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산천을 닮은 사람들


지은이 : 고은, 김정헌 외
출판사 : 호형출판 (1998/07/30)
읽은날 : 1998/11/26


산천을 닮은 사람들 백두대간...
백두산에서 한라산까지 화가와 문인들이 짝을 지어 직접 답사한 뒤 신문을 통해서 <백두대간 대하기획 시리즈>로 발표된 글과 그림들을 다시 한 권의 책으로 역은 것이다.


짧은 시간 여러 사람들이 함께 한 작업이라 그런지 약간은 산만하기도 하고 내용면에서도 단편적으로 보인다. 하지만 우리의 산천을 통해서 '우리'와 '자연'을 한번 더 생각해 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것에 더 큰 의미가 있겠다.
중국을 통해서만이 갈 수 있는 백두산, 둘로 나눠진 백두대간. 우리 산천의 아름다움과 정겨움, 그 속에서 순박하게 살아가는 우리 이웃들. 그리고 점점 더 개발이라는 명목으로 파괴되어져 가는 우리의 산과 강... ...


느끼고 싶다. 책으로 본 백두대간의 정기를 직접 몸으로 체험하며 느끼고 싶다.
아무리 오염되고 퇴색된 산천이라 할지라도...
그래도 아직은 남아있으리라. 순수한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이...


"그래도 우리 국토는 아름답다. 하늘에 우뚝 솟았다가 짐짓 몸을 낮추어 마을까지 내려와 가만히 사람 사는 구경을 하고 있는 산줄기를 보라. 그 산등성이에 우뚝 서서 억센 바람을 온 몸으로 맞받고 있는 키 큰 나무들을 보라. 그 묵은 잎과 줄기에 앉은 하얀 눈송이들을 보라. 바위 너설에 달라붙은 가는 잎의 키 작은 나무들을 보라. 골짜기의 얼고 녹은 얼음 밑을 쫄쫄거리며 흐르는 냇물을 보라.
비록 그 산줄기에 잇대어 펼쳐진 들은 넓지 않지만, 우리들의 체질에 맞는 먹을거리를 만들어 주고, 우리들의 따뜻한 보금자리를 위해 양지를 제공해 주지 않는가. 우리가 이땅을 오로지 당장의 편의를 위해 짓밟고 뭉개는 대신 우리 생명의 근원으로서 천년이고 만년이고 그 속에 안겨 함께 살아갈 땅으로 귀해 여긴다면, 이 땅은 더욱 아름다워지고 그 위에 사람 또한 한결 아름다워지리라."-본문중에서

분류 :
산문
조회 수 :
4098
등록일 :
2011.04.08
16:39:52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304&act=trackback&key=7c7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30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364 산문 산거일기 - 김달진 2011-04-08 4394
363 외국 독일인의 사랑 (Deutsche Liebe) - 막스 뮐러 (Friedrich Max Mu"ller) 2011-04-08 4368
» 산문 산천을 닮은 사람들 - 고은, 김정현 외 2011-04-08 4098
361 인문 정직한 관객 - 유홍준 2011-04-08 5058
360 산문 나무야 나무야 - 신영복 2011-04-09 5484
359 외국 호밀밭의 파수꾼 (The Catcher in the Rye) - 셀린저 (J.D.Salinger) 2011-04-09 5694
358 외국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What man live by) - 톨스토이 (Lev Nikolajewitsch Tolstoi) 2011-04-09 5238
357 산문 세상의 그리운 것들 - 강대철 2011-04-09 4342
356 산문 작고 가벼워질 때까지 - 박남준 2011-04-09 4815
355 외국 달과 6펜스 (The Moon and Six Pence) - 서머셋 모옴 (S.Maugham) 2011-04-09 5353
354 산문 나도 너에게 자유를 주고 싶다 - 홍신자 2011-04-09 4879
353 산문 인생은 공짜 - 김연수 2011-04-09 4098
352 산문 외로울 때는 외로워하자 - 안도현 2011-04-10 3949
351 인문 대한민국 50년사 - 임영태 2011-04-10 5367
350 한국 연어 - 안도현 2011-04-10 4504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