50권 읽기 (2010) 2011-05-18 4990
24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2011-05-18 2167
23 졸업식 풍경 2011-05-18 2029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