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1년에 50권 읽기 (2010)


 한비야님이 <그건 사랑이었네>를 보면 '1년에 백 권 읽기 운동 본부'라는 제목의 글이 나온다. 일 년에 백 권이라면 일 주일에 두 권 이상을 꾸준히 읽어야 된다는 결론인데 외계인 생명체나 가능할 경지처럼 보였다. 하지만 곰곰이 생각해 보면 외계인을 못 따라잡으란 법도 없지 않은가. 수업이 없을 때 인터넷을 켜지 말고 책을 읽는다면, 약속 장소로 가는 지하철에서 책을 읽는다면, 하루 두 번씩 치르는 큰 볼일 중에 책을 읽는다면 그리 어려워 보이지는 않았다. 내 최고의 전성기(?)인 군대 에서 일주일에 두 세권씩 꾸준히 읽었던 경험을 생각하면 불가능한 계획만도 아닌 것이다.
 그러던 차에 학생들에게 나눠줄 겨울방학 안내서에 끼워진 '권장 도서 목록'을 보게 되었다. 학생들에게만 읽어라, 읽 어라 했지 정작 나도 읽지 못했던 책이 수두룩했다. 남에게 권하기 이전에 나부터 잘 알아야 하지 않을까.
 "그래, 이거다. 내년 2010년에는 이걸 기준으로 책을 읽어나가면 되겠네. 조금만 노력한다면 누구처럼 1년에 백 권은 아니더라도 50권 정도는 읽을 수 있겠지."


 일단, 우리 학교(금정전자공고) 권장도서목록에서 이미 읽었던 아홉 권을 제외한 나머지 스물네 권을 옮겨 적어 본 다.


 닥터 노먼 베쑨 - 테드 알렌, 시드니 고든
 21세기 과학의 포커스 - 서울대 자연대학 교수 20인
 소유냐 삶이냐 - 에리히 프롬
 오래된 미래 라다크로부터 배운다 - 헬레나 노르베르
 수난 이대 - 하근찬
 역마 - 김동리
 무녀도 - 김동리
 비곗덩어리 - 모파상
 죄와 벌 -토스토엡스키
 햄릿 - 셰익스피어
 치숙 - 채만식
 삼포 가는 길 - 황석영
 사하촌/모래톱 이야기 - 김정한
 풍금이 있던 자리 - 신경숙
 나는 빠리의 택시 운전사 - 홍세화
 좁은 문 - 앙드레지도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 릴케
 나무들 비탈에 서다 - 황순원
 장마 - 윤흥길
 날개 - 이상
 병신과 머저리 - 이청준
 아버지의 땅 - 임철우
 성채 - AJ 크로닌
 우상의 눈물 - 전상국


숨차다...
하지만 이 목록으로는 아직 많이 부족하지 않던가. 그래서 그동안 읽지 못하고 책장에 쌓아둔 책 스물여섯 권을 나머지로 채 워본다.


 나의 자서전 - 찰리 채플린
 오만과 편견 - 제인 오스틴
 희박한 공기 속으로 - 존 크라카우어
 곱게 늙은 절집 - 심인보
 한강 (1~10) - 조정래
 1984 - 조지 오웰
 철학콘서트 - 황광우
 철학카페에서 문학읽기 - 김용규
 원미동 사람들 - 양귀자
 커피프린스 1호점 - 이선미
 나의 한국어 바로쓰기 노트 - 남영신
 프레디 머큐리 - 그래이 브룩스
 신들의 봉우리 (1~2) - 다니구치 지로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공무도하 - 김훈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 그는 누구인가? - 필리프 아르바이자 외

 
 읽지 않고 쌓아둔 책들이 이렇게나 많다니 놀라우면서도 부끄럽다.
 그나저나 이 엄청난 양의 책을 어떻게 다 먹어 치운다? 나태함에 찌들어버린 내 생활습관을 본다면 만만할 것 같지가 않다. 그래. 조금은 가식적인 방법까지 동원해야겠다. 책 읽기를 막 시작했을 때 군대에서 하던 방식으로 목록을 인쇄해 읽은 책 이름 옆에 굵직한 사인펜으로 동그라미를 그려 넣자. 조금은 유치하게 보이지만 책을 읽는 것에 대한 가식적인 결과물이 눈에 보이니 그만큼 분발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시라. 2010년의 12월, 50권의 책 이름 옆에는 과연 몇 개의 동그라미가 채워질 것인지!


- 2009/12/24
  겨울방학이 시작되는 종업식 날. 새로운 목표 하나를 세워본다.
  이참에 여기에다 목록(1년에 50권 읽기)을 만들어 붙여야겠다.



- 2010/12/31
  59권을 읽었으니... 좋아, 더 열심히 읽어보자! ^^ (아래는 읽은 책, 목록)

1년에 50권 읽기 (2010)
순번
제목, 저자
읽은 날
1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2010/01/05
2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2010/01/16
3
 사과는 잘해요 - 이기호
2010/01/21
4
 공무도하 - 김훈
2010/02/02
5
 희박한 공기 속으로 - 존 크라카우어
2010/02/10
6
 그건 사랑이었네 - 한비야
2010/02/20
7
 철학 콘서트 - 황광우
2010/03/03
8
 커피프린스 1호점 - 이선미
2010/03/18
9
 워낭 - 이순원
2010/03/26
10
 배트맨 이어 원 - 프랭크 밀러, 데이비드 마주켈리
2010/03/30
11
 폭력사회 - 볼프강 조프스키
2010/04/08
12
 변신 · 시골의사 - 프란츠 카프카
2010/04/12
13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 김원영
2010/04/21
14
 로마 제국 쇠망사 - 에드우더 기번, 가나모리 시게나리
2010/04/27
15
 나쁜 아빠 - 로스 D. 파크, 아민 A. 브롯
2010/04/29
16
 교양인의 행복한 책읽기 - 정제원
2010/05/05
17
 에쿠우스 - 피터 셰퍼
2010/05/06
18
 사랑은 없다 - 잉겔로레 에버펠트
2010/05/10
19
 사색의 즐거움 - 위치우위
2010/05/20
20
 별의 목소리 - 신카이 마코토, 사하라 미즈
2010/05/21
21
 카일라스 가는 길 - 박범신
2010/05/25
22
 우리는 10분에 세 번 거짓말한다 - 로버트 펠드먼
2010/06/04
23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를 찾아서 - 이진우
2010/06/10
24
 예수 왜곡의 역사 - 바트 어만
2010/06/28
25
 책 읽는 청춘에게 - 우석훈 외 20인의 멘토와 20대 청춘이 함께 만들다
2010/06/30
26
 유모아 극장 - 엔도 슈사쿠
2010/07/03
27
 간단명쾌한 철학 - 고우다 레츠
2010/07/08
28
 10권의 책으로 노무현을 말하다 - 김병준, 김창호 외
2010/07/18
29
 삼포 가는 길 - 황석영
2010/07/20
30
 처녀귀신 - 최기숙
2010/07/23
31
 내 인생의 의미있는 사물들 - 샤라 터클
2010/07/28
32
 100℃ - 최규석
2010/07/29
33
 수난 이대 (외) - 하근찬, 이범선
2010/07/30
34
 나의 한국어 바로쓰기 노트 - 남영신
2010/08/09
35
 한 신경병자의 회상록 - 다니엘 파울 슈레버
2010/08/11
36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 박흥용
2010/08/18
37
 행복의 정복 - 버트런드 러셀
2010/08/18
38
 과일 사냥꾼 - 아담 리스 골너
2010/08/31
39
 파리는 깊다 - 고형욱
2010/09/06
40
 사랑의 승자 - 오동명
2010/09/07
41
 르 코르뷔지에의 동방여행 - 르 코르뷔지에
2010/09/14
42
 왜 사람들은 싸우는가? - 버트런드 러셀
2010/09/19
43
 9시의 거짓말 - 최경영
2010/09/25
44
 커피북 - 니나 루팅거, 그레고리 디컴
2010/09/30
45
 빅 픽처 - 더글라스 케네디 (비공개)
2010/10/07
46
 심리학, 배신의 상처를 위로하다 - 이브 A. 우드
2010/10/14
47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 박완서
2010/10/22
48
 A - 하성란
2010/10/27
49
 강남몽 - 황석영
2010/11/01
50
 파라다이스 (1) - 베르나르 베르베르
2010/11/11
51
 파라다이스 (2) - 베르나르 베르베르
2010/11/11
52
 4주간의 국어여행 - 남영신
2010/11/19
53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 - 최순우
2010/11/29
54
 프레디 머큐리 - 그레그 브룩스, 사이먼 럽턴
2010/12/07
55
 병신과 머저리 - 이청준
2010/12/15
56
 덕혜옹주 - 권비영
2010/12/20
57
 바람의 딸, 우리 땅에 서다 - 한비야
2010/12/20
58
 싱커 - 배미주
2010/12/30
59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 무라카미 하루키
2010/12/31

조회 수 :
5029
등록일 :
2011.05.18
23:39:58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70&act=trackback&key=43c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7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97 1년에 50권 읽기 (2011) freeism 6276   2011-05-18 2012-01-01 22:48
1년에 50권 읽기 (2011) 한비야 님이 <그건 사랑이었네>를 보고 시작한 “1년에 50권 읽기”. 읽은 권수로 한해의 독서농사를 평가한다는 것이 조금 우습기도 하지만 이런 노력 덕분에 많은 책을 읽을 수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 1년에 50권 읽기 (2010) freeism 5029   2011-05-18 2012-08-25 08:50
1년에 50권 읽기 (2010) 한비야님이 <그건 사랑이었네>를 보면 '1년에 백 권 읽기 운동 본부'라는 제목의 글이 나온다. 일 년에 백 권이라면 일 주일에 두 권 이상을 꾸준히 읽어야 된다는 결론인데 외계인 생명체나 가능할 ...  
95 1년에 50권 읽기 (2012) freeism 4915   2012-01-19 2012-12-31 09:48
1년에 50권 읽기 (2012) 올해는 좀 바쁠 것 같다. 하지만 "1년에 50권 읽기" 행사는 계속할 생각이다. 권수에 대한 집착보다는 이런 과정을 통해 한 권이라도 더 읽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1년에 50권 읽기 (2012) 순번 제목,...  
94 담배 [1] freeism 2960   2011-05-18 2012-07-13 13:23
담배 담배, 한숨을 시각화할 수 있는 발암성 도구. - 2010/06/30 한숨, 듣는 타인에겐 짜증이지만 자신의 시름은 한 줌씩 털어버린다... 지인의 블로그에 단 답글을 고쳐 적는다. 근데, 너무 '외수'스럽지 않은가? ^^  
93 연극 freeism 2945   2011-07-08 2011-07-11 11:57
연극 연극에 자신을 던진다는 것은 무대라는 공간에서 펼쳐지는 또 하나의 삶 때문이 아닐까. 그곳에는 아내의 구박소리나 아이들의 용돈타령, 직장상사의 잔소리가 존재하지 않는다. 오직 자신의 모습을 오롯이 마주할 수 있는 ...  
92 글을 쓴다는 것 freeism 2846   2011-05-18 2011-05-18 23:52
글을 쓴다는 것 글을 쓴다는 것이 갈수록 어렵게 느껴진다. 어디서부터 글을 적어야 하는지, 어떻게 서두를 꺼내야 하는지 늘 고민하게 된다. 하나의 이야기를 하기 위해 어떤 소재를 찾으면 좋을까? 그 연결고리가 너무 진부...  
91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freeism 2649   2011-05-18 2011-05-18 23:54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금요일 아침, 축제가 있는 날이지만 아침시간은 상당히 호젓했다. 오후부터 시작하는 경시대회와 축제까지는 아직 많은 시간이 남아 있어 축제를 준비하는 선생님과 학생 몇 명만 눈에 띌...  
90 나의 보관함 freeism 2472   2011-05-18 2011-05-18 23:51
나의 보관함 책은 읽으면 읽을수록 갈증은 늘어만 간다. 모 인터넷서점의 서평단으로 활동하면서 수시로 배달되는 책을 읽어내느라 힘겨운 비명을 지르다가도 어느 순간 또 다른 책을 보관함(관심 있는 책을 담아놓는 일종의 구매...  
8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freeism 2425   2012-01-13 2012-02-08 13:5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엔진포스’와 ‘정글포스’를 거처 ‘미라클포스’까지... 일본에서 방영되고 있는 파워레인저의 새 시리즈 이름으로 우리나라 꼬맹이들이 열광하는 캐릭터 중의 하나. 물론 뽀로로가 있지만 액션파워를 즐기는...  
88 인생연작 freeism 2323   2011-12-20 2011-12-20 23:28
인생연작 찌고 빠지고, 길어지고 짧아지고 곳곳에 숨어있는 가족의 모습을 느낀다... - 2011/12/20 photoshop으로 지난날을 되돌아보다.  
87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freeism 2294   2011-05-18 2011-05-18 23:50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서평단(인문)을 하면서 좋았던 점이란 무엇보다 인문학에 대해 새롭게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사실 그 전에는 두껍고 어렵고 난해한, 뭔가 꼬치꼬치 캐묻고 파헤치는 인문학 책...  
86 산길을 달리면서 freeism 2243   2011-11-07 2012-01-13 00:54
산길을 달리면서 신라대(부산)에서 백양산 선암사까지 이어진 산길을 달린다. 미끈하게 닦여진 트랙이나 하천변을 뛸 때와는 달리 숨이 턱까지 차오른다. 사실 어느 정도 달리기에 습관이 붙고 나서는 숨이 가빠서라기보다는 팔다...  
85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freeism 2188   2011-05-18 2011-05-18 23:45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내가 자필로 일기를 써본지가 언제였던가. 대학교 초년시절이었으니 거의 십 오년은 더 지난 것 같다. 그 사이 홈피 (freeism.net)가 열리고 독서후기와 여행기를 올리면서 일기란 놈은 차츰 멀어져갔다. ...  
84 ZERO freeism 2176   2011-05-07 2011-05-07 00:15
ZERO 20.5℃ 태풍이 지나간 비오는 오후, 이어폰을 귀에 꼽고 버스에 오른다. 제법 쌀쌀한 날씨지만 바람이 많아서 그런지 오히려 상쾌하다. 21.7℃ 벌써 많은 사람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물론 공연장 내에는 더 많은 사...  
83 책상 freeism 2150   2011-04-11 2011-04-12 01:45
책상 한 목공소 노동자가 있었다 나무를 열심히 다듬어 책상을 만들었다 사장에게서 푼돈을 받고 좋아했다. 한 대학생 노동자가 있다 맨들한 책상을 골라 열심히 적는다 교수에게서 A+을 받고 좋아한다 우리의 투철한 대학생은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