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살바도르 달리, 어느 괴짜 천재의 기발하고도 상상력 넘치는 인생 이야기 (La Vie Secre'te de Salvador Dali)


지은이 : 살바도르 달리 (Salvador Dali)
옮긴이 : 이은진
출판사 : 이마고 (2002/10/31)
읽은날 : 2004/08/13


살바도르 달리, 

어느 괴짜 천재의 기발하고도 상상력 넘치는 인생 이야기 영국을 여행할 때 흐르는 시계그림으로 장식된 달리(Dali) 전시회의 문양이 기억난다. 그리고 1년이 지난 지금 달리의 한국전시회를 앞두고 이 책을 샀다. 단순히 초현실주의화가 정도로만 알았기에 이번 전시회도 찾을 겸 그에 대해 약간의 예습을 한다.


“또라이 아냐?”
그와의 첫만남은 마치 정신분열증을 다룬 의학서적에 첨부된 예화를 보는 듯 혼란스럽기만 하다. 주변의 이목을 끌려는 듯 떼쓰는 어린아이를 보는 것 같다. 엉뚱한 행동에서 오는 특별함(남들의 이목만)을 위해 높은 곳에서 넘어진다거나, 친구를 계단 아래로 밀쳐버린다. 이렇게 비정상적인(달리도 인정했듯) 모습들은 세월을 타고 달리 전체를 이끈다.


그래서 얻어진 결론은... 싸. 이. 코.
이런 선입견 때문인지 책에 집중하지 못하고 건성으로 책장을 넘긴다. 그가 자랑스럽게 늘어놓는 황당하고 엽기적인 ‘만행’에 책을 다 읽을 수 있을지조차 모르겠다.
“달리, 당신은 싸이코요? 아니면 당신이 말 한대로 정말 천재란 말이요?”
희미하다. 가까이 잡으려 한 그의 모습은 더욱 멀어져버린 느낌이다.


단지 왕립학교의 초기의 무던한 모습(달리에게는)은 멋지게 보인다.
물론 이런 정상적인(?) 생활은 감옥행과 퇴학으로 마감하게 되지만 그림에 대한 남다른 열정과 함께 자신의 작품에 대한 오만하리만치 당당한 모습들이 인상 깊다.


혹시 달리가 세상을 조롱하고 있는 건 아닐까하는 의구심마저 든다.
‘이 그림을 봐. 난 천재라구! 늬들이 이걸 이해할 수 있어?’ 하면서 열광하는 대중을 향해 조소 띤 미소를 보내는 것 같다. 자신에 대한 찬사를 비웃기라도 하듯 한평생 ‘천재’와 ‘광기’라는 무대에서 쇼를 보인 건 아닐까 라고 말하면 지나친 음모론인가?


표지를 장식하고 있는 ‘W’자로 말아 올린 엽기적인 콧수염만큼이나 현란한 자서전이다.
그의 그림이나 인생의 의미보다는 삶 중반에 자서전을 내놓으며 "엽기적이지만 나름대로 천재적 재능을 깨우기 위해 열심히 살았소!"라 외칠 수 있는 용기가 부럽다.
어쩌면 달리의 작품이 비싼 이유가 그 ‘용기’에 있지 않을까...

분류 :
사람
조회 수 :
2682
등록일 :
2011.04.30
01:36:1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842&act=trackback&key=39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84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 사람 살바도르 달리, 어느 괴짜 천재의 기발하고도 상상력 넘치는 인생 이야기 (La Vie Secre'te de Salvador Dali)... 2011-04-30 2682
258 만화 나쁜 광수 생각 2011-04-30 3127
257 인문 영화로 만나는 교육학 - 정영근 2011-04-30 3626
256 한국 잠수 거미 - 한승원 2011-04-30 3349
255 산문 느리게 사는 사람들 - 윤중호 2011-04-30 3288
254 한국 바다와 술잔 - 현기영 2011-04-30 3599
253 산문 이외수 소망상자 바보바보 - 이외수 2011-05-01 4793
252 한국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 박완서 2011-05-01 5012
251 한국 검은 꽃 - 김영하 2011-05-01 4745
250 인문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 - 서현 2011-05-01 3782
249 인문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Le Livre Secret des Fourmis)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2011-05-01 3567
248 산문 홀로 사는 즐거움 - 법정 2011-05-01 3759
247 한국 별들의 들판- 공지영 2011-05-01 3612
246 한국 고기잡이는 갈대를 꺾지 않는다 - 김주영 2011-05-01 3395
245 외국 장미의 이름 (Il Nome della Rosa) - 움베르토 에코 (Umberto eco) 2011-05-01 3837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