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 잡문에는...
- 오늘 하루

잡문에는...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서평단(인문)을 하면서 좋았던 점이란 무엇보다 인문학에 대해 새롭게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사실 그 전에는 두껍고 어렵고 난해한, 뭔가 꼬치꼬치 캐묻고 파헤치는 인문학 책을 즐겨 읽는 편은 아니었다. 내가 관심이 있는 특정부분에 대해 가볍게 써내려간 책, '세미 인문학' 이라 부를 수 있을 정도의 가벼운 인문책만 가끔 읽었을 뿐이다.
 하지만 이번 서평단을 통해 인문학이 어렵고 난해한 이야기들을 줄기차게 적어 내려간 책이라는 선입견에서 조금은 자유로워 진 것 같다. 사실 전문적인 내용을 접했을 때 잘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지만 이는 인문학의 매력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었다.
 일단 인문학 책은 생각하는 맛을 느끼게 해줬다. 어떤 주제에 대해 전문가의 의견이나 사회적 흐름을 느껴봄으로써 별 의미 없이 지나쳤던 일상의 여러 부분들을 새롭게 볼 수 있었다. 이해할 수 없는 부분에서 느꼈던 나의 무지함 마저도 나를 다그치는 교과서가 되었다. 이 과정에서 어렴풋하게나마 느꼈던 앎의 기쁨은 세상에 대한 열린 자세와 자신감으로 다가온 것 같다.
 또한 다양한 분야를 깊이 있게 접할 수 있었다. 반강제적으로 배송되는 랜덤한 책은 내가 읽고 싶은 분야만 골라보던 옛 습관에 변화를 줬다. 무지해서 모르고 있었던, 혹은 인문학이 갖는 포스에 주눅이 들어 감히 접해볼 수 없었던 분야를 억지로라도 접해보게 되었다. 과연 읽을 수 있을까하고 시작된 책 역시도 그 깊이와 맛에 흠뻑 빠져드는 경우가 많았다.
 또한 숙제로 주어진 감상글(서평)이 갖는, 글쓰기에 대한 스트레스도 좋게 작용한 것 같다. 글로 남겨야 된다는 의무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세상에 뭔가를 남긴다는 희열 또한 컸다. 대단한 명문이나 냉철한 분석이 있는 것은 아니었지만 내 글 역시 그 과정 속에 있으리라는 뿌듯함이 좋았다.
 그 외에도 평소보다 많은 책을 읽게 되었다는 점이나 남들이 돈 주고 구입하는 책을 무료로 본다는 공짜책의 희열도 좋았다. 그리고 시간에 쫓기듯 읽고 쓰는 것 역시 연재를 하는 작가라도 된 듯 묘한 즐거움을 줬다.
 돌이켜보면 서평단을 통해 세상을 보는 시선을 넓힐 수 있었던 것 같다. 이런 치열함이 언제까지 계속될지는 모르겠지만 책과의 싸움은 계속하고 싶다. 서평단을 통해서건 아니건 인문학과의 만남을 통해 나를 살찌우고 싶다. 책이라는 아날로그를 통해 세상을 보는 눈을 키우고 싶다.


- 2010/06/04
  알라딘 서평단(6기, 인문)을 하면서...
조회 수 :
2396
등록일 :
2011.05.18
23:50:13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378&act=trackback&key=29b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37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22 만년필 freeism 1999   2011-05-08 2011-05-08 02:05
만년필 금빛대지의 검은 우물 외줄로 흘러넘친 상념의 줄기는 하얀 바다를 만나 사랑을 전한다. - 2004/11/22 만년필을 선물 받다. 펜촉의 유연함과 은은한 잉크냄새에 금방 반하다. 하지만, “오리지널은 복원이 불가능한가?” 무...  
21 탈속가 freeism 2002   2011-04-12 2011-04-12 01:45
탈속가 허허... 이보게나 자넨 여기서 또 무얼 하고 있나? 여긴 자네가 있을 곳이 못되네 날 따라 가세 그래서 크게 한번 먹고, 마셔 보세나 근심 걱정 모두 벗고 말일세 여긴 이미 죽은 자들의 땅이네 사람이 살기에 너...  
20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freeism 2054   2011-05-18 2011-05-18 23:48
사라져가는 이름, 천리안 오래전에... 그러니까 [프리즘]이 1998년부터 2008년까지 만 십년 동안 '표현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머물렀던 공간(계정)이 [천리안]이다. 근데 요즘 옛 고향집이 수상하다. 세달 동안 무료로 천리안을 ...  
19 우연속의 인연 freeism 2065   2011-04-26 2011-04-26 00:01
우연속의 인연 우연은 인연이지만 인연은 우연이 아닌 것... ... - 1999/03/05 지금의 인연으로 소중하게 행동할 수 있었으면...  
18 고전 속으로 [2] freeism 2103   2012-03-05 2012-09-06 14:43
고전 속으로 나름대로 책을 읽다보니 책장이 넘쳐나기 시작했다. 당연히 감흥이 적었던 책이나 앞으로 읽지 않을 것 같은 책들부터 하나씩 처분하고 있는데 이들의 대부분은 출판된 지 20년 이상 지난 책들이다. 책을 구입할 당...  
17 졸업식 풍경 freeism 2141   2011-05-18 2011-05-18 23:46
졸업식 풍경 졸업식 준비로 바쁘다. 강당에 의자와 화환을 배치하고 마이크를 테스트한다. 졸업생을 소집하고, 대열을 정리해서 예행연습을 한다. 선생님들은 상장과 상품을 정리해 나르느라 바쁘다. 교장선생님은 학생들에게 들려줄...  
16 책상 freeism 2213   2011-04-11 2011-04-12 01:45
책상 한 목공소 노동자가 있었다 나무를 열심히 다듬어 책상을 만들었다 사장에게서 푼돈을 받고 좋아했다. 한 대학생 노동자가 있다 맨들한 책상을 골라 열심히 적는다 교수에게서 A+을 받고 좋아한다 우리의 투철한 대학생은 ...  
15 말을 말하다 freeism 2220   2011-05-18 2011-05-18 21:52
말을 말하다 말은 명확하지 않습니다. 소리 없이 왔다가 바람처럼 사라지는 어찌할 수 없는 존재지요. 가까이할수록, 잡으려할수록 더 멀어지는 것이 바로 말입니다. 엄청난 학식으로 치밀하게 준비했다고 해서 쏜살같이 지나가는 ...  
14 ZERO freeism 2271   2011-05-07 2011-05-07 00:15
ZERO 20.5℃ 태풍이 지나간 비오는 오후, 이어폰을 귀에 꼽고 버스에 오른다. 제법 쌀쌀한 날씨지만 바람이 많아서 그런지 오히려 상쾌하다. 21.7℃ 벌써 많은 사람들이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물론 공연장 내에는 더 많은 사...  
13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freeism 2285   2011-05-18 2011-05-18 23:45
일기, 아날로그의 향기 내가 자필로 일기를 써본지가 언제였던가. 대학교 초년시절이었으니 거의 십 오년은 더 지난 것 같다. 그 사이 홈피 (freeism.net)가 열리고 독서후기와 여행기를 올리면서 일기란 놈은 차츰 멀어져갔다. ...  
12 산길을 달리면서 freeism 2343   2011-11-07 2012-01-13 00:54
산길을 달리면서 신라대(부산)에서 백양산 선암사까지 이어진 산길을 달린다. 미끈하게 닦여진 트랙이나 하천변을 뛸 때와는 달리 숨이 턱까지 차오른다. 사실 어느 정도 달리기에 습관이 붙고 나서는 숨이 가빠서라기보다는 팔다...  
»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freeism 2396   2011-05-18 2011-05-18 23:50
서평단, 나는 이런 점이 좋았다 서평단(인문)을 하면서 좋았던 점이란 무엇보다 인문학에 대해 새롭게 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다. 사실 그 전에는 두껍고 어렵고 난해한, 뭔가 꼬치꼬치 캐묻고 파헤치는 인문학 책...  
10 인생연작 freeism 2416   2011-12-20 2011-12-20 23:28
인생연작 찌고 빠지고, 길어지고 짧아지고 곳곳에 숨어있는 가족의 모습을 느낀다... - 2011/12/20 photoshop으로 지난날을 되돌아보다.  
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freeism 2572   2012-01-13 2012-02-08 13:59
미라클가족, 출똥이다 ‘엔진포스’와 ‘정글포스’를 거처 ‘미라클포스’까지... 일본에서 방영되고 있는 파워레인저의 새 시리즈 이름으로 우리나라 꼬맹이들이 열광하는 캐릭터 중의 하나. 물론 뽀로로가 있지만 액션파워를 즐기는...  
8 나의 보관함 freeism 2587   2011-05-18 2011-05-18 23:51
나의 보관함 책은 읽으면 읽을수록 갈증은 늘어만 간다. 모 인터넷서점의 서평단으로 활동하면서 수시로 배달되는 책을 읽어내느라 힘겨운 비명을 지르다가도 어느 순간 또 다른 책을 보관함(관심 있는 책을 담아놓는 일종의 구매...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