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파워블로거 따라잡기, 무엇이 문제인가?


 알라딘 블로거로 활동 중인 파란여우님이 그간의 서평을 정리해 책으로 출판했다. 그 전에 몇 번 이름은 들어봤지만 관심을 갖고 그의 글을 찾아 읽지는 않았는데 알라딘 메인에 걸린 그녀의 출판 소식을 듣고 여기저기 기웃거려봤다.
 일단 그녀의 블로그를 통해 그간의 행적을 유추해봤다. 공무원 생활을 때려치우고 귀농, 염소를 키우며 살고 있으며 그즈음 시작된 본격적인 책읽기로 5년 동안 천여 권의 책을 읽었다고 했다. 물론 대충 읽고 넘긴 것도 아닐 것이고 알라딘 블로그에 체계적으로 정리를 해서 올렸을 테니 그 시간과 노력은 가히 상상이 가지 않는다. 책이 출판된 상황 때문인지 현재의 블로그에서는 직접 서평을 읽을 수 없지만 나머지 글들을 통해서나마 그녀의 ‘글빨’을 가름해 볼 수 있었다. 서평이든 일상을 적은 글이든 한 가지 소재에서 시작된 글이 가지를 뻗으며 그 영역을 사회, 문화, 역사, 예술로 넓혀나가고, 서로의 공통점과 이질적인 면을 적절히 배합해 하나의 주재로 완성해 나가는 모습이 기성 작가 못지않았다. 오히려 기성작가들 같았으면 이슬만 먹고 사는 외계인쯤으로 치부하고 말았겠지만 알라딘이라는 둥지에서 오랫동안 먼 이웃으로 공존해온 파란여우님의 경우에는 그 존재감이 더 커질 수밖에 없었다. 오며 가며 만난 동네 사람이 알고 보니 굉장히 유명한 아무게 였더라는 식의 놀라움과 나는 왜 그렇게 되지 못했는지, 나는 왜 그렇게 할 수 없는가하는 아쉬움이 동시에 밀려왔다.
 똑같은 책을 읽어도, 똑같은 그림을 보거나 똑같은 상황에 처했어도 내가 얻고 느끼는 것은 단지 그 상황의 단면에 불과할 뿐, 깊이 있는 분석과 날카로운 성찰은 부족하게만 보였다. 어떤 시선으로, 어떤 느낌과 방법으로 생각하기에 그런 복합적이고 전문적인 이해가 가능한지 가늠하기 어려웠고 머릿속에 맴도는 그런 복잡한 생각들을 어떻게 유려한 글로 풀어낼 수 있었는지 궁금함을 넘어 불안함으로까지 다가왔다. 물론 파란여우님이 언급했던 것처럼 많은 독서와 깊이 있는 생각, 그리고 적절한 메모가 쌓여 지금의 글이 완성되었다고는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글에 ‘미친’ 그녀의 입장일 뿐 나에게는 쉽게 다가오거나 설명되지 못했다. 당신네들은 “조금만 더 노력하고 준비한다면 충분히 더 좋은 글을 쓸 수 있다”고 말했지만 단편적이고 어설픈 이런 내 글들을 보자니 한숨만 더 깊어져버렸다.
 세상에 잘나가는 글쟁이들이 너무나도 많다. 기성작가 못지않은 그들의 배 아픈 행보를 보자니 부러움과 질투, 그리고 어깨를 내리누르는 의기소침이 동시에 몰려오는 것 같다.

 하지만, 가만 생각해보면 그들의 생각의 깊이가 부러운 것이 아니라 글이라는 결과물과 그 부속물이 부러운 것은 아닐까 반문해본다. 책이나 사회현상, 일상의 일을 글로 표현하고 블로그에 올림으로써 하루에도 수십, 수백 명의 방문자가 다녀가고 수많은 댓글이 달리는 그 껍데기가 부러운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게 된다.
 글을 쓰고 홈페이지에 올리면서 나의 느낌과 생각을 다른 사람들이 공감해 주기를 바라는 마음이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언제부턴가 이런 글도 남이 읽어 주지 않는다면 무슨 소용이 있을까, 내가 적은 글을 누군가가 읽지 않는다면 글을 올리는 것 자체가 어떤 의미가 있을까 반문한 적이 많았다. 물론 그럴 때마다 누구를 위한 글쓰기가 아닌 나 자신의 만족을 위한 글쓰기임을, 책이나 여행, 일상에 대해 되돌아보고 정리해 보기위한 것이라고 되새겨 보지만 가끔씩 치밀어 오르는 과시욕은 사라지질 않았다.
 결국 문제는 글 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 글을 통해 자신을 뽐내려고 하는 허세에서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 파란여우님의 멋진 글과 수많은 댓글이 부럽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그런 좋은 글들은 어디 하루아침에 써 지겠느냐 말이다. 오랜 시간 자신과, 독서, 글쓰기에 대한 투철한 연마를 통해서만 이루어질 경지이기에 그 외형만을 흉내 내려고 한다면 소리만 요란한 빈 깡통이 될 것이 분명하다.
 욕심과 부러움을 삭히고 글에 대한 처음의 생각으로 돌아가야겠다. 타인의 시선을 고려하지 않을 수야 없겠지만 일단 자신에게 충실해져야겠다. 더 많이 읽고 더 깊이 생각해야겠다. 좀 더 솔직해지고 더 자주 메모해야겠다. 작가의 의도를 뒤집어 생각해보고 그 결과를 한발 앞서 추론해봐야겠다. 너무 많은 것을 한 번에 담으려하지 말고 핵심이 되는 내용을 쉽게 표현할 수 있도록 연습해야겠다. 그리고 글을 통해 나를 되돌아봐야겠다.


- 2009/12/04
  파란여우( http://blog.aladdin.co.kr/bluefox )님의 블로거를 보면서, 부러움과 부끄러움에 몇 자 적었습니다.
조회 수 :
1768
등록일 :
2011.05.18
21:46:3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62&act=trackback&key=96b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6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sort 최근 수정일
37 내가 해보고 싶은 것들... freeism 1734   2011-05-18 2011-05-18 00:03
내가 해보고 싶은 것들... 내일 '울릉도, 일주일간의 가족 트레킹'이라는 제목의 다큐가 방송된다. 일 년 전부터 준비한 울릉도 여행계획서와 그동안의 여행기를 첨부한 기획서가 방송국에 채택되어 얼마 전 촬영을 마쳤기 때문이...  
36 선생을 하면서 늘은 것 freeism 1739   2011-05-18 2011-05-18 00:05
선생을 하면서 늘은 것 먼저, 욕이 늘고... 말과 잔소리가 늘고, 비교하는 시간이 늘고, 부서진 몽둥이가 늘고, 자퇴한 학생이 늘고, 정리할 자료가 늘고, 출제한 문제가 늘고, 컴퓨터 보는 시간이 늘고, 출장 가는 시간이 늘...  
35 검은 유혹 freeism 1820   2011-05-18 2011-05-18 00:06
검은 유혹 까만 춘장과 어우러진 탱탱한 면발에, 돼지고기의 달콤함과 양파의 아삭함이 뒤섞인, 자장면 모든 신경을 집중해 젓가락을 가른다. 반달모양의 노랑무 한 조각으로 입안을 헹군다. 살짝 올린 오이와 곁들인 고춧가루에 ...  
34 중간고사 치기 100m 전 (Original Version) freeism 1694   2011-05-18 2011-05-18 15:42
중간고사 치기 100m 전 (Original Version) 마음은 천재지만 노력은 둔재, 껍데기는 명품이지만 알맹이는 폐품. 몇 분 후에는 시험을 봐야하지만 그들의 눈에는 아무런 생각이 없어 보인다. “ 적어라, 적어야 기억에 남는다. ...  
33 똥 없는 세상이 열리다 freeism 1814   2011-05-18 2011-05-18 15:46
똥 없는 세상이 열리다 몇 년 전에 블루베리색의 영국산 파카 조터(Perker jotter) 볼펜을 선물로 받아 사용한 적이 있었다. 클래식하면서도 군더더기 없는 심플한 모양이 마음에 들었고 무엇보다 부드러운 필기감이 인상적이었는...  
32 개학, 선생M의 아침 freeism 1812   2011-05-18 2011-05-18 21:40
개학, 선생M의 아침 07:54, (한 층을 올라 반도 채워지지 않은 컴컴한 교실에 들어선다.) 07:54, 야, 불 켜!, 여기 휴지도 좀 주워. 근데 아직 안 온 놈들은 뭐야! 08:03, 이리 와, 어이 거기! 늦게 온 놈 엎드려. 08:04, ...  
31 내 책 읽기의 시작 freeism 1919   2011-05-18 2011-05-18 21:42
내 책 읽기의 시작 군대시절부터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OO이가 읽은 책”이라는 목록을 만들고 한권 읽을 때마다 거기에 순번, 책 제목, 저자, 읽은 날 등을 적어 넣었습니다. 1, 2, 3, 4... 제대할 땐 순번이 백 번 ...  
30 책, 살 것인가? 빌릴 것인가? freeism 1835   2011-05-18 2011-05-18 21:43
책, 살 것인가? 빌릴 것인가? 방을 옮기려 한다. 그러려면 책장부터 옮겨야 한다. 책장에 꽂혀 있을 때는 몰랐는데 막상 책을 쌓아놓고 보면 엄청난 양이다. 한 권 두 권 모은 책이 벌써 한 수레를 넘어서는 것을 보면 스...  
» 파워블로거 따라잡기, 무엇이 문제인가? freeism 1768   2011-05-18 2011-05-18 21:46
파워블로거 따라잡기, 무엇이 문제인가? 알라딘 블로거로 활동 중인 파란여우님이 그간의 서평을 정리해 책으로 출판했다. 그 전에 몇 번 이름은 들어봤지만 관심을 갖고 그의 글을 찾아 읽지는 않았는데 알라딘 메인에 걸린 그...  
28 C8, 미치도록 포근한 교실이여! freeism 1728   2011-05-18 2011-05-18 21:48
C8, 미치도록 포근한 교실이여! 월요일 2교시. 시험시간 중간에 끼어있는 자습시간. 교실을 둘러보자 답답해진 가슴에선 욕지기가 튀어나온다. 히터로 한껏 훈훈해진 실내공기는 턱 턱 막힌 가슴을 더욱 짓눌렀다. 3교시에는 국어 ...  
27 무용의 적, 대중과의 소통부재 freeism 1822   2011-05-18 2011-05-18 21:51
무용의 적, 대중과의 소통부재 몇 해 전 부산 광안리에서 열린 무용제(제4회 부산국제무용제)에 갔던 적이 있었다. 뭐 무용에 특별히 조예가 깊은 것은 아니었지만 무용 관련 홈페이지를 운영하는 친구가 올 거라는 말에 술이나...  
26 말을 말하다 freeism 2175   2011-05-18 2011-05-18 21:52
말을 말하다 말은 명확하지 않습니다. 소리 없이 왔다가 바람처럼 사라지는 어찌할 수 없는 존재지요. 가까이할수록, 잡으려할수록 더 멀어지는 것이 바로 말입니다. 엄청난 학식으로 치밀하게 준비했다고 해서 쏜살같이 지나가는 ...  
25 1년에 50권 읽기 (2010) freeism 5093   2011-05-18 2012-08-25 08:50
1년에 50권 읽기 (2010) 한비야님이 <그건 사랑이었네>를 보면 '1년에 백 권 읽기 운동 본부'라는 제목의 글이 나온다. 일 년에 백 권이라면 일 주일에 두 권 이상을 꾸준히 읽어야 된다는 결론인데 외계인 생명체나 가능할 ...  
24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freeism 2237   2011-05-18 2011-05-18 23:45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내가 자필로 일기를 써본지가 언제였던가. 대학교 초년시절이었으니 거의 십 오년은 더 지난 것 같다. 그 사이 홈피 (freeism.net)가 열리고 독서후기와 여행기를 올리면서 일기란 놈은 차츰 멀어져갔다. ...  
23 졸업식 풍경 freeism 2100   2011-05-18 2011-05-18 23:46
졸업식 풍경 졸업식 준비로 바쁘다. 강당에 의자와 화환을 배치하고 마이크를 테스트한다. 졸업생을 소집하고, 대열을 정리해서 예행연습을 한다. 선생님들은 상장과 상품을 정리해 나르느라 바쁘다. 교장선생님은 학생들에게 들려줄...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