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연극 

 

연극에 자신을 던진다는 것은 무대라는 공간에서 펼쳐지는 또 하나의 삶 때문이 아닐까.

그곳에는 아내의 구박소리나 아이들의 용돈타령, 직장상사의 잔소리가 존재하지 않는다.

오직 자신의 모습을 오롯이 마주할 수 있는 조명과 이를 지켜보는 관객들만 있을 뿐이다.

몇 시간 후면 끝나버릴 하루살이의 삶이라지만

그 속에 몸을 던진 나는, 세상을 희로애락을 모두 맛보게 된다.

 

 

- 2011/07/08

  <내 남자의 혈액형>이라는 연극을 봤다.

  무대에 올랐던 십여 년 전의 기억 때문인지, 문득 연극이 하고 싶어졌다.

  무대 속에서의 새 삶이 그리워졌다...


 

조회 수 :
2985
등록일 :
2011.07.08
14:46:50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619&act=trackback&key=3be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6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22 탈속가 2011-04-12 1955
21 만년필 2011-05-08 1959
20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2011-05-18 1984
19 우연속의 인연 2011-04-26 2013
18 고전 속으로 [2] 2012-03-05 2039
17 졸업식 풍경 2011-05-18 2079
16 말을 말하다 2011-05-18 2158
15 책상 2011-04-11 2170
14 ZERO 2011-05-07 2202
13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2011-05-18 2220
12 산길을 달리면서 2011-11-07 2277
11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2011-05-18 2330
10 인생연작 2011-12-20 2355
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2012-01-13 2496
8 나의 보관함 2011-05-18 2511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