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프레디 머큐리 (Freddie Mercury : A Life, in his Own Words edited)


엮은이 : 그레그 브룩스 (Greg Brooks), 사이먼 럽턴 (Simon Lupton)
출판사 : 뮤진트리 (2009/07/14)
읽은날 : 2010/12/07


프레디 머큐리  <프레디 머큐리>는 "20년 동안 이루어진 인터뷰와 무수한 자료들을 토대로 편집한 내용"으로 일반적인 평전이나 자서전과는 그 성격이 달랐다. 그러니까 그가 생전에 했던 말들을 모아 시간 순, 혹은 의미상으로 엮은 책으로 반 페이지를 넘지 않는 짤막한 이야기들이 모여 음악이라는 거대한 물줄기를 만들며 흘러내렸다. 당연히 대필 작가나 외부의 개입 없이 온전한 프레디의 목소리 많을 담아놓았다고 하겠다.
 이런 특징 때문인지 프레디의 육성을 직접 듣는 것 같은 착각에 빠졌다. 투박하고 꾸밈없는 그의 말에는 퀸에 대한 자부심이 한껏 묻어 있었고 간간히 삽입된 화보에는 무대 위에서 화려한 퍼포먼스와 다양한 음대역이 울려 펴졌다. 마치 퀸 관련 영상이나 프레디의 생전 인터뷰를 보는 것 같았다.


 그의 이런 자신감이 마음에 들었었다. 퀸(Queen)의 공연실황까지 봤다면 프레디(퀸의 리드보컬)의 매력에 더욱 빠져들었을 것이다. 화려한 무대장치에 조명이 켜지자 4옥타브를 넘나드는 그의 목소리가 공연장을 채웠다. 타이트하게 펼지는 퍼포먼스는 수만 명의 관객을 하나로 묶었다. 공연장을 가득 메운 군중은 프레디의 숨소리와 함께 웃고 울었다. 그는 무대 위에 선 하나의 우상이었다. 모니터를 통해 전해진 그의 강렬한 눈빛은 무료한 일상에 찌든 나를 충동질했다. "뭐해! 일어서. 움직여 봐. 뭐든 최고가 되어보란 말이야!" 라며 나를 충동질하는 것 같았다.
 그와 공유했던 20대의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 친구를 통해 퀸을 알게 되었고 그들의 라이브앨범(Killer Queen)을 시작으로 각 앨범(LP)들을 사 모으기 시작했다. 동네 레코드가게부터 서면(부산) 뒷골목의 레코드점을 뒤지며 그들의 앨범을 하나 둘 사 모았다. 그리고 무슨 의식이라도 되는 것처럼 정성스레 비닐 자킷을 열었다. 그러면 그 속에선 초콜릿 향이 솔솔 풍겨왔었다. 오래된 종이 표지와 플라스틱판에서 풍기는 시간의 냄새였지만 내게는 퀸의 채취라도 되는 듯 신성했었다. 편리라는 명목으로 사라져버린 LP의 추억은 AIDS로 사망한 프레디에 대한 기억과 어우러져 묘한 향수를 일으켰다.


 하지만 <프레디 머큐리>에서는 마초로 똘똘 뭉친 모습과 함께 사랑에 목말라했던 내면까지도 잘 드러나 있다. 무대 위의 화려함만을 봤다거나 동성애자였다는, 혹은 에이즈로 죽었다는 사실만 기억하다보면 그도 역시 인간이었다는 사실을 잊어버리곤 하지만 여기서는 그가 인간으로서 느꼈던 외로움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많은 이들이 브래디의 겉모습을 사랑했을지는 몰라도 그의 내면까지 받아들이지는 못했던 것 같다. 상당한 부와 명예를 쥐었지만 어느 것도 자신의 공허함을 완전히 채울 수는 없었다. 수많은 사랑을 했지만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고 그럴수록 프레디는 더욱 외로워했다. 섹스와 파티, 대저택과 예술품, 사랑스런 애완동물로도 채워지기 힘든 사랑의 갈증... 자살로 생을 마감한 연예인들이 그러하듯 스타의 이런 뒷모습들은 그들을 기억하는 팬을 더욱 가슴 아프게 했다.


 특히 AIDS에 대해서는 많이 두려워했던 것 같다. 그의 가까운 친구들이 이 병으로 세상을 떠났고 프레디 역시 AIDS로 사망(1991년 11월)했으니 그의 공포는 현실이 되어버린 샘이다. 그는 사망하기 하루 전에 AIDS에 걸린 사실을 알렸으니 그동안 얼마나 불안하고 초초했을까. 자신의 고통을 끝까지 감출 수밖에 없었던 그의 심정이 짐작된다. 젊은 날의 무절제한 섹스를 되돌아보며 자신을 추스리는 모습은 일반적인 시한부 환자와 다르지 않았다. 세계적인 스타가 병상의 환자로 무너지는 모습은 서글프다 못해 비장하기까지 했다. '옮긴이의 말'에 소개된 프레디의 유서가 인상 깊다. 유서는 끝부분을 옮겨보면,
 "지금 소원이 있다면, 팬들은 부디 죽어 가는 나의 마지막 모습이 아닌 음악에 대한 나의 열정을 기억해 줬으면 하는 거다. 언제 떠날지는 모르지만 죽기 전까지 노래하고 싶다.
 사랑하는 나의 팬들을 위해서......"


 그는 떠났지만 여전히 퀸은 활동하고 있다. 존 디콘이 빠진 체 브라이언 메이, 로저 테일러가 폴 로저스와 함께 퀸을 꾸려가고 있다. 약간의 이견이 있을 수 있지만 프레디가 빠진 자리의 골은 상당히 깊었다. 그의 죽음으로 퀸은 반쪽 날개를 잃어버리고 말았다.
 하지만 그가 남긴 목소리는 여전히 퀸의 이름으로 세상에 울려 퍼지고 있다. 각종 영화나 CF에 리바이벌 되고 있고 뮤지컬이나 스포츠 현장에서도 그의 노래들을 심심찮게 들을 수 있다. 프레디의 목소리는 우리의 삶을 여전히 아름답게 채워놓고 있었다.
 God Save The Freddie...


 Freddie Mercury


 Queen
 

분류 :
사람
조회 수 :
7731
등록일 :
2011.05.09
23:48:27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894&act=trackback&key=193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89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379 외국 어린 왕자 (Le Petit Prince) - 생텍쥐페리 (Antoine de Saint-Exupery) freeism 5306   2011-04-01 2011-04-09 21:32
어린 왕자 (Le Petit Prince) 지은이 : 생텍쥐페리 (Antoine de Saint-Exupery) 출판사 : 일신서적 (1994/04/10) 읽은날 : 1998 이런 난잡한 글들로 어떻게 표현할 수 있겠는가. 설사 이에 대한 글을 쓴다 하더라도 중...  
378 한국 벽오금학도 - 이외수 freeism 5775   2011-04-08 2011-04-08 11:00
벽오금학도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동문선 (1992/05/01) 읽은날 : 1998/10/18 오랜만에 다시 읽었다. 뭐라고 할지... 옛날, 이 책을 처음 접할 때의 설레임이나 신비함들은 전 같지 않다. 황당한 이야기들, 선계, 도, 오학동...  
377 인문 숫타니파타 - 불전간행회 freeism 5477   2011-04-08 2011-04-08 11:02
숫타니파타 펴낸곳 : 불전간행회 옮긴이 : 석지현 출판사 : 민족사 (1993/11/30) 읽은날 : 1998/10/28 불교 최고의 경전... "<숫타니파타>는 가장 오래된 불교경전이다. 아니 부처님의 가르침이 하나의 경전으로 체계화되기 그 ...  
376 외국 갈매기의 꿈 (Jonathan Livingston Seagull)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freeism 5257   2011-04-06 2011-04-09 21:31
갈매기의 꿈 (Jonathan Livingston Seagull) 지은이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출판사 : 소담출판사 (1990/11/01) 읽은날 : 1998 책을 읽고 바리 적어야 되는데 기회를 놓치니까 영~ 기억이 않나네. 이 책 역시도 어린왕...  
375 산문 무소유 - 법정 freeism 5658   2011-04-06 2011-04-07 22:47
무소유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범우사 (1976/04/15) 읽은날 : 1998 "집착과 소유에 대한 섬광같은 깨달음을 설파한 승려의 수필집. 평생을 깨달음을 얻기 위한 구도의 길을 걷는 종교인의 세상을 보는 혜안과 깨우침이 맑은...  
374 산문 꽃은 흙에서 핀다 - 김기철 freeism 4644   2011-04-08 2011-04-19 00:09
꽃은 흙에서 핀다 지은이 : 김기철 출판사 : 샘터 (1993/04/25) 읽으날 : 1998/10/10 법정스님의 <새들이 떠나간 숲은 적막하다>를 읽다가 글 중에서 이 책의 제목을 봤는지, 아님 신문에 난 광고를 보고 적어놨는지는 잘 기억...  
373 산문 청빈의 사상 - 나카노 고지 freeism 5474   2011-04-08 2011-04-08 10:56
청빈의 사상 지은이 : 나카노 고지 출판사 : 자유문학사 (1993/05/10) 읽은날 : 1998/10/12 크게 1부와 2부로 나눠 구성된 책으로 ... 한마디로 쑈킹!!! 1부에서는 청빈과 부욕으로 아무 거침없이 무소의 뿔처럼 살아온 일본의 옛...  
372 인문 어린왕자와 장미 - 장성욱 freeism 5182   2011-04-08 2011-04-08 10:58
어린왕자와 장미 지은이 : 장성욱 출판사 : 인간사랑 (1994/04/20) 읽은날 : 1998/10/15 작가가 프랑스 유학 중의 학위 논문<생텍쥐페리, 상징군에서의 무의식의 발현>을 94년 한국에서 출판한 책으로 진지하면서 다각적인 접근 방식...  
371 산문 그대에게 던지는 사랑의 그물 - 이외수 freeism 5307   2011-04-07 2011-04-07 22:47
그대에게 던지는 사랑의 그물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동문선 (1998/08/20) 읽은날 : 1998/09/11 외수, 외수, 외수형님... 어디갔다 이제 오십니까~ 정말 모처럼 보는 가슴이 따신 책이다. '그대에게 던지는 사랑의 그물' 아...  
370 한국 칼 - 이외수 freeism 5931   2011-04-07 2011-04-07 22:46
칼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예원 (1988/04/01) 읽으날 : 1998/09/26 다시 읽은 칼... 외수 형님이 부인을 위해서 집 한채를 장만하기 위해 쓰셨다는 글(?) 신문 연재로 시작해서 유일하게 마무리 된 작품... 옛날에 읽었을 ...  
369 한국 청춘공화국 - 김홍신 freeism 6026   2011-04-07 2011-04-07 22:44
청춘공화국 지은이 : 김홍신 출판사 : 행림출판 (1983/03/20) 읽은날 : 1998/10/02 청소년 소설이면서 유치하지만은 않은 소설. 5명의 "한 많은" 재수생들이 생활하면서 격는 갈등과 분계(?), 좌절, 모순을 그린 소설이다. 하지만...  
368 산문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 서갑숙 freeism 5323   2011-04-17 2011-04-17 23:53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지은이 : 서갑숙 출판사 : 중앙M&B (1999/10/15) 읽은날 : 1999/10/31 서갑숙님의 자전적 에세이. '외설스런 표현'이라는 이유로 요즘 한창 사회에 반항을 일으키고 있는 책으로 'S...  
367 산문 수필 - 피천득 freeism 5733   2011-04-07 2011-04-07 22:46
수필 지은이 : 피천득 출판사 : 범우사 (1976/04/20) 읽은날 : 1998/09/25 76년 범우사에서 피천득 님의 수필들을 모아 출판한 책으로 피천득 선생님의 수수한 생활면을 엿볼 수 있게 한다. 수필의 의미와 참뜻을 표현한 "수필...  
366 산문 월든 (Walden) - 헨리 데이빗 소로우 (Henry David Thoreau) freeism 5672   2011-04-07 2011-04-09 21:30
월든 (Walden) 지은이 : 헨리 데이빗 소로우 (Henry David Thoreau) 옮긴이 : 강승영 출판사 : 이레 (1993/05/10) 읽은날 : 1998/09/13 노자, 법정, 중광, 이외수, 장욱진, 오쇼... 나의 'White List'에 합류했다. "소로우...  
365 산문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 이용한, 심병우 freeism 6016   2011-04-07 2011-04-19 00:09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지은이 : 이용한, 심병우(사진) 출판사 : 실천문학사 (1998/07/10) 읽은날 : 1998/09/23 우리나라의 산속. 깊은 산속 옹달샘... 전국에 산제되어 있는 오지마을을 찾아다니며 그곳의 삶과 생활, 인정...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