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친구에게


98년 11월 25일.
어제가... 그러니까...

나에게 한 친구가 있었지.
약간은 나이들어 보였지만 그래도 멋진 놈이었어.
음악을 하는 친구였거든.
내가 고1때던가 그 친구의 노래소리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지. 정말이지 너무 멋지고, 그리고 사랑했었어.
어제가 바로 그 친구가 하늘나라로 떠난지 꼭 7년이 되는 날이었어.

그래서 아침엔 그 녀석의 사진과 함께 음악을 들으면서 많은 회상과 감동에 빠졌었지.

그리곤 저녁에 그 친구를 위해서 술잔을 기울였고, 노래를 불렀어...

Love of my life - you’ve hurt me
You’ve broken my heart and now you leave me,
Love my life and you see,
Bring it back, bring it back,
Don’t take it away from me,
because you don’t know -,
what it means to me. ...

사실, 그 친군 날 몰라.
하지만 난 그를 잘 알지.
무대위에서 흘리던 그 땀방울을 난 봤었거든...

God Save The Queen...

Queen




- 1998/11/25, 'Queen-Love Of My Life' 
  내 인생에서 아주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멋지게 살다간 친구를 위해서...

조회 수 :
1910
등록일 :
2011.04.25
23:44:0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12&act=trackback&key=9ee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97 1년에 50권 읽기 (2011) freeism 6333   2011-05-18 2012-01-01 22:48
1년에 50권 읽기 (2011) 한비야 님이 <그건 사랑이었네>를 보고 시작한 “1년에 50권 읽기”. 읽은 권수로 한해의 독서농사를 평가한다는 것이 조금 우습기도 하지만 이런 노력 덕분에 많은 책을 읽을 수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96 1년에 50권 읽기 (2010) freeism 5067   2011-05-18 2012-08-25 08:50
1년에 50권 읽기 (2010) 한비야님이 <그건 사랑이었네>를 보면 '1년에 백 권 읽기 운동 본부'라는 제목의 글이 나온다. 일 년에 백 권이라면 일 주일에 두 권 이상을 꾸준히 읽어야 된다는 결론인데 외계인 생명체나 가능할 ...  
95 1년에 50권 읽기 (2012) freeism 4965   2012-01-19 2012-12-31 09:48
1년에 50권 읽기 (2012) 올해는 좀 바쁠 것 같다. 하지만 "1년에 50권 읽기" 행사는 계속할 생각이다. 권수에 대한 집착보다는 이런 과정을 통해 한 권이라도 더 읽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1년에 50권 읽기 (2012) 순번 제목,...  
94 담배 [1] freeism 2989   2011-05-18 2012-07-13 13:23
담배 담배, 한숨을 시각화할 수 있는 발암성 도구. - 2010/06/30 한숨, 듣는 타인에겐 짜증이지만 자신의 시름은 한 줌씩 털어버린다... 지인의 블로그에 단 답글을 고쳐 적는다. 근데, 너무 '외수'스럽지 않은가? ^^  
93 연극 freeism 2982   2011-07-08 2011-07-11 11:57
연극 연극에 자신을 던진다는 것은 무대라는 공간에서 펼쳐지는 또 하나의 삶 때문이 아닐까. 그곳에는 아내의 구박소리나 아이들의 용돈타령, 직장상사의 잔소리가 존재하지 않는다. 오직 자신의 모습을 오롯이 마주할 수 있는 ...  
92 글을 쓴다는 것 freeism 2876   2011-05-18 2011-05-18 23:52
글을 쓴다는 것 글을 쓴다는 것이 갈수록 어렵게 느껴진다. 어디서부터 글을 적어야 하는지, 어떻게 서두를 꺼내야 하는지 늘 고민하게 된다. 하나의 이야기를 하기 위해 어떤 소재를 찾으면 좋을까? 그 연결고리가 너무 진부...  
91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freeism 2682   2011-05-18 2011-05-18 23:54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금요일 아침, 축제가 있는 날이지만 아침시간은 상당히 호젓했다. 오후부터 시작하는 경시대회와 축제까지는 아직 많은 시간이 남아 있어 축제를 준비하는 선생님과 학생 몇 명만 눈에 띌...  
90 나의 보관함 freeism 2506   2011-05-18 2011-05-18 23:51
나의 보관함 책은 읽으면 읽을수록 갈증은 늘어만 간다. 모 인터넷서점의 서평단으로 활동하면서 수시로 배달되는 책을 읽어내느라 힘겨운 비명을 지르다가도 어느 순간 또 다른 책을 보관함(관심 있는 책을 담아놓는 일종의 구매...  
8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freeism 2491   2012-01-13 2012-02-08 13:5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엔진포스’와 ‘정글포스’를 거처 ‘미라클포스’까지... 일본에서 방영되고 있는 파워레인저의 새 시리즈 이름으로 우리나라 꼬맹이들이 열광하는 캐릭터 중의 하나. 물론 뽀로로가 있지만 액션파워를 즐기는...  
88 인생연작 freeism 2352   2011-12-20 2011-12-20 23:28
인생연작 찌고 빠지고, 길어지고 짧아지고 곳곳에 숨어있는 가족의 모습을 느낀다... - 2011/12/20 photoshop으로 지난날을 되돌아보다.  
87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freeism 2324   2011-05-18 2011-05-18 23:50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서평단(인문)을 하면서 좋았던 점이란 무엇보다 인문학에 대해 새롭게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사실 그 전에는 두껍고 어렵고 난해한, 뭔가 꼬치꼬치 캐묻고 파헤치는 인문학 책...  
86 산길을 달리면서 freeism 2274   2011-11-07 2012-01-13 00:54
산길을 달리면서 신라대(부산)에서 백양산 선암사까지 이어진 산길을 달린다. 미끈하게 닦여진 트랙이나 하천변을 뛸 때와는 달리 숨이 턱까지 차오른다. 사실 어느 정도 달리기에 습관이 붙고 나서는 숨이 가빠서라기보다는 팔다...  
85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freeism 2217   2011-05-18 2011-05-18 23:45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내가 자필로 일기를 써본지가 언제였던가. 대학교 초년시절이었으니 거의 십 오년은 더 지난 것 같다. 그 사이 홈피 (freeism.net)가 열리고 독서후기와 여행기를 올리면서 일기란 놈은 차츰 멀어져갔다. ...  
84 ZERO freeism 2193   2011-05-07 2011-05-07 00:15
ZERO 20.5℃ 태풍이 지나간 비오는 오후, 이어폰을 귀에 꼽고 버스에 오른다. 제법 쌀쌀한 날씨지만 바람이 많아서 그런지 오히려 상쾌하다. 21.7℃ 벌써 많은 사람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물론 공연장 내에는 더 많은 사...  
83 책상 freeism 2167   2011-04-11 2011-04-12 01:45
책상 한 목공소 노동자가 있었다 나무를 열심히 다듬어 책상을 만들었다 사장에게서 푼돈을 받고 좋아했다. 한 대학생 노동자가 있다 맨들한 책상을 골라 열심히 적는다 교수에게서 A+을 받고 좋아한다 우리의 투철한 대학생은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