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또다른 시험준비


시험기간이 다가왔다.
선생M은 부담스러운 마음으로 교과서부터 펼친다.
현재의 진도상황과 앞으로 남은 수업, 다른 반과의 차이를 생각해 시험범위를 표시한다.
내일이면 아이들의 교과서에도 똑같은 표시가 그어질 것이다.
그리고,
시험문제를 만들기 위해 긴 한숨으로 컴퓨터 앞에 앉았다.

1. 다음 중 ... ... ? (4.5점)

수업 중에 강조한 내용으로 문제를 만들기 시작한다.
"옳은 것은?, 틀린 것은?, 옳지 않은 것은?, 고르시오, 답하시오, 찾으시오...."
그리고는 다섯 개의 보기들 속에 하나의 '진범'을 교모하게 숨겨놓는다.
"①,②,③,④,⑤. ㉠,㉡,㉢,㉣,㉤. ㉮,㉯,㉰,㉱,㉲. ⓐ,ⓑ,ⓒ,ⓓ,ⓔ..."

교과서는 넓고 출제할 시간은 적다.
기출문제는 피하고 문항 수는 채워야 한다.
다섯 개의 보기는 직관적이고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제일 중요한 건,
목표한 평균에 근접할 수 있는 최적의 난이도를 찾는 것!

선생M은 오탈자를 확인하며 마무리 작업에 들어간다.
언제나, 모든 문항의 합계는 한 치의 오차도 없이 100점이어야 한다.
암산과 손가락, 계산기를 동원해 점수를 계산해보지만 언제나 불안하다.

그렇게 만들어진 문제지는 인쇄과정을 거쳐 따끈하게 복사될 것이다.
어떤 이는 자신의 실력을 검증할 기회로 사용할 것이고,
누구는 시험 직후의 침닦이로 구겨버릴 것이다.

선생M은 따뜻했던 시험지를 열심히 풀어본다...

또다른 시험준비


- 2006/09/21
  아~ 시험출제...
  찍는 것만큼이나 어려운 '창작'의 고통~
조회 수 :
1631
등록일 :
2011.05.10
21:10:1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932&act=trackback&key=13f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93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52 단편인간 freeism 1580   2011-05-10 2012-03-18 00:33
단편인간 <새들은 페루에 가서 죽다>라는 단편집을 읽었다. 에밀 아자르라는 필명으로도 책을 출판하기도 했던 작가 로맹 가리는 1980년 파리에서 권총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아무튼 조금은 유별난 삶을 살았을 그의 난해한 책을 ...  
51 명제 freeism 1811   2011-05-10 2012-11-11 23:02
명제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 아기는 울어서 기저귀를 남긴다. 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기고 가족은 남아서 아기를 달랜다. - 2007/05/22 경우가 세상살이를 시작한지 32일째! 살아있는 신비와 살아가는 피곤을 동시에 느끼...  
50 모유전쟁 freeism 1689   2011-05-10 2012-11-11 22:58
모유전쟁 먹이려는 엄마와 먹지 않으려는 아기 모유가 부족한 건지, 분유가 달콤한 건지 배가 불러 귀찮은 건지, 기운이 없어 졸리운 건지 젖을 피하는 아기의 볼에 떨어진 엄마의 눈물 이들의 중재하기 위해 나선 아빠의 안타...  
49 살고 죽는 것 freeism 1591   2011-05-10 2011-05-10 21:14
살고 죽는 것 살고 죽는 것이 사람이 어떻게 할 수 없는 일인데 요즘엔 왜 그렇게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이 많은지. 힘들고 어려운 각자의 사정이 이해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자신의 목숨값으로 그 문제를 해결...  
» 또다른 시험준비 freeism 1631   2011-05-10 2012-11-11 23:02
또다른 시험준비 시험기간이 다가왔다. 선생M은 부담스러운 마음으로 교과서부터 펼친다. 현재의 진도상황과 앞으로 남은 수업, 다른 반과의 차이를 생각해 시험범위를 표시한다. 내일이면 아이들의 교과서에도 똑같은 표시가 그어질...  
47 치과에 간 개구리 freeism 1680   2011-05-10 2011-05-10 21:07
치과에 간 개구리 하얀 벽면을 가득 채운 소독약 냄새와 뼈를 후벼파는 듯한 윙윙거리는 모터소리. 내리꽂듯 째려보는 조명등 아래에서 흐르는 침을 머금고 벌어진 거대한 입. 박제를 기다리는 표본실의 개구리는 마스크 속에 감...  
46 freeism 1505   2011-05-10 2011-05-10 21:05
휴 휴-. 간만에 집어든 책은 생전 처음 보는 암호문처럼 다가온다. 동그라미와 사각형, 그리고 몇 개의 선으로 조합된 문자들은 하나의 음으로만 느껴질 뿐 서로를 연결하는 의미로는 기억되지 않는다. 꾸부정한 날씨 탓인지 허...  
45 성만 리턴즈 freeism 1817   2011-05-10 2011-05-10 21:03
성만 리턴즈 세상을 구원하겠다던 어린 날의 야심은 나를 알아가는 두려움에 묻혀버리고... 하지만, 돌아올 수밖에 없지 않은가! - 2006/07/08 영화 "수퍼맨 리턴즈"로 장난질... 근데 이상한 점은 '슈퍼맨'이 아니라 '수퍼맨'이라는...  
44 고1, 열일곱 살에... freeism 1601   2011-05-10 2012-11-11 23:03
고1, 열일곱 살에... 답답하구나... 인생이란 게 지금 생각처럼 그리 만만한 게 아닌데. 학력이 높다고, 정규 학교를 나왔다고 반드시 잘되는 건 아니지만 최소한 학교는, 사회의 거친 물살을 막아줄 방파제는 될 수 있거든. 학...  
43 축하해주세요~ freeism 1713   2011-05-10 2012-11-11 23:03
축하해주세요~ - 2006/05/21에는, 또다른 생활이 시작됩니다... ^^  
42 황사 freeism 1557   2011-05-09 2012-11-11 22:54
황사 교실 밖 세상은 황사가 지배한다... 뻣뻣한 눈꺼풀을 들어 하얀 먼지안개 속으로 사라진 푸른 꽃바람을 기억한다. ‘세상과의 완충지대’를 아이들은 이해할까? - 2006/04/24 수업 중에 하얗게 뒤덮인 동네를 내려다보다. 금...  
41 ing... freeism 1542   2011-05-09 2011-05-09 01:11
ing... 모든 것은 여전히 진.행.중. 풋풋한 봄바람과 아름다운 미소, 자투리 시간에 즐기는 커피와 책, 그리고 나를 그려 넣는 이곳, 프리즘 역시 살아 숨쉬는 나의 모든 것들은 여전히 진.행.중... - 2006/04/13 커피를 마시며...  
40 둘 중 하나는 죽어야 ... freeism 1528   2011-05-09 2011-05-09 01:01
둘 중 하나는 죽어야 ... "둘 중 하나는 죽어야 결판이 날 모양입니다." 황우석 교수에 대해 배아줄기세포 연구 자체가 조작된 것은 아닌가 라는 두 번째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PD수첩에 대해 말들이 많다. 특히 오늘 아침뉴...  
39 HALFer, 문 ! freeism 1581   2011-05-09 2011-05-09 00:59
HALFer, 문 ! 21.0975Km, 하프코스를 달리다. 즐기면서 달린 2시간 동안의 여행길... 나는 'HALFer' 다! - 2005/11/20 부산마라톤대회(21.1km/122min)  
38 2005년, 한글날 freeism 1575   2011-05-09 2011-05-09 00:57
2005년, 한글날 여섯 페이지로 건네받은 문서에는 미완성된 프리즘의 흔적들이 가지런히 정돈되어 있었고, 오래된 그림의 먼지를 털어내듯 부끄러운 손가락으로 미흡한 과거를 ‘수정’한다. 수험생이 확인하는 오답지는 한글날, 최고...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