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금요일 아침, 축제가 있는 날이지만 아침시간은 상당히 호젓했다. 오후부터 시작하는 경시대회와 축제까지는 아직 많은 시간이 남아 있어 축제를 준비하는 선생님과 학생 몇 명만 눈에 띌 뿐이었다.
 나는 축제의 한 코너에 출연하기로 되어있어 남들보다 조금 일찍 출근했다. 약속한 시간이 남아있기에 습관적으로 컴퓨터를 켜고 커피를 한잔 탔다. 검은 배경화면을 가리고 있는 커피 잔에서 하얀 김이 모락모락 피어올랐다. 커피를 한 모금 마시자 차가웠던 아침공기가 달콤하게 데워졌다. 출근길 버스에서 보던 책을 편다.

 최순우 님의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로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에서 말한 ‘호젓하고도 스산스러운 희한한 아름다움’을 다시 한번 느끼고자 얼마 전에 구입한 책이다.
 번잡한 거리를 질주하는 버스에서 그의 한국미 사랑을 들었다. 과장된 몸짓이나 지나친 감상 없이,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우리 문화를 끌어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화려한 기교나 무거운 비장함으로 사람들을 주눅 들게 하는 것이 아니라 일상적인 편안함과 적당한 무심함으로 그 주변의 사람들을 편하게 감싸는 우리의 문화를 소담하게 이야기한다.
 특히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정감’이라는 표현이 가슴에 와 닿는다. 최순우 선생의 글을 보면 유독 ‘스산하다’라는 단어가 많이 등장한다. 사전에는 ‘몹시 어수선하고 쓸쓸하다’라고 조금은 어두운 면을 강조했지만 최순우 님의 썼던 의미는 조금 다른 것 같다. 아무도 없어 썰렁하다는 말이 아니라 혼자 있는 호젓함을 즐기는, 능동형의 허전함 같다고 할까.

 달리기도 비슷하지 싶다. 어떻게 달리든 결국에는 혼자서 짊어지고 가야할 시간이 아니던가. 가쁜 숨을 몰아쉬며 두런두런 이야기를 주고받지만 결국에는 혼자서 달려야 하지 않던가.
 이번 수요일에는 여러 회원들(부산교사마라톤)이 모여 함께 달렸다. 녹색 잔디구장 위로 쏟아지는 라이트를 중심으로 시간을 달렸다. 달리기 방향으로 봤을 땐 시계 반대반향이니 시간을 거슬러 달렸다는 표현이 더 어울리겠다. 아무튼 타원형으로 휘감은 주황색 트랙 위를 끝없이 질주했다. 하얀색으로 구분된 트랙의 경계선을 따라 외줄타기를 하듯 뛰었다. 여덟 명의 회원들이 1, 2레인, 2, 3레인을 사이에 두고 평행하게 달려 나갔다.
 하지만 결국 모두는 혼자서 뛰고 있었다. 서로의 발은 보조를 맞추며 균형을 유지하고 있었지만 각자의 심장은 자신만의 레인 위를 달리고 있었다. 누구의 강요도 아니고 화려한 보상이 있는 것도 아니었다. 오로지 자신만의 유희에 사로잡혀 오늘을 뭉쳤고 스스로의 선택으로 여기에 모였다.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정감’이란 이런 것이 아닐까. 아무리 많은 사람들 사이에 묻혀 있더라도 모든 의미는 자신에게 존재한다는 것, 남이 대신할 수 없는 오늘의 나, 지금의 나를 고스란히 홀로 감당한다는 것은 아닐까. 달리기라는 단조로운 반복을 통해 나와 주변을 둘러볼 수 있는 여유를 찾아보는 것, 그 속에서 살아가는 정을 음미해보는 것이 최순우 님이 하고자 했던 스산스러움이 아니었을까 싶다.

 강당에서는 축제 연습이 시작되었음을 알리는 음악이 울려 퍼진다. 이번에 내가 맡은 코너는 학생 11명과 함께 수화노래를 하는 것이다. 일주일간의 연습으로 잘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노력한 만큼 열심히, 즐기면서 임하고 싶다. 책이 그러하고 달리기가 그러했던 것처럼... 여럿이 오르는 무대지만 결국 나 혼자만의 무대일 수 있다는 생각으로.


- 2010/11/26
 교사마라톤( http://cafe.daum.net/marathongayaji ) 수요훈련(2010.11.24)의 후기를 대신해 적었습니다.
조회 수 :
2669
등록일 :
2011.05.18
23:54:3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86&act=trackback&key=8ce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8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97 주식은 인내에 투자하는 것 (나의 주식기) freeism 31   2020-07-26 2020-08-17 11:03
주식은 인내에 투자하는 것 (나의 주식기) 코로나가 시작된 2020년 3월을 한 달 정도 앞두고 삼성증권 비대면계좌를 개설했다. 처음으로 구매한 주식은 S사 10주. 각종 유튜브 채널을 보고 내공을 쌓아 드디어, 주주가 되었다. ...  
96 Nevermind freeism 63   2020-02-09 2020-02-09 05:05
Nevermind Nevermind - 2020/02/09 2019년 세부의 바다를 기억하며... * Nevermind : Nirvana의 세계적인 앨범.  
95 기생충(PARASITE)  freeism 73   2020-02-09 2020-02-09 21:27
기생충 기생충 새해를 맞아 봉준호 버전으로 가족사진을 찍다. 영화의 카피처럼 행복을 나눌 수 있는 가족이 되었으면... - 2020/02/09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페러디 * 기생충 : 2019년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일곱 번째 장편 ...  
94 중고서점의 비밀결사대 freeism 179   2018-08-04 2018-08-04 23:33
중고서점의 비밀결사대 오래된 친구를 만나기 위해 강남역으로 향했다. 2년 반의 서울생활 중에 학원을 다니거나, 친구를 만나기 위해 많이 왔던 곳이지만 10여 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번잡하고 화려했다. 웅장하고 기하학적인 ...  
93 어쩌다보니 술집 freeism 315   2017-02-04 2017-02-04 22:30
어쩌다보니 술집 절대, 건수를 기다리진 않았습니다. 결코, 제가 꼬신 것도 아닙니다. 사실, 술을 좋아하지도 않습니다. 비록, 기억은 나지 않지만 어쩌다보니 술집이었습니다. 하늘에 맹세코... - 2017/02/04, Sansung Galaxy ...  
92 도강(2017년 양산 트라이애슬론대회 수영 훈련 참가기) freeism 493   2017-05-14 2017-05-14 19:56
도강(2017년 양산 트라이애슬론대회 수영 훈련 참가기) 대학교에 다닐 때는 종종 도강(盜講, 훔칠 도, 익힐 강)하기도 했다. 관심 있던 건축과, 사학과를 돌며 몰래 수업을 듣기도 했고, 친구를 따라서, 혹은 여자를 ...  
91 철인3종 놀이마당(2015 경주 트라이애슬론대회 완주기) freeism 694   2015-09-09 2016-06-13 22:03
철인3종 놀이마당 (2015 경주 트라이애슬론대회 완주기) 춘천마라톤대회(2012년)과 중앙서울마라톤대회(2014년)을 비롯한 수십번의 단축마라톤대회, 몇번의 바다수영대회를 완주했지만 단시간에 결판을 내는 대회는 여전히 두렵고 낯선 것...  
90 그날은... freeism 1403   2011-04-27 2011-04-27 10:21
그날은... 어제... 9월 15일 광안대로 위에서 펼쳐진 부산바다하프마라톤대회엘 나갔죠. 물론 하프는 아니고... 10Km. 평소에도 워낙 잘 뛰댕기는 성격이 아닌지라 과연 몇 미터나 갈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 반, 호기심 반으로 뛰...  
89 책장 속의 나 freeism 1440   2011-04-29 2011-04-29 00:14
책장 속의 나 "가장 자연스러운 것이 가장 아름답다" 평소의 신조에 따라 정리고 청소고 다 생략한 체 있는 그대로의 책장을 공개합니다. 제 방엔 모양이 제각각인 책장이 세 개가 있읍죠. [책장1]은 소설류를, [책장2]는 ...  
88 마라톤 인생 (2012 춘천마라톤 완주기) [1] freeism 1445   2012-11-06 2019-08-19 23:02
마라톤 인생 (2012 춘천마라톤 완주기) 25km 지점을 통과하자 갑자기 주자들이 정체되기 시작했고 밀집한 사람들 사이로 푸른색의 스포츠젤(영양식)을 나눠주는 자원봉사자들의 손길이 바삐 움직였다. 나는 5km 전에 이미 초코파이를 ...  
87 봄날의 수업 freeism 1482   2011-05-09 2011-05-09 00:49
봄날의 수업 하늘이 어찌나 푸른던지... 고개를 젖혀 올려다본 하늘에서 가슴 한쪽이 싸~해짐을 느낀다. 푸른바다에 뛰어들어 하얀 거품을 일으키는 소년처럼 나도 저 하늘바다로 날아올라 몽실구름을 피우고 싶다. 오늘은 칠판 대...  
86 freeism 1493   2011-05-10 2011-05-10 21:05
휴 휴-. 간만에 집어든 책은 생전 처음 보는 암호문처럼 다가온다. 동그라미와 사각형, 그리고 몇 개의 선으로 조합된 문자들은 하나의 음으로만 느껴질 뿐 서로를 연결하는 의미로는 기억되지 않는다. 꾸부정한 날씨 탓인지 허...  
85 스케일링 freeism 1500   2011-05-09 2011-05-09 00:47
스케일링 스케일링[scaling] : 치아표면에 붙어 있는 치태, 치석, 니코틴, 색소 등을 제거하는 치료법. 윙~ 지직, 지직, 윙~ 망할 놈의 기계는 이빨에 구멍을 뚫으려고 작정한 것 같다. 치신경에 금속성 물질이라도 찔러 데는 ...  
84 술 취한 다음날 freeism 1504   2011-05-08 2011-05-08 01:59
술 취한 다음날 알싸한 기억 속에는 언제나 지인의 블로그나 게시판이 존재한다. 이른 아침, 취중에 남겨진 글을 쫓아 인터넷을 헤맨다. 술의 흥을 빌어 휘갈긴 무의식의 내가 과장된 체 남겨져있다. 취중진담이라고는 하지만, ...  
83 허리띠의 압박 freeism 1504   2011-05-09 2011-05-09 00:48
허리띠의 압박 허리띠의 압박을 느낀다. 이놈의 허리띠는 날이 갈수록 헐거워지기는커녕 자꾸만 쪼그라든다. 급기야 꿈에 나타나 목을 졸라대는 옛사랑처럼 나를 몰아세운다. 임시방편으로 늘리던 구멍도 이제 끝에 다다랐다. 진.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