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도모유키


지은이 : 조두진
출판사 : 한겨레신문사 (2005/07/21)
읽은날 : 2007/05/07


도모유키 국가간에 시작된 전쟁은 개인의 비극을 넘어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의구심으로 되돌아왔다. 적이라지만 이는 국가 통수권자의 적일뿐 총칼을 집어든 병사나 이에 맞서는 백성들에게는 아무런 의미가 없었다. 이 소용돌이에 휩싸인 국민들은 그저 자신의 생존을 위해 남을 죽일 뿐이다.
수십 년을 살아온 인간의 목숨은 무의미한 칼질 앞에 난도질당한다.


일본군 군막장, 도모유키에 의해 그려지는 정유재란으로 역사적 영웅에 의해서가 아니라 그 전쟁에 참여했던 하급 무장의 입장에서 씌어진 점이 신선하다.
특히 빠른 장면 전환과 간결한 문체는 책에서 눈을 땔 수 없게 만들었고, 일본의 시각이라는 점은 오히려 전쟁의 잔혹성과 야만성을 직시할 수 있도록 균형을 잡았다. 대표적인 일본 애니메이션 <반딧불의 묘>처럼 자국민의 고통을 전면에 내세워 전범국 일본을 합리화한다는 비판이 있을 수 있으나 우선은 국가간의 전쟁이 아닌 생존을 위한 극한의 싸움으로 개별화해서 보면 될 것 같다.


하지만 2001년 출판된 김훈님의 <칼의 노래>의 아류작 같은 느낌은 지울 수 없다.
임진왜란(정유재란)이라는 시대상황과 일인 중심의 이야기 구성. 군더더기를 배제한 간결한 문체와 직설적인 묘사. 그리고 한 여인의 등장과 이별 등 여러 가지 설정이 유사하거나 비슷하다. 차이라면 조선의 명장 이순신의 독백이 하급 왜장 도모유키의 중얼거림으로 바뀌었다고 할까.


‘도모유키’는 재미있었지만 ‘이순신’이라는 진한 향기 때문에 처음 <도모유키>에 대한 광고를 접할 때의 신선함이나 제10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이라는 기대감은 조금 퇴색된 느낌이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5213
등록일 :
2011.05.04
00:59:14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059&act=trackback&key=89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05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270 인문 어린왕자와 장미 - 장성욱 2011-04-08 5302
269 외국 1984(Nineteen eighty-Four) - 조지 오웰(George Orwell) 2011-06-24 5295
268 산문 탐욕도 벗어 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 가라하네 - 김나미 2011-04-28 5289
267 기타 아마데우스(Amadeus) - 피터 셰퍼(Peter Shaffer) 2011-05-11 5259
266 외국 파피용 (Le papillon des etoiles)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2011-05-04 5258
265 한국 내 젊은 날의 숲 - 김훈 [1] 2011-09-28 5244
264 한국 레디메이드 인생 - 채만식 2011-05-11 5214
» 한국 도모유키 - 조두진 2011-05-04 5213
262 인문 정직한 관객 - 유홍준 2011-04-08 5211
261 산문 빈 들에 나무를 심다 - 박광숙 2011-04-12 5176
260 산문 자유라는 화두 - 김동춘 외 2011-04-13 5133
259 외국 13계단(13階段) - 다카노 가즈아키(高野和明) 2012-08-03 5116
258 한국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 성석제 2011-04-28 5109
257 한국 밤은 노래한다 - 김연수 2011-05-09 5071
256 한국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 - 서진 2011-05-04 5071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