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달 너머로 달리는 말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파람북(2020/06/05)
읽은날 : 2020/08/08



달 너머로 달리는 말

문장은 전투와 같고,

표현은 양보할 수 없다.

- <말 너머로 달리는 말>, 김훈


소설책의 날개지에 적힌 작가의 말로 이 한 문장으로 <달 너머로 달리는 말>은 표현되리라.
현실에 존재할 것 같지 않은 두 나라(초(草)와 단(旦))와 두 말(야백(夜白)과 토하(吐夏))의 이야기는
대결과 상생, 비유와 반어를 통해 하나의 전설이 되었다.


어떤 일에 몰두하다 보면 왜 이렇게 집중하고 있는지 모호해질 때가 있다.
무엇을 위해 달려가는지, 이쪽이 맞는 것인지 자신도 혼란스럽지만
누구에게 물어볼 수도 없고, 그렇다고 되돌아갈 수도 없다.


지나간 시간은 먼지처럼 흩어지고, 다가올 시간은 기약할 수 없는
나이가 되어버린 김훈(1948년생) 작가의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달 너머로 달리고 싶으나 현실과 이상, 시간과 공간이라는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는
우리의 역사, 인간의 삶이 아니던가.


최근 건강이 나빴다는 작가의 인터뷰가 기억난다.
그리고 초와 단의 지형이 한강을 사이에 두고 나뉜 서울을 생각나게도 한다.
소설 속 이야기를 쫓아가기보다 그 위에 비친 '달리는 글'을 따라가야 하겠다.

소설은 새로움이고,
김훈은 후퇴할 수 없다.


초(草)는 야생과 같고,
단(旦)은 지킬 수밖에 없다.


​술은 채워야하고,
잔은 비울 수밖에 없다.


​작가는 써야 하고,
독자는 기다릴 수 없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159
등록일 :
2020.08.09
10:12:40 (*.109.247.196)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4135&act=trackback&key=877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41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98 한국 싱커 - 배미주 2011-05-09 9054
97 한국 A (에이) - 하성란 2011-05-09 8694
96 한국 병신과 머저리 - 이청준 2011-05-09 8653
95 한국 공무도하 - 김훈 2011-05-09 8374
94 한국 삼포 가는 길 - 황석영 2011-05-09 7673
93 한국 수난 이대 (외) - 하근찬, 이범선 2011-05-09 7366
92 한국 원미동 사람들 - 양귀자 [1] 2012-07-05 7147
91 한국 커피프린스 1호점 - 이선미 2011-05-09 7026
90 한국 덕혜옹주 - 권비영 2011-05-09 7022
89 한국 엄마를 부탁해 - 신경숙 2012-03-20 7011
88 한국 사과는 잘해요 - 이기호 2011-05-09 6715
87 한국 강남몽 - 황석영 2011-05-09 6683
86 한국 워낭 - 이순원 2011-05-09 6348
85 한국 청춘공화국 - 김홍신 2011-04-07 6307
84 한국 칼 - 이외수 2011-04-07 6200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