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지은이 : 조세희
출판사 : 이성과 힘 (1978/06/05)
읽은날 : 2000/11/02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마지막 페이지를 읽었다. 하지만 오늘 다시 읽기 시작한다.
부분부분의 에피소드가 거대한 줄기를 만들면서 하나의 소설이 된다. 그래서 첨엔 좀 이해가 어려웠지만 책을 읽은 후에는 이 모든 게 하나의 문장으로 느껴진다.
하지만 줄거리는 알았지만 내용에 대한 이해는 좀 부족한 느낌... 마치 앙꼬없는 붕어빵을 먹은 느낌. 그래서 좀더 진지하게 느껴보기 위해 다시 읽기로 했다.
좀더 천천히, 마음으로 읽어봐야겠다.


...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노동, 기업, 사회, 공장, 환경, 가난...
곰곰이 생각해 봐야 할 것들... 행복동에서 은강시로 이주한(이주당한) 난쟁이 가족과 그 주변인물들을 통해 평소 우리가 '평화롭게' 안주해온 현실에 대해 균형감각을 되찾을 수 있게 해 준다.
영화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에서 느낄 수 있었던 안타까운 모습(노동과 착취, 그리고 가난)들이 이 책에서 볼 수 있다.


생각의 균형과 조화...
사회에서 소외되어지는 타원체의 테두리. 내부에서 밀려난 죽은 세포가 쌓여 이뤄진 껍질. 하지만 그 테두리가 없다면 이 사회의 구성은 그 받침대를 잃고 모두 흐트러져 버릴 것인데...
껍데기... 감각을 잃어버려 각질화된 테두리를 감추기보다는 내부와 잘 조화시켜 하나의 전체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
우리 모두 불완전한 인격체인 한 명의 '난장이'로써 완전한 사회로 나아갈 수 있는 포용과 신뢰가 필요한 것 같다.
하지만 비교적 평온하게 살아온 나에게는 이런 치열함을 몸으로 느끼기에는 부족한 느낌이다. (그래서 책이 더 필요한지 모르겠다.)

70년대 우리 문학을 대표하는 작품, 신입생이 들어오면 대학 선배들이 한번쯤 권하는 책이라는 말을 어디선가 들었다.
초판이 78년 6월 5일...

70년대 이후 많은 부분에서 발전되었고 개선되었다지만 아직도 부족하고 불평등한 점이 많은 사회. 우리사회의 모순과 부조리한 모습도 한번 살펴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나는 좀 늦은 감이 있지만 아직 사회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사회 초년생들이 한번쯤 음미해봄직한 책인 것 같다.


오늘을 비추는 거울이면서 그 시대(70년대)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천리안과도 같은 책이면서 다시 한번 나 자신과 우리사회를 되돌아보게 하는 책이다.
'앞으로, 앞으로!' 만 외치며 달려가는 현실 속에서 우리들에게 좌, 우를 둘러볼 수 있는 여유를 주는 책...


난쟁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분류 :
한국
조회 수 :
5904
등록일 :
2011.04.21
10:06:48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536&act=trackback&key=39b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53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98 한국 달 너머로 달리는 말 - 김훈 2020-08-09 347
97 한국 아몬드 - 손원평 2019-01-22 966
96 한국 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2018-08-26 910
95 한국 오직 두 사람 - 김영하 2018-08-04 967
94 한국 뜨거운 피 - 김언수 2016-10-27 1095
93 한국 채식주의자 - 한강 2016-07-07 1829
92 한국 종의 기원 - 정유정 2016-06-09 885
91 한국 시인 동주 - 안소영 2016-05-10 879
90 한국 파과 - 구병모 2015-11-07 898
89 한국 우아한 거짓말 - 김려령 2015-04-12 940
88 한국 고령화 가족 - 천명관 2015-01-26 976
87 한국 한국단편문학선 1 - 김동인, 현진건 외 2014-11-18 1023
86 한국 시간을 파는 상점 - 김선영 2014-07-15 1858
85 한국 어느 날 내가 죽었습니다 - 이경해 2014-05-29 3546
84 한국 살인자의 기억법 - 김영하 2013-12-12 3629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