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산길을 달리면서 

 

  신라대(부산)에서 백양산 선암사까지 이어진 산길을 달린다. 미끈하게 닦여진 트랙이나 하천변을 뛸 때와는 달리 숨이 턱까지 차오른다.

  사실 어느 정도 달리기에 습관이 붙고 나서는 숨이 가빠서라기보다는 팔다리와 허리에 느껴지는 뻐근함 때문에 달리지 못했던 경우가 더 많았다. 그러다보니 뭔가가 늘 부족한 느낌이었다. 아마도 내 몸은 혈관 속의 이물질을 쓸어버리기라도 할 것 같은 강한 맥박소리를 듣고 싶었던 것 같다.
  물론 평지를 달리면서 속도를 높이는 방법도 있지만 그러기에는 왠지 내키지가 않았다. “건강을 위해 뛴다면서 이렇게 헐떡거려야하나”라는, 시계만 보고 맹렬하게 돌진해가는 모습이 조금 미련스럽게 생각되었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산길은 달랐다. 속도를 올린다거나 거리를 늘린다는 생각보다는 맑은 공기 속에서 산책한다는 느낌이었다. 언덕훈련을 한다는 부담감 없이도 상당한 양의 땀과 숨을 자연스레 발산할 수 있었다. 억눌린 스트레스를 자연 속에서 풀어버리는 것이다. 

  특히 고갯길을 오를 때의 숨소리는 쇠를 깎는 파열음처럼 거칠어졌고 심장은 터져버리기 직전의 엔진처럼 요동쳤다. 마음은 앞으로 나가고 있지만 좀처럼 몸에는 속도가 나지 않았다. 하지만 마지막 에너지를 짜내기 위한 몸 속의 발악이 싫지 않았다. 모세혈관 속에 감추어진 미세한 스트레스 덩어리들이 톡톡 터져버리는 느낌이었고 아무렇게나 방치해버린 세포들의 각성을 보는 것 같아 뿌듯하기까지 했다.

  올라야 할 언덕이 점점 선명해지며 눈 아래로 깔린다. 차가운 산바람이 맞은편에서 불어온다. 상쾌하다. 깊은 들숨으로 그간의 어려움을 보충하자 새로운 길이 눈앞에 펼쳐진다. 평탄하게 뻗은 내리막길 뒤에는 그만큼의 오르막이 있으리라. 하지만 알고 있다. 그 뒤에는 다시 평탄한 길을 내달릴 수 있다는 것을...


 

- 2011/11/07

  산길을 달리면서 몸과 마음을 길들인다.
  달리기에 대한 글을 적고나니 내가 무슨 뛰어난 마라토너라도 된 것 같다. (풀도 못 뛰어봤는데... ^^) 하지만 언젠가는 뛸 수 있으리라. 기록은 낮더라도 똑같은 모습으로 결승선을 통과하리라는 것을...

조회 수 :
2249
등록일 :
2011.11.07
14:42:37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3354&act=trackback&key=be0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335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22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freeism 1965   2011-05-18 2011-05-18 23:48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오래전에... 그러니까 [프리즘]이 1998년부터 2008년까지 만 십년 동안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머물렀던 공간(계정)이 [천리안]이다. 근데 요즘 옛 고향집이 수상하다. 세달 동안 무료로 천리안을 ...  
21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freeism 2297   2011-05-18 2011-05-18 23:50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서평단(인문)을 하면서 좋았던 점이란 무엇보다 인문학에 대해 새롭게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사실 그 전에는 두껍고 어렵고 난해한, 뭔가 꼬치꼬치 캐묻고 파헤치는 인문학 책...  
20 나의 보관함 freeism 2476   2011-05-18 2011-05-18 23:51
나의 보관함 책은 읽으면 읽을수록 갈증은 늘어만 간다. 모 인터넷서점의 서평단으로 활동하면서 수시로 배달되는 책을 읽어내느라 힘겨운 비명을 지르다가도 어느 순간 또 다른 책을 보관함(관심 있는 책을 담아놓는 일종의 구매...  
19 담배 [1] freeism 2965   2011-05-18 2012-07-13 13:23
담배 담배, 한숨을 시각화할 수 있는 발암성 도구. - 2010/06/30 한숨, 듣는 타인에겐 짜증이지만 자신의 시름은 한 줌씩 털어버린다... 지인의 블로그에 단 답글을 고쳐 적는다. 근데, 너무 '외수'스럽지 않은가? ^^  
18 글을 쓴다는 것 freeism 2853   2011-05-18 2011-05-18 23:52
글을 쓴다는 것 글을 쓴다는 것이 갈수록 어렵게 느껴진다. 어디서부터 글을 적어야 하는지, 어떻게 서두를 꺼내야 하는지 늘 고민하게 된다. 하나의 이야기를 하기 위해 어떤 소재를 찾으면 좋을까? 그 연결고리가 너무 진부...  
17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freeism 2651   2011-05-18 2011-05-18 23:54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금요일 아침, 축제가 있는 날이지만 아침시간은 상당히 호젓했다. 오후부터 시작하는 경시대회와 축제까지는 아직 많은 시간이 남아 있어 축제를 준비하는 선생님과 학생 몇 명만 눈에 띌...  
16 1년에 50권 읽기 (2011) freeism 6287   2011-05-18 2012-01-01 22:48
1년에 50권 읽기 (2011) 한비야 님이 <그건 사랑이었네>를 보고 시작한 “1년에 50권 읽기”. 읽은 권수로 한해의 독서농사를 평가한다는 것이 조금 우습기도 하지만 이런 노력 덕분에 많은 책을 읽을 수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15 연극 freeism 2953   2011-07-08 2011-07-11 11:57
연극 연극에 자신을 던진다는 것은 무대라는 공간에서 펼쳐지는 또 하나의 삶 때문이 아닐까. 그곳에는 아내의 구박소리나 아이들의 용돈타령, 직장상사의 잔소리가 존재하지 않는다. 오직 자신의 모습을 오롯이 마주할 수 있는 ...  
» 산길을 달리면서 freeism 2249   2011-11-07 2012-01-13 00:54
산길을 달리면서 신라대(부산)에서 백양산 선암사까지 이어진 산길을 달린다. 미끈하게 닦여진 트랙이나 하천변을 뛸 때와는 달리 숨이 턱까지 차오른다. 사실 어느 정도 달리기에 습관이 붙고 나서는 숨이 가빠서라기보다는 팔다...  
13 인생연작 freeism 2328   2011-12-20 2011-12-20 23:28
인생연작 찌고 빠지고, 길어지고 짧아지고 곳곳에 숨어있는 가족의 모습을 느낀다... - 2011/12/20 photoshop으로 지난날을 되돌아보다.  
12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freeism 2436   2012-01-13 2012-02-08 13:5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엔진포스’와 ‘정글포스’를 거처 ‘미라클포스’까지... 일본에서 방영되고 있는 파워레인저의 새 시리즈 이름으로 우리나라 꼬맹이들이 열광하는 캐릭터 중의 하나. 물론 뽀로로가 있지만 액션파워를 즐기는...  
11 1년에 50권 읽기 (2012) freeism 4927   2012-01-19 2012-12-31 09:48
1년에 50권 읽기 (2012) 올해는 좀 바쁠 것 같다. 하지만 "1년에 50권 읽기" 행사는 계속할 생각이다. 권수에 대한 집착보다는 이런 과정을 통해 한 권이라도 더 읽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1년에 50권 읽기 (2012) 순번 제목,...  
10 고전 속으로 [2] freeism 2017   2012-03-05 2012-09-06 14:43
고전 속으로 나름대로 책을 읽다보니 책장이 넘쳐나기 시작했다. 당연히 감흥이 적었던 책이나 앞으로 읽지 않을 것 같은 책들부터 하나씩 처분하고 있는데 이들의 대부분은 출판된 지 20년 이상 지난 책들이다. 책을 구입할 당...  
9 freeism 1542   2012-10-13 2012-10-13 22:32
문 "비상시 사용하는 문" 이랍니다. 어려운 일이 생기면 '문'에게 연락주세요. 혹시 압니까? ^^ - 2012/10/13, LG Optimus ONE 연산동 지하철역 스크린도어 앞에서. 문을 보는 문이 비친 문...  
8 마라톤 인생 (2012 춘천마라톤 완주기) [1] freeism 1438   2012-11-06 2019-08-19 23:02
마라톤 인생 (2012 춘천마라톤 완주기) 25km 지점을 통과하자 갑자기 주자들이 정체되기 시작했고 밀집한 사람들 사이로 푸른색의 스포츠젤(영양식)을 나눠주는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이 바삐 움직였다. 나는 5km 전에 이미 초코파이를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