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지은이 : 주제 사라마구 (José Saramago)
옮긴이 : 정영목
출판사 : 해냄 (2002/11/20)
읽은날 : 2007/04/18


눈먼 자들의 도시 눈이 멀다. 온통 세상엔 온통 하얀 어둠만이 존재할 뿐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 이렇게 한 사람에게서부터 시작된 ‘백색 어둠’은 전염병처럼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어 도시를 휘감았다. 급기야 국가에서는 이 원인모를 전염의 확산 금지를 위해 눈먼 자들을 수용하기로 한다.


하지만 언제 끝날지 모르는 수용소 생활과 외부로부터의 폭력, 죽음에 대한 두려움으로 그들은 더 큰 절망 속으로 빠져든다. 익숙하던 세상에 대한 낯설음과 언제 눈이 멀지 모른다는 군인들의 겁먹은 총질, 얼마간의 식량을 둘러싼 생존경쟁과 이를 둘러싼 검은 뒷거래는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도 사라져버린 듯 보였다.


온갖 악취와 더러움이 진동할지언정 정작 눈에 보이는 건 순백의 맑고 환한 공간. 이런 아이러니한 상황이 어쩌면 사회의 보이지 않는 권력에 유린당하는 현대인을 보는 것도 같다. 눈은 있으되 볼 수 없는, 본다고 한들 새하얀 포장지 속에 감추어진 진실은 볼 수가 없다.
눈 뜬 자들이 느끼는 단절감이 오늘날을 사는 우리들과 별반 다를 게 없어 보인다. 아등바등 손앞의 이익에 급급한 나머지 뒤에 놓여진 진실은 놓치고 사는 건 아닐까. 사회는 우리의 눈을 멀게 하고 우리는 더 이상 눈을 뜨려 노력하지 않는다...


어렴풋이 다가오는 진실. 어둡고 습한 터널을 빠져 나올 때의 느낌이랄까.
딱히 뭘 말할 순 없지만 우리의 욕망과 이기심, 그리고 사회라는 공동체의 모순과 폭력, 우리를 둘러싼 거짓과 진실 사이를 어지럽게 오간 느낌이다.
어쩌면 소설 속 그들이 아닌, 이를 바라보는 현실의 우리들 눈이 멀어버린 것은 아닐까. 눈은 뜨고 있지만 진정으로 볼 수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자는 몇이나 될까.

분류 :
외국
조회 수 :
4235
등록일 :
2011.05.04
00:57:4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057&act=trackback&key=569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05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14 외국 바보 빅터(Victor The Fool) - 호아킴 데 포사다(Joachim de Posada), 레이먼드 조(Raymond Joe) 2014-11-17 1184
13 외국 노르웨이의 숲(Noruuei No Mori, ノルウェイの森, 상실의 시대) -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2015-11-24 1592
12 외국 오베라는 남자(En man som Ove) - 프레드릭 배크만(Fredrik Backman) 2016-04-30 666
11 외국 정글북(The Jungle Book) - 러디어드 키플링(Rudyard Kipling) 2016-06-21 837
10 외국 페스트(La Peste) - 알베르 카뮈(Albert Camus) 2016-09-05 1079
9 외국 해부학자(El anstomistra) - 페데리코 안다아시(Federico Andahazi) 2016-10-13 920
8 외국 로빈슨 크루소(The Life and Strange Surprising Adventures of Robinson Crusoe of York) - 다니엘 디포(Da... 2018-12-14 664
7 외국 투명인간(The Invisible Man: A Grotesque Romance) - 허버트 조지 웰스(Herbert George Wells) 2019-01-19 666
6 외국 당신 인생의 이야기(Stories of Your Life and Others) - 테드 창(Ted Chang) 2019-11-16 299
5 외국 갈매기의 꿈(jonathan Livingston Seagull) - 리처드 바크(Richard Bach) 2020-01-14 244
4 외국 모비 딕(Moby Dick) - 허먼 멜빌(Herman Melville) 2020-01-22 268
3 외국 무기여 잘 있어라(A Farewell to arms)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2020-01-28 220
2 외국 아이, 로봇(I, ROBOT) - 아이작 아시모프(Isaac Asimov) 2020-03-21 181
1 외국 노인과 바다(The Old Man and the Sea)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2020-03-24 181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