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아내가 결혼했다


지은이 : 박현욱
출판사 : 문이당 (2006/03/10)
읽은날 : 2006/12/31


아내가 결혼했다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간의 라이벌전을 보는 듯 보편적 결혼관의 한 남자와 자유연예의 한 여인이 만났다. 둥근 공으로 공격과 수비를 오가며 서로의 골대를 향해 돌진하듯 펼쳐지는 과감한 슛과 태클, 한편의 축구경기를 보는 것 같다.
축구로 풀어놓는 연애와 사랑, 그리고 다부일처제!


“나는 당신을 사랑해. 그래서 당신과 결혼했어. 지금도 당신을 사랑해. 당신과 결혼을 깨고 싶은 생각은 추호도 없어. 그리고 또 나는 그 사람을 사랑해. 그래서 그 사람과 결혼하고 싶어.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그게 전부야.”
(본문 134쪽)


나는 사랑에 따르는 최소한의 소유욕도 거부하는 여인과 사랑에 빠진다. 상대방의 사생활은 철저히 지켜준다는 약속으로 결혼은 했지만 술 냄새를 풍기며 새벽녘에나 귀가하는 아내를 맞이하는 심정이 어디 그리 간단하기만 하랴.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독특하고 과장된 결혼생활이 시작된다.


“아내는 다른 남자를 만났고 그와 결혼했다. 사랑한다는 이유로. 그러면서도 나와 이혼하지 않으려 했고 결국 이혼하지 않았다. 역시 사랑한다는 이유로. 나는 이런 아내와 헤어지지 못했다. 마찬가지로 사랑한다는 이유로. 그놈은 남편이 버젓이 있는 여자와 결혼을 해버렸다. 그 또한 사랑한다는 이유로.
대체 사랑이 뭐길래?“
(본문 177쪽)


그리고는 사랑과 결혼, 믿음에 대한 작은 물음을 던진다. 당신이 결혼한 것은 그녀의 정신인가, 육체인가? 사랑이란 서로를 구속하지 않는다지만 그 경계는 또 어디까지며 사랑으로 포용할 수 있는 믿음의 범위란 어디까지인가? 당연하게 믿고 받아들여온 일부일처제에 대한 ‘불온한 상상’이 펼쳐진다.
시간이 지나면 세상 만물이 변하듯 사람의 취향이나 개성이 변하게 마련이지만 왜 유독 사랑만은 그 변화를 인정하려들지 않을까. 과연 감정의 변화 없이 평생 한사람만을 사랑한다는 게 가능하긴 하단 말인가?
우리는 결혼이라는 사회적 약속을 통해 40년 이상의 세월을 한 사람만을 사랑해야 한다지만 이는 혹시 이성이라는 학습과 사회적 규범을 통해 인간 본연의 감성을 억누르고 있는 건 아닐까. 가족이라는 울타리를 지키기 위해 스스로의 감정을 과장하고 통제하면서 살아가는 건 아닐까?


책은 “모든 것이 무너져도 우리에겐 항상 축구가 있다.”는 말을 인용하며 글을 마친다.
여기서 축구를 사랑이란 단어로 바꿔보자. 어쩌면 작가는 “모든 것이 무너져도 우리에겐 항상 사랑가 있다.”라고 말하고 싶었던 것 같다. 일부일처라는 사회적 제도건 지고지순한 사랑에 대한 환상이건 그 중심에 있어야하는 건 언제나 인간에 대한 ‘사랑’이 아닐런지.


마지막으로 책 말미에 첨부한 참고 서적이나 웹페이지를 정리한 <참고자료>가 인상 깊다. 유추과정이 명확한, 잘 정리된 논문을 보는 것 같이 작가의 고뇌 섞인 창작과정이 진실하게 다가오는 것 같다. 창작의 은밀한 부분까지 다 공개할 수 있는 당당함과 자신감에 박수를 보낸다.
당연하다고 믿었던 것에 대한 ‘발칙한 딴지’에 박수를 보낸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3821
등록일 :
2011.05.04
00:49:18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047&act=trackback&key=fbc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04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68 한국 호랑이는 왜 바다로 갔나 - 윤대녕 freeism 3652   2011-05-03 2011-05-03 02:46
호랑이는 왜 바다로 갔나 지은이 : 윤대녕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5/09/10) 읽은날 : 2005/11/23 불 꺼진 방, 커튼이 드리워진 베란다에 “육중하고 커다란 물체”가 으르렁거린다. 커튼을 젖히자 “푸른 인광을 발하는 두개의...  
67 한국 당신들의 천국 - 이청준 freeism 3772   2011-05-03 2011-05-03 02:50
당신들의 천국 지은이 : 이청준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 (1984/09/24, 초판:1976/05/25) 읽은날 : 2006/04/14 인종간의 갈등을 여러 등장인물을 통해 그려놓았던 크래쉬라는 영화였는데 미국 내에서 백인과 흑인, 아시아인과 아랍인들 ...  
66 한국 인간 연습- 조정래 freeism 3514   2011-05-03 2011-05-03 02:52
인간 연습 지은이 : 조정래 출판사 : 실천문학사 (2006/06/20) 읽은날 : 2006/07/15 60년대 간첩으로 남파되었다가 친구의 밀고로 붙잡힌 윤혁은 비전향수로서 지옥 같은 독방생활을 견뎌왔지만 사회주의의 성지였던 소련의 몰락과 ...  
65 한국 백수생활백서 - 박주영 freeism 3518   2011-05-03 2011-05-03 02:54
백수생활백서 지은이 : 박주영 출판사 : 민음사 (2006/06/19) 읽은날 : 2006/08/15 바람한점 불지 않는 찜통더위, 벌거벗은 체 선풍기와 뒹굴어보지만 흐르는 땀방울은 주체할 수가 없다. 더위 먹은 잠은 오래전에 달아나버렸고, ...  
64 한국 은어낚시통신 - 윤대녕 freeism 4292   2011-05-03 2011-05-03 02:55
은어낚시통신 지은이 : 윤대녕 출판사 : 문학동네 (1994/03/28) 읽은날 : 2006/09/08 은어낚시통신, 윤대녕의 단편소설집을 읽고 있다. "은어낚시통신"이라는 비밀회신을 받아든 주인공. 그리고 시간 속의 옛 여인과의 만남... 하지만...  
63 한국 누구나 홀로 선 나무 - 조정래 freeism 3690   2011-05-03 2011-05-03 02:56
누구나 홀로 선 나무 지은이 : 조정래 출판사 : 문학동네 (2002/12/30) 읽은날 : 2006/10/18 '민족작가, 조정래' <태백산맥>, <아리랑>, <한강>으로 이어지는 작품에서 보여준 우리 역사의 이면과 진실만 놓고 보더라고 지나친 수식...  
62 한국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 공지영 freeism 3701   2011-05-03 2011-05-03 14:38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지은이 : 공지영 출판사 : 푸른숲 (2005/04/18) 읽은날 : 2006/11/01 최근에 개봉하여 인기를 모으고 있는 영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을 보기 전에 동명의 원작소설을 먼저 읽었다. 한 사형수의 불행하고...  
61 한국 능소화 - 조두진 freeism 3801   2011-05-03 2016-07-07 15:47
능소화 지은이 : 조두진 출판사 : 예담 (2006/09/20) 읽은날 : 2006/12/16 바싹 타들어가는 건조한 겨울날에는 촉촉하게 가슴을 적셔줄 수 있는 ‘사랑 이야기’가 제격이 아닐까. 그러던 중 한 독서토론회에서 12월의 대상도서...  
» 한국 아내가 결혼했다 - 박현욱 freeism 3821   2011-05-04 2011-05-04 00:49
아내가 결혼했다 지은이 : 박현욱 출판사 : 문이당 (2006/03/10) 읽은날 : 2006/12/31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간의 라이벌전을 보는 듯 보편적 결혼관의 한 남자와 자유연예의 한 여인이 만났다. 둥근 공으로 공격과 ...  
59 한국 유진과 유진 - 이금이 freeism 3697   2011-05-04 2011-05-04 00:50
유진과 유진 지은이 : 이금이 출판사 : 푸른책들 (2004/07/10) 읽은날 : 2007/02/05 이 책은 이유진이라는 동명을 가진 중학생 소녀의 성폭력에 대한 기억을 다룬다. 잊고 싶거나 혹은 잊은 줄 알았던 아픈 기억들 앞에 놓여진...  
58 한국 망하거나 죽지 않고 살 수 있겠니 - 이지형 freeism 4667   2011-05-04 2011-05-04 00:52
망하거나 죽지 않고 살 수 있겠니 지은이 : 이지형 출판사 : 문학동네 (2000/09/15) 읽은날 : 2007/02/10 재밌고 기발한, 새로운 형식의 글이라는 찬사가 이 책을 집어든 첫 번째 이유. 거기다 일제 식민지시대라는 정형화된 엄...  
57 한국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 박민규 freeism 3717   2011-05-04 2011-05-04 00:55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지은이 : 박민규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3/08/12) 읽은날 : 2007/03/31 프로야구 원년 팀으로 만년 꼴찌로 기억되던 삼미슈퍼스타즈가 부활했다. 아련한 향수 속에서 묻혀가던 그들의 전설은 20...  
56 한국 도모유키 - 조두진 freeism 5403   2011-05-04 2011-05-04 00:59
도모유키 지은이 : 조두진 출판사 : 한겨레신문사 (2005/07/21) 읽은날 : 2007/05/07 국가간에 시작된 전쟁은 개인의 비극을 넘어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의구심으로 되돌아왔다. 적이라지만 이는 국가 통수권자의 적일뿐 총칼을 집...  
55 한국 개 - 김훈 freeism 4656   2011-05-04 2011-05-04 01:00
개 지은이 : 김훈 그 림 : 김세현 출판사 : 푸른숲 (2005/07/11) 읽은날 : 2007/05/29 <개>를 다시 펼쳐 들었다. 전체적인 구성이 잘 이해되지 않거나 읽는 기간이 늘어져 앞부분의 이야기가 기억나지 않을 때를 제외하고는 같...  
54 한국 모랫말 아이들 - 황석영 freeism 4120   2011-05-04 2011-05-04 01:01
모랫말 아이들 지은이 : 황석영 그 림 : 김세현 출판사 : 문학동네 (2001/01/20) 읽은날 : 2007/06/10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초반, ‘모랫말’에서 소년기를 보낸 황석영의 자전적 소설로 어렵고 궁핍한 그 시절의 기억을 ...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