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자전거 여행


지은이 : 김훈, 이강빈(사진)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0/08/01)
읽은날 : 2000/11/21


자전거 여행 책표지의 "김훈 에세이"에서처럼 여행을 통해 보고, 듣고, 느낀 걸 적은 산문집에 가까운 책으로 폭넓은 견문과 해박한 지식, 이를 표현하는 놀라운 글재주가 돋보이는 책이다.


예스럽고 멋스럽고...
자전거에 몸을 싣고 우리 땅 여기저기를 돌며 이야기하는 우리 문화와 자연에 대한 넉넉한 시각이 보기 좋다. 거기다 이런 따뜻한 시선과 함께 실린 사진 역시 책의 멋을 한층 더한 느낌이다.
한 편의 슬라이드 필름을 보는 느낌이랄까...
한컷한컷 담겨진 사진이 스쳐지나가듯 세상과 풍경, 삶의 이야기에 빛을 더한다.


미려한 글 못지 않게 내 머리 속에 기억되는 사진... or 삶 속에서의 한 컷...


하지만 땀냄새가 느껴지지 않는다.
<자전거 여행>이라는 제목과는 달리 '여행'이란 말속에 담겨 있는 땀냄새의 풋풋함이 느껴지질 않아 좀 아쉽게 느껴진다. 자전거 여행에서만이 맛볼 수 있는 '행복한 고통'이 묻어있지 않아 알맹이가 빠져버린 느낌이다.
외부의 삶도 좋지만 자전거와 자신에 얽힌 삶도 좀 더 진솔하게 표현되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리고 책을 접은 뒤에 찾아오는 공복감...
글에서 만난 '길'을 직접 찾아가려 하지만 자세한 설명이 없다. 김훈님처럼 "길"을 되짚어 가고픈 충동은 어디서 안내를 받아야 할런지...
유홍준 님의 <나의 문화유적답사기>에서의 여행 일정과 여행지도 같은 내용이 없다는 점이 아쉽다.
물론 여행 안내서는 아닐지라도 그런 안내 역할까지도 할 수 있었으면 좋을텐데...


뛰엄뛰엄 읽다 중반부턴 내쳐 읽었었다.
읽으면 읽을수록 아름다운 책인 듯...
생활 속에 묻혀 점점 잊어버리고 있는 우리 주변의 풍경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볼 수 있었다...


아~ 떠나고 싶어라...
바람 속으로...

분류 :
산문
조회 수 :
4109
등록일 :
2011.04.21
10:14:00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538&act=trackback&key=c8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53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83 산문 가슴으로 크는 아이들 - 이경수 2013-01-17 3336
82 산문 사랑외전 - 이외수 2012-12-31 4507
81 산문 무지개와 프리즘 - 이윤기 2012-11-13 5367
80 산문 욕망해도 괜찮아 - 김두식 2012-10-05 4817
79 산문 나는 걷는다 붓다와 함께 - 청전 스님 2012-07-15 6297
78 산문 달리기와 존재하기(Running & Being) - 조지 쉬언(George Sheehan) 2012-05-20 6156
77 산문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Let Your Life Speak) - 파커 J. 파머(Paker J. Palmer) 2012-05-07 7847
76 산문 아프니까 청춘이다 - 김난도 2011-09-06 5312
75 산문 실크로드 - 정목일 2011-06-30 6445
74 산문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신영복 2011-05-28 5825
73 산문 독서 - 김열규 2011-05-11 7419
72 산문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What I talk about when I talk about Running) - 무라카미 하루키... 2011-05-11 6988
71 산문 바람의 딸, 우리 땅에 서다 - 한비야 2011-05-09 7935
70 산문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 - 최순우 2011-05-09 8064
69 산문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 박완서 2011-05-09 8409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