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내 젊은 날의 숲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문학동네 (2010/11/02)
읽은날 : 2011/09/27


내 젊은 날의 숲  

  소설이라기 보다는 숲을 중심으로 써내려간 산문집 같았다. 습기를 가득 머금은 아침 수목원처럼 무겁고 눅눅했다. 솔가지에 매달린 이슬방울처럼 섬세하고 위태로웠다.


  '나'는 민통선 내에 위치한 국립 수목원의 전속 세밀화가로 채용되었고 이혼한 채 홀로 아이를 키우는 안실장 밑에서 나무와 꽃을 그렸다. 내가 강원도로 거처를 옮기자 홀로 계신 엄마에게선 하루가 멀다 하고 전화가 걸려왔다. 아버지는 뇌물죄로 교도소에 있었지만 엄마는 아버지의 그런 부재를 오히려 반기는 듯 했다.


  '존내논', 할아버지가 키웠다는 말의 우스운 이름이 이야기를 흐리는 것 같다. 커다란 생식기를 내밀었을 때 붙여진 이름은 존레논의 부드러운 음성과 겹치며 희극화 된다. 비틀즈의 <노르웨이 숲>이 연상되면서 무라카미 하루키의 동명소설, <노르웨이 숲>(상실의 시대)도 덩달아 떠오른다.

  아마도 작가는 이 노래의 서정성을 염두에 넣고 글을 쓴 것 같다. 하지만 그 푸른 여운은 '존내논'의 일화를 만나면서 산산이 부서져버린 느낌이다. 상황을 무시한 지나친 위트가 글의 집중도를 떨어뜨린다고나 할까...


  '나'는 수목원에 있는 동안 한국전쟁 때의 유해발굴사업에 동참하게 된다. 거기서 뼈 그림을 그리며 김중위를 알게 된다. 군인 같아 보이지 않는 그의 모습에서 현실에 동화되지 못한체 기름처럼 떠다니는 자신을 발견한다. 아버지는 가석방 되었고 나는 안실장 아들(신우)의 미술지도를 맡게 된다.

  자폐증을 앓고 있던 신우처럼 서로 단절된 듯 이질적이다. 그 모순된 상황 속에서 이리저리 부유하는 인간상들이 이야기의 근간을 이룬다. 마치 아침 안개 속의 수목원을 걷는 느낌이랄까. 옷깃 사이로 느껴지는 이슬방울의 감촉이 신선하면서도 낯설었다. 베일 속에 가려진 듯 보일 듯 말듯 한 분위기, 눈앞에 아른거리지만 그 실체를 파악하기 힘든 미묘한 소설이다.


  숲에 가려진 인생 같다고나 할까. 알 수 없는 오늘과 내일, 그리고 과거 속의 메아리가 공허하게 울려 퍼진다. <내 젊은 날의 숲> 속에서 길을 잃어버린 느낌...

  나를 둘러싼 알 수 없는 미래와 모호한 현실이 적막하게 와 닿는다. 작가는 어쩌면 독자의 이런 혼란을 유도하고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당신의 젊음은 어땠는가? 지금은 어떻게 살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져놓고 홀연히 사라져 버렸다.

  막막한 안개 속에서 나를 찾게 되는 시간이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5094
등록일 :
2011.09.28
11:43:04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3241&act=trackback&key=1e5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3241

freeism

2011.09.28
11:59:14
(*.43.57.253)

제가 느낀 답답함을 시원하게 긁어준 글이 있네요. 참고하세요.
'모든사이' 님의 서평 : http://blog.aladin.co.kr/myforties/449716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290 한국 현의 노래 - 김훈 2011-04-28 3486
289 한국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 공지영 2011-05-03 3493
288 산문 마지막 한 번을 더 용서하는 마음 - 도종환 2011-04-28 3508
287 한국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 박민규 2011-05-04 3512
286 한국 당신들의 천국 - 이청준 2011-05-03 3519
285 산문 사람 - 안도현 2011-04-27 3540
284 한국 칼의 노래 - 김훈 2011-04-28 3558
283 외국 하나 (One)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2011-04-13 3575
282 인문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Le Livre Secret des Fourmis)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2011-05-01 3575
281 한국 능소화 - 조두진 2011-05-03 3583
280 산문 물소리 바람소리 - 법정 2011-04-27 3587
279 산문 나는 아직도 스님이 되고 싶다 - 최인호 2011-04-13 3590
278 외국 TV피플 (TV ピ-プル) - 무라카미 하루키 (村上春樹) 2011-12-26 3595
277 외국 폰더 씨의 위대한 하루 (The Traveler's Gift) - 앤디 앤드루스 (Andy Andrews) 2011-05-03 3597
276 산문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 이외수 2011-05-06 3606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