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내 책 읽기의 시작


군대시절부터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OO이가 읽은 책”이라는 목록을 만들고 한권 읽을 때마다 거기에 순번, 책 제목, 저자, 읽은 날 등을 적어 넣었습니다. 1, 2, 3, 4... 제대할 땐 순번이 백 번 정도까지 늘어났던 기억이 납니다.
책에 관심 없었던 저에게는 그런 과시용 '목록'도 어느 정도 도움이 되더군요. 몹(괴물)을 사냥해 경험치를 올리는 RPG게임처럼 '권 수'에 연연해 읽다보니 책읽기의 참맛을 조금씩 알겠더라고요. 자기가 경험해보지 못한 시공은

물론 제3자의 시선으로 세상을 접함으로써 직접경험에서 얻을 수 없는 인식의 한계를 넓힐 수 있었습니다. 물론 지금은 예전처럼 무식하게 읽어치우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의무감이나 과시용으로 읽고 있는 것은 아닐지 늘 경계하고 있습니다. 많이 읽는 것도 좋지만 '잘 읽는 것'이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 2009/08/26
  http://cliomedia.egloos.com <책을 '많이' 읽는다는 것>의 댓글로 올린 글을 편집함.
조회 수 :
1872
등록일 :
2011.05.18
21:42:0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58&act=trackback&key=9cf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5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67 스케일링 2011-05-09 1496
66 허리띠의 압박 2011-05-09 1501
65 봄날의 수업 2011-05-09 1480
64 세계는 넓고 2011-05-09 1562
63 하느님 뱃속 2011-05-09 1537
62 초보인생 2011-05-09 1620
61 가을 이벤트 2011-05-09 1630
60 2005년, 한글날 2011-05-09 1566
59 HALFer, 문 ! 2011-05-09 1574
58 둘 중 하나는 죽어야 ... 2011-05-09 1522
57 ing... 2011-05-09 1532
56 황사 2011-05-09 1549
55 축하해주세요~ 2011-05-10 1704
54 고1, 열일곱 살에... 2011-05-10 1595
53 성만 리턴즈 2011-05-10 1802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