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별들의 들판


지은이 : 공지영
출판사 : 창비 (2004/10/25)
읽은날 : 2005/01/27


별들의 들판 출판기념으로 공지영님의 친필 사인이 된 책을 준다기에 서둘러 신청하고는 “2004.10 공지영”이라 적인 속지를 무슨 사연이라도 있는 양 자랑스레 쳐다봤었다. 그때, 서둘러 주문하느라 못보고 지나친 “단편집”이라는 문구가 눈에 띄었다.
당혹감! 아무튼 나에게 단편집은 부담스러운 존재다. 긴 사건의 연속선상에서 특정 부분을 오려내 형상화한 단편은 나 같은 형이하학적인 무식쟁이에게는 밑도 끝도 없는 실험영화처럼 난해하게 느껴졌던 게 사실이다. 그래서 될 수 있는 한 단편은 잘 읽지 않는 편이었는데 이것도 나름의 ‘기회’인지라 긴 망설임 끝에 이제야 책을 펼쳤다.


역시나...
“좋은 책은 읽는 도중에 자꾸 접혀지는 책”이란 말을 어디선가 들었다. 글의 여운과 감흥을 멀리 허공을 보면서 되새기게 된다는 말이었는데 이 책이 꼭 그 꼴이었다. 다른 점이 있다면 글의 의미를 생각하기 위해 책을 접는 것이 아니라 단편이 갖는 모호함에 잠시 고개를 떨어뜨렸다는 점이리라. 소설의 끝은 “그래서? 그래서 어찌되었단 말이데?”하는 푸념으로 마무리되기 일쑤였고 단편소설하나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는 자괴감은 또 얼마였던지...
아무튼 이 책을 보면서 평소에 형식적인 결말이나 외적인 구성에만 너무 치중하며 책을 읽은 건 아니지 되돌아보게 되었다. 드러나지 않는 은은함이 ‘참 아름다움’일 수도 있는데 그걸 깨닫지 못하고 놓쳐버렸으니...


사설은 그만두고 어쨌든 책을 읽었으니 이에 대한 얘기를 해보자. (어쩌면 <별들의 들판>과도 별 상관없는 이런 잡념도 감상으로서 나름의 가치가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해본다.)
독일의 베를린을 중심으로 전개되는 여섯 편의 단편이 실려 있다. 안개가 낮게 깔린 베를린의 습한 뒷골목을 느리게 배회하듯 페이지를 넘기자 우리의 서글픈 현대사와 뒤섞인 사랑과 이별, 가족애가 애잔하게 펼쳐진다.
특히 편지글 형식으로 5.16 광주사태를 담담하게 그려놓은 <귓가에 남은 음성>과 이념과 신념으로 뜻하지 않은 아픔을 겪게 되는 가족의 이야기, <별들의 들판>이 인상 깊다. 오래전에 읽은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가라>의 영향 때문인지 인텔리하고 페미니즘적인 분위기라 짐작되던 공지영님의 이미지와는 조금 생소한 느낌으로 다가왔다. 분단이나 사상, 이념 같은 삐죽한 모서리들이 여성스러운 부드러움으로 잘 마무리된 듯 하다.
이야기의 개연성이나 이해하기 힘든 문장들이 간혹 보이지만 공지영님의 새로운 모습을 엿볼 수 있는 ‘기회’였던 것 같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3728
등록일 :
2011.05.01
01:21:26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897&act=trackback&key=3f3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89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38 한국 바리데기 - 황석영 freeism 3722   2011-05-09 2011-05-09 22:13
바리데기 지은이 : 황석영 출판사 : 창비 (2007/07/13) 읽은날 : 2008/06/11 “‘바리’를 ‘버리다’의 뜻으로 해석하여 무가의 내용대로 ‘버린 공주’로 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바리’를 ‘발’의 연철음으로 본다면 ‘발’...  
37 한국 바다와 술잔 - 현기영 freeism 3718   2011-04-30 2011-04-30 01:48
바다와 술잔 지은이 : 현기영 출판사 : 화남 (2002/11/04) 읽은날 : 2004/10/28 검푸른 제주바다를 닮은 표지를 넘긴다. 먼 곳을 응시한 작가의 사진은 바다의 심연을 헤집고 깊이 잠들어있던 지난날을 회상하는 듯 하다. 몇 장...  
36 한국 능소화 - 조두진 freeism 3711   2011-05-03 2016-07-07 15:47
능소화 지은이 : 조두진 출판사 : 예담 (2006/09/20) 읽은날 : 2006/12/16 바싹 타들어가는 건조한 겨울날에는 촉촉하게 가슴을 적셔줄 수 있는 ‘사랑 이야기’가 제격이 아닐까. 그러던 중 한 독서토론회에서 12월의 대상도서...  
35 한국 칼의 노래 - 김훈 freeism 3663   2011-04-28 2011-04-28 23:45
칼의 노래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1/10/22) 읽은날 : 2004/01/29 오래전에 사다가 책장에 꽂아둔 ‘칼’을 꺼내들었다. 그리고 그 노랫소리를 따라 남도 뱃길을 흘러간다. ‘공 격 하 라 ~ 물 러 서 지 마...  
34 한국 당신들의 천국 - 이청준 freeism 3653   2011-05-03 2011-05-03 02:50
당신들의 천국 지은이 : 이청준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 (1984/09/24, 초판:1976/05/25) 읽은날 : 2006/04/14 인종간의 갈등을 여러 등장인물을 통해 그려놓았던 크래쉬라는 영화였는데 미국 내에서 백인과 흑인, 아시아인과 아랍인들 ...  
33 한국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 박민규 freeism 3619   2011-05-04 2011-05-04 00:55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지은이 : 박민규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3/08/12) 읽은날 : 2007/03/31 프로야구 원년 팀으로 만년 꼴찌로 기억되던 삼미슈퍼스타즈가 부활했다. 아련한 향수 속에서 묻혀가던 그들의 전설은 20...  
32 한국 광장 - 최인훈 freeism 3612   2011-05-03 2011-05-03 02:30
광장 (발간 40주년 기념 한정본) 지은이 : 최인훈 출판사 : 문학과지성사 (2001/04/10, 초판:1961/03) 읽은날 : 2005/05/12 60년대의 글쓰기가 이러했던가? “바다는, 크레파스보다 진한, 푸르고 육중한 비늘을 무겁게 뒤채면서, 숨...  
31 한국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 공지영 freeism 3601   2011-05-03 2011-05-03 14:38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지은이 : 공지영 출판사 : 푸른숲 (2005/04/18) 읽은날 : 2006/11/01 최근에 개봉하여 인기를 모으고 있는 영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을 보기 전에 동명의 원작소설을 먼저 읽었다. 한 사형수의 불행하고...  
30 한국 현의 노래 - 김훈 freeism 3595   2011-04-28 2011-04-28 23:50
현의 노래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4/02/10) 읽은날 : 2004/04/27 <칼의 노래>의 문학적, 대중적 성공 이후 대박 영화의 성급한 속편들처럼 얄팍한 상술은 아닐까하는 의구심이 있었기에 읽기를 망설였었다. 하지...  
29 한국 유진과 유진 - 이금이 freeism 3577   2011-05-04 2011-05-04 00:50
유진과 유진 지은이 : 이금이 출판사 : 푸른책들 (2004/07/10) 읽은날 : 2007/02/05 이 책은 이유진이라는 동명을 가진 중학생 소녀의 성폭력에 대한 기억을 다룬다. 잊고 싶거나 혹은 잊은 줄 알았던 아픈 기억들 앞에 놓여진...  
28 한국 누구나 홀로 선 나무 - 조정래 freeism 3574   2011-05-03 2011-05-03 02:56
누구나 홀로 선 나무 지은이 : 조정래 출판사 : 문학동네 (2002/12/30) 읽은날 : 2006/10/18 '민족작가, 조정래' <태백산맥>, <아리랑>, <한강>으로 이어지는 작품에서 보여준 우리 역사의 이면과 진실만 놓고 보더라고 지나친 수식...  
27 한국 호랑이는 왜 바다로 갔나 - 윤대녕 freeism 3511   2011-05-03 2011-05-03 02:46
호랑이는 왜 바다로 갔나 지은이 : 윤대녕 출판사 : 생각의 나무 (2005/09/10) 읽은날 : 2005/11/23 불 꺼진 방, 커튼이 드리워진 베란다에 “육중하고 커다란 물체”가 으르렁거린다. 커튼을 젖히자 “푸른 인광을 발하는 두개의...  
26 한국 고기잡이는 갈대를 꺾지 않는다 - 김주영 freeism 3506   2011-05-01 2011-05-01 01:24
고기잡이는 갈대를 꺾지 않는다 지은이 : 김주영 출판사 : 문이당 (1988/11/30) 읽은날 : 2005/02/03 ‘김주영’님이 전하는 과거로의 여행이 시작된다. 현기영님의 <바다와 술잔>이 검푸른 바다색의 소년기였고, 박완서님의 <그 많...  
25 한국 모두 아름다운 아이들 freeism 3486   2011-04-30 2011-04-30 01:19
모두 아름다운 아이들 지은이 : 최시한 출판사 : 문학과 지성 (1996/10/25) 읽은날 : 2004/05/07 학교와 학생을 중심에 놓고 써내려간 연작 소설로 문학에 관심이 많은 선재(학생)의 일기를 빌어 다섯 편으로 묶여있다. 1. 구름 ...  
24 한국 잠수 거미 - 한승원 freeism 3483   2011-04-30 2011-04-30 01:44
잠수 거미 지은이 : 한승원 출판사 : 문이당 (2004/04/15) 읽은날 : 2004/09/22 #1. 책에서 서울에서 장흥으로 귀향한 한승원님의 경험과 생활이 바탕에 깔린 단편집으로 농촌에서의 생활이나 가족간의 애증을 연작형식으로 풀어놓는...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