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스켈리그 (Skellig)


지은이 : 데이비드 알몬드 (David Almond)
옮긴이 : 김연수
출판사 : 비룡소 (2002/01/14)
읽은날 : 2007/12/10


스켈리그 새로운 집으로 이사한 마이클은 허물어져가는 차고에서 신음하는 ‘그’를 발견하고는 새롭게 알게 된 친구 미나와 함께 그에게 다가간다. 하지만 어둠속에 웅크린 채 돌처럼 굳어가고 있는 그는 생에 대한 의욕마저도 희미했다.
과연 그는 누구이고 왜 이곳에 있는 걸까...


일본 애니메이션 <온 유어 마크(On Your Mark)>가 생각난다. 한 광신도집단에 갇혀있던 날개달린 소녀는 정부에 구출되지만 연구목적으로 다시 갇히게 된다. 하지만 이를 안타깝게 여긴 두 젊은이의 도움으로 탈출에 성공, 자유롭게 하늘로 날아오른다는 뮤직비디오 형식의 애니메이션으로 천사, 날개라는 동화적인 소재는 물론이고 구속된 현실을 친구들의 도움으로 탈출한다는 내용에서 상당히 유사하게 다가온다.
그래서인지 내 머릿속에는 <스켈리그>라는 영화가 상영되고 있는 듯 했다. 그를 만났던 어두운 차고는 어느 순간 필름이 돌아가는 영화관으로 바뀐다.


하지만 마이클에게는 병원에 누워있는 어린 동생이 한 명 있었다. 언제 죽을지 모르는 위독한 상황으로 곧 심장수술을 받는다. 꼬마 친구들의 도움으로 천천히 기운을 회복하는 스켈리그와는 반대로 작고 어린 동생의 병은 점점 깊어만 간다.
과연 마이클의 동생은 다시 깨어날 수 있을까...


생명과 죽음이라는 무거울 수도 있는 내용을 마이클과 미나의 우정을 오가며 자연스럽게 이야기한다. 스켈리그라는 신화적 존재를 현실적으로 그려놓음으로서 가능했지싶다. 봄 햇살같이 따뜻한 휴먼드라마 같다고나 할까.
가족 간의 정을 되돌아보게 되고 우리의 삶이 얼마나 아름답고 소중한 것인지 생각해본다. 아무렇게나 하루하루 살고 있는 나 자신이 부끄러워진다.


스켈리그, 그의 날갯짓을 배우고 싶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4286
등록일 :
2011.05.06
21:44:2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150&act=trackback&key=d5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15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97 산문 일기일회 - 법정 2011-05-09 4491
196 외국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A Day No Pigs World Die) - 로버트 뉴턴 펙 (Robert Newton Peck) 2011-05-09 4817
195 인문 글쓰기의 최소원칙 - 도정일, 김훈, 박원순, 최재천, 김동식, 김광일, 배병삼, 김수이, 민승기, 이문재, 이필렬, 차... 2011-05-09 3941
194 산문 어느 날 사랑이 - 조영남 2011-05-09 3809
193 인문 부모 (The One Minute Mother) - 스펜서 존슨 (Spencer Johnson) 2011-05-09 3816
192 산문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 김형오 2011-05-09 4084
191 한국 내 심장을 쏴라 - 정유정 2011-05-09 4957
190 산문 강산무진 - 김훈 2011-05-09 3859
189 인문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한홍구 2011-05-09 6151
188 산문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2011-05-09 6105
187 한국 사과는 잘해요 - 이기호 2011-05-09 6715
186 한국 공무도하 - 김훈 2011-05-09 8375
185 사람 희박한 공기 속으로 (Into Thin Air) - 존 크라카우어 (Jon Krakauer) 2011-05-09 7232
184 산문 그건 사랑이었네 - 한비야 2011-05-09 7910
183 인문 철학 콘서트 - 황광우 2011-05-09 6352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