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단편인간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라는 단편집을 읽었다. 에밀 아자르라는 필명으로도 책을 출판하기도 했던 작가 로맹 가리는 1980년 파리에서 권총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아무튼 조금은 유별난 삶을 살았을 그의 난해한 책을 읽자니 이런저런 생각이 꼬리를 문다. 이 책을 읽는 다른 어떤 이들은 상당한 깊이와 감명을 받았다는데 나는 도무지 그 실마리를 잡을 수 없었다. 인간에 대한 깊이 있는 성찰도, 위트 섞인 유머도, 허를 찌르는 반전도 와 닿지 않았다. 작가가 의도한 사건의 요지는 물론 몇 줄로 이루어진 문단도 이해하기 힘들었다.

그래, 나는 단편인간이다. 등장인물과 사건, 시간과 공간의 묘사를 세세하게 풀어놓는 장편에서는 잘 돌아가는 머리가 사건의 한 일부분만으로 전체를 구성하도록 그려진 단편에서는 먹통으로 변해버린다. 책에서 뭔가 의미를 찾아야 한다는 문학적 강박관념인지, 시작과 끝이 명확해야 된다는 결벽증적인 집착인지 단편이 갖는 모호함을 따라갈 수가 없다.
남들이 추천한 책을 이해하지 못했다는 상실감에 다시 책장을 펼쳐보지만 그럴수록 책을 이해해야 한다는 중압감만 더 커질 뿐이다. 한 문장씩 끊어 읽어보지만 다음 문장으로 넘어가지 못하고 이전 문장의 의미를 찾고 있을 뿐이다.


단편이 갖고 있는 모호함이나 번역상의 문제일 수도 있지만 해독이 되지 않는 문장을 잡고 미간을 찌푸리는 내 자신은 여전히 안쓰럽다. 책을 읽고 시험을 보는 것도 아니고 누구에게 설명할 것도 아닌데 말이다.

책을 좀 더 너그럽게 읽어야겠다. 문장이 이해되지 않더라도, 작가의 의도가 와 닿지 않더라도 기죽지 말자. 글을 분석하려들기 보다는 느끼는 그대로를 받아들이자. 어설픈 흉내 보다는 나의 감정에 충실하자. 그리고 작은 것에 집착하기 보다는 전체적인 흐름을 이해하자. 나의 ‘단편’을 벗어던지자.


- 2007/06/04
  어렵다... 읽기도, 말하기도...
  파트라크 쥐스킨트의 소설 <깊이에의 강요>가 생각난다.
  어쩌면 내 스스로 파놓은 깊이에 함몰되어가는 것은 아닐까.
  내 글을 내가 이해할 수 없다...
  아, 단편인간의 비애!

조회 수 :
1590
등록일 :
2011.05.10
21:19:3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940&act=trackback&key=295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94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67 HALFer, 문 ! freeism 1587   2011-05-09 2011-05-09 00:59
HALFer, 문 ! 21.0975Km, 하프코스를 달리다. 즐기면서 달린 2시간 동안의 여행길... 나는 'HALFer' 다! - 2005/11/20 부산마라톤대회(21.1km/122min)  
66 freeism 1588   2012-10-13 2012-10-13 22:32
문 "비상시 사용하는 문" 이랍니다. 어려운 일이 생기면 '문'에게 연락주세요. 혹시 압니까? ^^ - 2012/10/13, LG Optimus ONE 연산동 지하철역 스크린도어 앞에서. 문을 보는 문이 비친 문...  
» 단편인간 freeism 1590   2011-05-10 2012-03-18 00:33
단편인간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라는 단편집을 읽었다. 에밀 아자르라는 필명으로도 책을 출판하기도 했던 작가 로맹 가리는 1980년 파리에서 권총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아무튼 조금은 유별난 삶을 살았을 그의 난해한 책을 ...  
64 살고 죽는 것 freeism 1610   2011-05-10 2011-05-10 21:14
살고 죽는 것 살고 죽는 것이 사람이 어떻게 할 수 없는 일인데 요즘엔 왜 그렇게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이 많은지. 힘들고 어려운 각자의 사정이 이해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자신의 목숨값으로 그 문제를 해결...  
63 고1, 열일곱 살에... freeism 1613   2011-05-10 2012-11-11 23:03
고1, 열일곱 살에... 답답하구나... 인생이란 게 지금 생각처럼 그리 만만한 게 아닌데. 학력이 높다고, 정규 학교를 나왔다고 반드시 잘되는 건 아니지만 최소한 학교는, 사회의 거친 물살을 막아줄 방파제는 될 수 있거든. 학...  
62 휴전선을 넘으며 freeism 1614   2011-05-14 2011-05-14 07:58
휴전선을 넘으며 7번국도의 끝에 맞물린 남방한계선(SLL), 그 철책을 넘어 휴전선(MDL)으로 달린다. 느리게... 비무장지대(DMZ)에 들어선지 5분정도가 지났을까. 설레임과 긴장이 익숙해지기에도 모자라는 시간, 휴전선의 흔적을 찾기...  
61 또다른 시험준비 freeism 1640   2011-05-10 2012-11-11 23:02
또다른 시험준비 시험기간이 다가왔다. 선생M은 부담스러운 마음으로 교과서부터 펼친다. 현재의 진도상황과 앞으로 남은 수업, 다른 반과의 차이를 생각해 시험범위를 표시한다. 내일이면 아이들의 교과서에도 똑같은 표시가 그어질...  
60 이미지 트레이닝 freeism 1643   2011-05-08 2011-05-08 01:57
이미지 트레이닝 거친 숨을 몰아쉬며 찐한 땀방울을 흘린다. 이마에서 흐른 따가움에 누구도 볼 수 없다. 온갖 망설임과 피로는 내 몸을 차오른다. 하지만, 나의 뜀박질은 여전히 계속된다. 내일을 상상하며 번호를 붙인다. - ...  
59 초보인생 freeism 1647   2011-05-09 2012-11-11 22:59
초보인생 때로는 망설이고, 때로는 실수하지만 잊지 마시라. 무시하지 마시라. 자만하지 마시라. 인생은 누구나 초보라는 것을... - 2005/09/22, Canon 300D S양과 동거한지 한 달! ^^  
58 그의 데뷰 freeism 1663   2011-05-10 2011-05-10 21:23
그의 데뷰 (다음은 문경우 님의 데뷰작 전문) ㅔㅔㅔ/0 0 ㅍvccccㅊㅊㅊㅊㅊㅊㅊㅊㅊㅍㅈ43&7/ fmm,.,ㅡ 0000000000Z ; ` 917777 - 2007/10/19 문경우, 그가 데뷰하다. 한글과 영문을 넘나들며 펼쳐지는 천상의 언어유희! 한국문단에...  
57 외로운 섬하나 freeism 1663   2011-05-14 2011-05-14 08:01
외로운 섬하나 울릉도 동남쪽 뱃길따리 이백리 외로운 섬하나 새들의 고향 그 누가 아무리 자기네 땅이라 우겨도 독도는 우리땅 우리만의 흥에 취해 노래 부르며 독도라 표기된 옛지도만 만지작거리고 있던 사이 세계지도에는 독...  
56 눈 내리는 가을 freeism 1664   2011-05-09 2011-05-09 00:44
눈 내리는 가을 가을에 내리는 눈은 노랗다. 텔레비전에 내리는 눈도 노랗다. 하지만 서민들의 마음에는 검은 눈이 내린다. - 2004/11/26 너무 진노란 정치색인가? 하지만 별다른 악감정은 없다. 약간의 모순과 혼란도 긴 여정의...  
55 가을 이벤트 freeism 1665   2011-05-09 2011-05-09 00:56
가을 이벤트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는 구라에 속지 말자! 파란 하늘이 투명하게 반짝이는 가을날에 책만 읽는데서야 어디 사람이 할 짓인가! 책 나부랭이는 집어던지고 간편한 차림으로 동네 산이라도 오르자! 땀방울에 쓸려가...  
54 중간고사 치기 100m 전 (Original Version) freeism 1685   2011-05-18 2011-05-18 15:42
중간고사 치기 100m 전 (Original Version) 마음은 천재지만 노력은 둔재, 껍데기는 명품이지만 알맹이는 폐품. 몇 분 후에는 시험을 봐야하지만 그들의 눈에는 아무런 생각이 없어 보인다. “ 적어라, 적어야 기억에 남는다. ...  
53 치과에 간 개구리 freeism 1687   2011-05-10 2011-05-10 21:07
치과에 간 개구리 하얀 벽면을 가득 채운 소독약 냄새와 뼈를 후벼파는 듯한 윙윙거리는 모터소리. 내리꽂듯 째려보는 조명등 아래에서 흐르는 침을 머금고 벌어진 거대한 입. 박제를 기다리는 표본실의 개구리는 마스크 속에 감...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