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오래전에...
그러니까 [프리즘]이 1998년부터 2008년까지 만 십년 동안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머물렀던 공간(계정)이 [천리안]이다.
근데 요즘 옛 고향집이 수상하다.
세달 동안 무료로 천리안을 사용할 수 있는 이벤트를 하고 있는데...

짐작은 하고 있었지만 천리안도 막막하기는 하겠다.
검색은 이미 네이버 제국의 손아귀에 넘어가 버렸고,
메일 역시 네이버나 다음이 양분하고 있다.
카페나 블로그는 힘 한번 써보지 못한 체 파리만 날리고 있고,
마지막 보루였던 웹호스팅도 훨씬 싸고 저렴한 업체에게 다 빼앗겨버렸다.

멀어져버린 관심을 모으려는 천리안의 안간힘을 보자니
옛날에 유행하다 사라져갔던 이름들이 떠오른다.
하이텔, 네띠앙, 유니텔, 넷츠고...
‘PC통신’이라는 이름으로 많은 사람들을 연결해주었던, 사라져버린 첨병.

마지막 남은 [천리안] 역시 세월 속에 묻혀버리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다.
경쟁력이 뒤처지면 가차 없이 나가떨어지는 것이 약육강식의 세상이지만,
한 시대를 풍미했던 원로들의 쓸쓸한 은퇴가 아쉬운 것은 어쩔 수가 없다.


- 2010/03/10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아니면 다행이지만...
조회 수 :
2047
등록일 :
2011.05.18
23:48:0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76&act=trackback&key=3ba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7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82 책상 freeism 2209   2011-04-11 2011-04-12 01:45
책상 한 목공소 노동자가 있었다 나무를 열심히 다듬어 책상을 만들었다 사장에게서 푼돈을 받고 좋아했다. 한 대학생 노동자가 있다 맨들한 책상을 골라 열심히 적는다 교수에게서 A+을 받고 좋아한다 우리의 투철한 대학생은 ...  
81 졸업식 풍경 freeism 2137   2011-05-18 2011-05-18 23:46
졸업식 풍경 졸업식 준비로 바쁘다. 강당에 의자와 화환을 배치하고 마이크를 테스트한다. 졸업생을 소집하고, 대열을 정리해서 예행연습을 한다. 선생님들은 상장과 상품을 정리해 나르느라 바쁘다. 교장선생님은 학생들에게 들려줄...  
80 고전 속으로 [2] freeism 2101   2012-03-05 2012-09-06 14:43
고전 속으로 나름대로 책을 읽다보니 책장이 넘쳐나기 시작했다. 당연히 감흥이 적었던 책이나 앞으로 읽지 않을 것 같은 책들부터 하나씩 처분하고 있는데 이들의 대부분은 출판된 지 20년 이상 지난 책들이다. 책을 구입할 당...  
79 우연속의 인연 freeism 2064   2011-04-26 2011-04-26 00:01
우연속의 인연 우연은 인연이지만 인연은 우연이 아닌 것... ... - 1999/03/05 지금의 인연으로 소중하게 행동할 수 있었으면...  
»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freeism 2047   2011-05-18 2011-05-18 23:48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오래전에... 그러니까 [프리즘]이 1998년부터 2008년까지 만 십년 동안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머물렀던 공간(계정)이 [천리안]이다. 근데 요즘 옛 고향집이 수상하다. 세달 동안 무료로 천리안을 ...  
77 만년필 freeism 1994   2011-05-08 2011-05-08 02:05
만년필 금빛대지의 검은 우물 외줄로 흘러넘친 상념의 줄기는 하얀 바다를 만나 사랑을 전한다. - 2004/11/22 만년필을 선물 받다. 펜촉의 유연함과 은은한 잉크냄새에 금방 반하다. 하지만, “오리지널은 복원이 불가능한가?” 무...  
76 탈속가 freeism 1994   2011-04-12 2011-04-12 01:45
탈속가 허허... 이보게나 자넨 여기서 또 무얼 하고 있나? 여긴 자네가 있을 곳이 못되네 날 따라 가세 그래서 크게 한번 먹고, 마셔 보세나 근심 걱정 모두 벗고 말일세 여긴 이미 죽은 자들의 땅이네 사람이 살기에 너...  
75 무제 III freeism 1979   2011-04-12 2011-04-25 23:54
무제 III 슬프다 한없이 슬퍼서 비처럼 울고 싶다 앞으로 남은 약간의 시간을 울면서. 울면서 한없이 울면서 보내고 싶다 - 1997/07/03 버스를 타고 학교에 왔거든요. 근데 버스 창 밖에서 전해지는 향기란... 우엑! 메케한 공...  
74 친구에게 freeism 1978   2011-04-25 2011-04-25 23:56
친구에게 98년 11월 25일. 어제가... 그러니까... 나에게 한 친구가 있었지. 약간은 나이들어 보였지만 그래도 멋진 놈이었어. 음악을 하는 친구였거든. 내가 고1때던가 그 친구의 노래소리에 정신을 차릴 수가 없었지. 정말이지 ...  
73 새로운 책 정리(?)법 freeism 1974   2011-05-17 2011-05-17 23:56
새로운 책 정리(?)법 한 시간 가까이 책장을 뚫어져라 쳐다보고 있다. 책 제목을 이리저리 맞춰보며 혼자 웃고 있다. 몇 편의 연작이 완성되자 아내에게 보여준다. "(웃음) 난 또 뭐한다꼬! 이거 한다고 그리 책장을 보고 있었...  
72 프로젝트 No.1 freeism 1973   2011-05-10 2011-05-10 21:21
프로젝트 No.1 유비쿼터스 특성화 고등학교, 금정전자공업고등학교. 일주일간의 작업끝에 만들어진 신입생 홍보용 전단지를 2008년 특성화고 지정을 맞아 새롭게 디자인했다. 앞면의 푸른색을 통해 젊음을, 뒷면의 붉은색을 통해 열...  
71 분재 freeism 1957   2011-04-26 2011-04-26 00:05
분재 분재라는 놈은 뿌리를 흙에 묻고 줄기는 하늘의 끝을 향하는 여느 나무와는 다르다 인간이라는 이기적 마음에 꺾어지고, 휘어져버린 좁은 화분 속에서의 몸부림 - 1999/03/27 아침 TV에서 ‘분재’에 대한 수출 이...  
70 내 책 읽기의 시작 freeism 1953   2011-05-18 2011-05-18 21:42
내 책 읽기의 시작 군대시절부터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OO이가 읽은 책”이라는 목록을 만들고 한권 읽을 때마다 거기에 순번, 책 제목, 저자, 읽은 날 등을 적어 넣었습니다. 1, 2, 3, 4... 제대할 땐 순번이 백 번 ...  
69 산에서 freeism 1918   2011-04-21 2011-04-25 23:52
산에서 몸은 하늘에 있고 마음은 땅 속에 있는데 내 발걸음은 산으로 간다 흐린 날 산 아래서 정상의 모습을 상상하고, 구름 안 적막 속에서 등짐의 무게를 가름해 보고, 마지막 길에 올라 운해 아래 두고 온 마을을 그리워...  
68 이런 18... freeism 1904   2011-04-25 2011-04-25 23:59
이런 18... "이~ 18, 니기미 X같은 18새끼..." 누가 나를 욕나오게 하는가... 오늘은 RT한놈. 공중전화 앞에서... 고놈의 RT가 전화를 하고 있었거든. "궁시렁, 궁시렁..." 그러다가 담배를 한대 물더군. 나는 고놈 뒤에서 전...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