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아가


지은이 : 이문열
출판사 : 민음사 (2000/03/16)
읽은날 : 2000/05/09


아가 '희미한 옛사랑의 그림자'라는 부제와 붉은색 표지, 거기에 '이문열'이라는 작가의 이름.
내가 책을 집어든 이유이자 바램일 것이다.
책을 즐겨읽기 시작할(?) 무렵 흥미있는 줄거리(황제를 위하여)와 심오한 내용(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영웅시대, 변경)에 반해 '이문열'이라는 책이란 책은 모조리 다 읽었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8~90년대 '초특급셀러'들의 지나친 무게감 때문인지 최근 들어선 가까이 하지 않은 것이 사실. 나로선 모처럼 만에 집어든 이문열의 책이다.


불우한 정신과 신체로 세상을 살아가는 '당편이'의 이야기로 글속에 담겨있는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가 질퍽하다. 마치 고향친구의 입으로 전해듣는 옛 이야기처럼...


"글케 말이라. 그거 참 이상하제. 저거 옆에 있으믄 뭐신가 성가시고 귀찮은 일이 생기지만, 그게 꼭 싫지는 않다꼬. 엎어질라 카믄 뿌뜰어조야 되고, 지 손 안 다으믄 내가 대신 내라(내려)조야 되고, 머라 카다(야단치다)가도 거다 멕이야 되고...... 그런데 말이라 짜증 나도 그래놓고 나믄 나도 뭐신가 세상에 난 값을 한 기분이라 카이. 억시기 대단치는 않아도 좋은 일 한 거 같고. 공덕이 따로 있나, 나도 이래이래 하다 보믄 쪼매는(조그마한) 공덕은 쌓아내지 않을라 싶고...... 그래다 보믄 마음까지 지절로 훗훗해진다 카이"


당편이의 희극적 삶 속에 담겨있는 우리들의 투박하고, 소담한 과거 이야기들. 그리고 그 속을 채우고 있는 '우리'라는 공동체 속에서의 삶의 모습들이 인상깊다. 완전하지 않은, 사회의 생산력에 별 도움이 안 된다 하더라도 우리라는 울타리 안에 공존할 수 있는 여유. 그런 모습들이 있다.
웃음과 미소, 추억이 가슴속에서 떠나지 않은 책.


내 어릴 적 우리동네에 살았던 한 친구, 아닌 형이라고 해야 옳을 '호상이'가 생각난다. 소아마비 때문인지 약간은 뒤뚱거리는 걸음걸이와 어눌하게 늘어지는 말로 아이들로부터 '바보'로 놀림을 받던 친구. 늘상 그렇게 울면서 도망하더라도 다음날 '호상아 놀자'하고 부르면 털털한 웃음으로 받아주던 친구. 미안한 친구...
내 기억 속에서 점점 사라지고 있었던 '호상이'의 기억처럼, 빠르게 변해 가는 현실 속에서 놓치고 살아온 과거의 그림(호상이가 함께 있었기에 더 애뜻한)들이 그리워지게 된다.
작가가 오늘날의 우리에게 말하고 싶어하던 것, 바로 과거 속의 '우리'라는 넉넉하고, 포근한 그리움이 아닐까.


희미하게 기억되는 옛사랑의 그림자처럼...

분류 :
한국
조회 수 :
5387
등록일 :
2011.04.18
23:59:1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479&act=trackback&key=de8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47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98 한국 칼 - 이외수 2011-04-07 6119
97 한국 청춘공화국 - 김홍신 2011-04-07 6227
96 한국 벽오금학도 - 이외수 2011-04-08 5961
95 한국 연어 - 안도현 2011-04-10 4657
94 한국 자유에의 용기 - 마광수 2011-04-12 4123
93 한국 김약국의 딸들 - 박경리 2011-04-18 5476
» 한국 아가 - 이문열 2011-04-18 5387
91 한국 짜장면 - 안도현 2011-04-20 4047
90 한국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조세희 2011-04-21 5754
89 한국 상도 - 최인호 2011-04-27 3480
88 한국 독도평전 - 김탁환 2011-04-27 3943
87 한국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 양귀자 2011-04-28 3914
86 한국 괴물 - 이외수 2011-04-28 3418
85 한국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 김영하 2011-04-28 4235
84 한국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 성석제 2011-04-28 5155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