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아니야, 우리가 미안하다

지은이 : 천종호

출판사 : 우리학교 (2013/02/18)
읽은날 : 2013/01/09


아니야, 우리가 미안하다 

   소년법정의 모습을 인터넷에서 본 적이 있다. 고개를 숙인 어린 나이의 피고인과 눈물로 선처를 호소하는 부모님의 모습을 뒤로하고 판사의 엄중하고 단호한 판결이 내려지고 있었다. 폭풍같이 질타를 하는가하면 부드럽게 타이르기도 하는 모습이 검은 법복과 어울려 상당히 인상깊었다.

   그리고 얼마 전 같은 학교, 같은 생활지도부에 근무하는 부장 선생님으로부터 한 권의 책을 선물 받았다. 꾀 묵직한 책의 띠지에는 검은 법복 차림의 한 사람이 실려 있었다. 천종호, 얼마 전 인터넷으로 본 그의 영상이 떠오르며 고요한 법정을 울리던 그의 호통소리가 들리는 듯 했다.

 

  부산에서 어려운 유년시절을 보내고 부산대 법대를 졸업하고 부산지방법원, 부산고등법원 판사를 거처 현재 창원지방법원 부장판사로 있다는 그의 내력보다 '소년부 판사'라는 말이 더욱 현실적으로 와 닿았다. 그만큼 그와 소년법정은 따로 때어놓고 생각할 수 없어 보였다. 때로는 호랑이의 일갈로 꾸짖기도 하고 어머니의 따스함으로 보듬어주기도 하는 모습이 그가 겪은 법정 속에 가득했다.

   특히 그의 교육관, 직업관까지 엿볼 수 있는 다음 말이 인상 깊었다. "살다 보면 누구나 실수를 할 때가 있다. 실수를 하지 않도록 지도하는 것이 교육이라면, 실수로 인해 발생한 사태를 수습해나가는 과정을 보여주는 것도 역시 교육이다."(p135)

   사건을 결과를 통해 원인을 분석하고 법의 강제성을 이용해 어린 날의 실수를 예방하려는 법조인의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법의 영향력이 미치기 이전의 환경, 소년 소녀들을 제대로 키워내지 못한 가정과 학교에 대한 질타도 녹아있는 듯 보였다. 대부분의 문제가 그렇듯 청소년 문제의 상당부분도 결손 가정이나 불안한 학교생활에서 시작되는 것을 생각하면 당연한 말이다.

   물론 청소년 문제에 있어 가정과 함께 자유로울 수 없는 부분이 바로 학교지만 밖에서 보는 학교와 실제 안에서 겪어보는 학교의 모습은 많이 다른 것도 사실이다. 학생을 지도하고 징계하기에 앞서 폭력이나 왕따와 같은 일이 생기지 않도록 사전에 예방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겠지만 교과수업에다 공문처리, 각종 업무를 처리하다보면 생각처럼 쉽게 되지 않는다. 결국 사건에 대한 후속 조치를 하기에도 급급한 경우도 많았다.

   이런 의미에서 책은 가정과 학교의 문제를 보는 시각이 지나치게 단순한 것은 아닌가 의아스럽기도 했다. 법이라는 강제성을 전제로 하기보다는 사랑과 관심을 통해 오랜 시간 공을 들이는 작업이기에 법의 시각에서 보면 모순되고 불안정하게 보일 수도 있었겠다.

   젊은 날의 실수가 반복해서 일어나지 않도록 지도하는 일차적인 장소는 물론 가정과 학교다. 하지만 가정과 학교는 법정과는 달리 '실수'의 의미까지도 다시 생각해보는 근원적 교육 장소인 것이다. 단순히 사건의 결과만 놓고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그 사건의 원인의 근본적인 문제까지 들여다보는 공간이기에 사건 후의 합의사항이나 판결문만 놓고 보기에는 좀더 신중해져야겠다.

 

  일선 교육현장에서 직접 학생들과 대면하다보니 <아니야, 우리가 미안하다>에 등장하는 많은 이야기들이 남의 일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학교생활에서 피해를 입었거나 고통을 당한 아이들이 바로 우리의 아이들이라 생각하니 건성으로 학생을 마주했던 나 자신이 부끄러워진다. 규칙과 징계를 내세우기에 앞서 좀 더 진지하게 그들의 말에 귀 기울이고 따뜻한 말 한마디라도 건넸더라면 어땠을까. 보고서를 잠시 밀쳐두고서라도 이들의 어려움을 살펴봤다면 하는 아쉬움이 제일 크다.

   어쩌면 학생들을 지도해야하고 가르쳐야 할 대상으로만 한정짓는 이런 권위적인 태도 때문에 그들의 문제를 키웠는지도 모르겠다. 나에게도 문제가 있듯 그들에게 존재하는 어려움을 인정하고 출발해야겠다. 좀 더 열린 마음으로 학생들과 마주해야겠다. 한 명씩 이야기를 주고 받다보면 누구하나 나쁜 아이가 없지 않던가. 알고 보면 이 모든 문제는 '우리'라는 거울에서 시작된 것이 아니던가...

   가정에서, 학교에서, 사회에서 소외되고 방치되었던 아이들에게 미안할 따름이다. "그래, 우리가 미안하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3019
등록일 :
2013.05.10
12:19:59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1047&act=trackback&key=b0e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104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sort 날짜 최근 수정일
98 산문 무소유 - 법정 freeism 6224   2011-04-06 2011-04-07 22:47
무소유 지은이 : 법정 출판사 : 범우사 (1976/04/15) 읽은날 : 1998 "집착과 소유에 대한 섬광같은 깨달음을 설파한 승려의 수필집. 평생을 깨달음을 얻기 위한 구도의 길을 걷는 종교인의 세상을 보는 혜안과 깨우침이 맑은...  
97 산문 꽃은 흙에서 핀다 - 김기철 freeism 5134   2011-04-08 2011-04-19 00:09
꽃은 흙에서 핀다 지은이 : 김기철 출판사 : 샘터 (1993/04/25) 읽으날 : 1998/10/10 법정스님의 <새들이 떠나간 숲은 적막하다>를 읽다가 글 중에서 이 책의 제목을 봤는지, 아님 신문에 난 광고를 보고 적어놨는지는 잘 기억...  
96 산문 청빈의 사상 - 나카노 고지 freeism 6034   2011-04-08 2011-04-08 10:56
청빈의 사상 지은이 : 나카노 고지 출판사 : 자유문학사 (1993/05/10) 읽은날 : 1998/10/12 크게 1부와 2부로 나눠 구성된 책으로 ... 한마디로 쑈킹!!! 1부에서는 청빈과 부욕으로 아무 거침없이 무소의 뿔처럼 살아온 일본의 옛...  
95 산문 그대에게 던지는 사랑의 그물 - 이외수 freeism 5866   2011-04-07 2011-04-07 22:47
그대에게 던지는 사랑의 그물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동문선 (1998/08/20) 읽은날 : 1998/09/11 외수, 외수, 외수형님... 어디갔다 이제 오십니까~ 정말 모처럼 보는 가슴이 따신 책이다. '그대에게 던지는 사랑의 그물' 아...  
94 산문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 서갑숙 freeism 5753   2011-04-17 2011-04-17 23:53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의 주인공이고 싶다 지은이 : 서갑숙 출판사 : 중앙M&B (1999/10/15) 읽은날 : 1999/10/31 서갑숙님의 자전적 에세이. '외설스런 표현'이라는 이유로 요즘 한창 사회에 반항을 일으키고 있는 책으로 'S...  
93 산문 수필 - 피천득 freeism 6420   2011-04-07 2011-04-07 22:46
수필 지은이 : 피천득 출판사 : 범우사 (1976/04/20) 읽은날 : 1998/09/25 76년 범우사에서 피천득 님의 수필들을 모아 출판한 책으로 피천득 선생님의 수수한 생활면을 엿볼 수 있게 한다. 수필의 의미와 참뜻을 표현한 "수필...  
92 산문 월든 (Walden) - 헨리 데이빗 소로우 (Henry David Thoreau) freeism 6201   2011-04-07 2011-04-09 21:30
월든 (Walden) 지은이 : 헨리 데이빗 소로우 (Henry David Thoreau) 옮긴이 : 강승영 출판사 : 이레 (1993/05/10) 읽은날 : 1998/09/13 노자, 법정, 중광, 이외수, 장욱진, 오쇼... 나의 'White List'에 합류했다. "소로우...  
91 산문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 이용한, 심병우 freeism 6609   2011-04-07 2011-04-19 00:09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지은이 : 이용한, 심병우(사진) 출판사 : 실천문학사 (1998/07/10) 읽은날 : 1998/09/23 우리나라의 산속. 깊은 산속 옹달샘... 전국에 산제되어 있는 오지마을을 찾아다니며 그곳의 삶과 생활, 인정...  
90 산문 도적놈 셋이서 - 천상병, 중광, 이외수 freeism 4870   2011-04-08 2011-04-08 11:04
도적놈 셋이서 지은이 : 천상병, 중광, 이외수 출판사 : 답게 (1989) 읽은날 : 1998/10/28 "어라. 도인이 한명도 아니고 세명씩이나..." 첨 책을 봤을 때의 느낌이다. 한창 중광, 이외수님을 알기 시작할 때였으니... 책방에서 이...  
89 산문 산거일기 - 김달진 freeism 4823   2011-04-08 2011-04-19 00:08
산거일기 지은이 : 김달진 출판사 : 문학동네 (1998/06/03) 읽은날 : 1998/11/04 월하 김달진 선생님이 작고하실 때까지의 유고를 수습한 것으로 크게 1부(산거일기), 2부(삶을 위한 명상), 3부, 4부로 나눠져 있다. 1부 '산거일...  
88 산문 산천을 닮은 사람들 - 고은, 김정현 외 freeism 4430   2011-04-08 2011-04-08 16:39
산천을 닮은 사람들 지은이 : 고은, 김정헌 외 출판사 : 호형출판 (1998/07/30) 읽은날 : 1998/11/26 백두대간... 백두산에서 한라산까지 화가와 문인들이 짝을 지어 직접 답사한 뒤 신문을 통해서 <백두대간 대하기획 시리즈>로 ...  
87 산문 나무야 나무야 - 신영복 freeism 5907   2011-04-09 2011-04-09 21:16
나무야 나무야 지은이 : 신영복 출판사 : 글베개 (1996/09/12) 읽은날 : 1998/12/07 신영복 교수님이 1995년 11월부터 96년 8월까지 <중앙일보>에 연재했던 글을 다시 고쳐 책으로 역었다. 우리나라의 여러 곳을 둘러보며 글을 쓰...  
86 산문 세상의 그리운 것들 - 강대철 freeism 4682   2011-04-09 2011-04-19 00:07
세상의 그리운 것들 지은이 : 강대철 출판사 : 한길사 (1997/08/10) 읽은날 : 1998/12/28 크게 1부 '세상 바라보기', 2부 '그리운 것들', 3부 '영적 진화를 위하여'로 나눠진다. "조각가 강대철 씨가 경기도 이천 장생이마을...  
85 산문 작고 가벼워질 때까지 - 박남준 freeism 5224   2011-04-09 2011-04-19 00:07
작고 가벼워질 때까지 지은이 : 박남준 출판사 : 실천문학사 (1998/09/24) 읽은날 : 1999/01/02 '성마니 니 박남준이라고 아나?' 그리곤 난데없는 웃음. 미소... 그리고 그 친구에게서 이 책을 빌려 받았다. '작고 가벼위질 때...  
84 산문 나도 너에게 자유를 주고 싶다 - 홍신자 freeism 5253   2011-04-09 2011-04-19 00:06
나도 너에게 자유를 주고 싶다 지은이 : 홍신자 출판사 : 안그라픽스 (1998/10/23) 읽은날 : 1999/01/25 자식에 대한 사랑과 춤에 대한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진 책이다. 춤을 추고, 인도를 여행하며, 딸을 그리워하는 한 어머...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