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바람의 모습으로


멋모르던 어린시절, 제 마음을 한 시인의 글을 통해 표현해 보려 한 적이 있었습니다.

"태풍처럼 살고 싶다. 뜨거운 태양처럼 세상속을 누비며 나의 흔적을 남길 수 있는 태풍의 눈이고 싶다"

...
세월이 변했습니다. 저도 변했습니다.
나의 이 오만을 다시 제 위치에 놓아둡니다.

"바람처럼 살고 싶다. 언제 어디서나 흔적없이 사라질 수 있는 바람의 뒷모습이고 싶다."

이제는 그 '바람'의 여운과 경쾌함을 배우고 싶습니다.
아무 가진 것이 없더라고 휘파람을 불며 세상을 즐길 수 있는 모습이고 싶습니다.
더위에 찌든 세상을 한번쯤 식혀줄 수 있는 그런 바람의 모습이고 싶습니다.
그래서, 후회없는 뒷모습으로 미련없이 사라지는 바람이고 싶습니다.


- 2002/01
조회 수 :
1744
등록일 :
2011.04.27
10:18:42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98&act=trackback&key=686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9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22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2011-05-18 1985
21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2011-05-18 2330
20 나의 보관함 2011-05-18 2513
19 담배 [1] 2011-05-18 2997
18 글을 쓴다는 것 2011-05-18 2885
17 스산스럽고도 단조로운 '달리기'의 정감 2011-05-18 2690
16 1년에 50권 읽기 (2011) 2011-05-18 6337
15 연극 2011-07-08 2987
14 산길을 달리면서 2011-11-07 2282
13 인생연작 2011-12-20 2356
12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2012-01-13 2497
11 1년에 50권 읽기 (2012) 2012-01-19 4970
10 고전 속으로 [2] 2012-03-05 2039
9 2012-10-13 1573
8 마라톤 인생 (2012 춘천마라톤 완주기) [1] 2012-11-06 1466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