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아름다움도 자란다


엮은이 : 고도원
출판사 : 청아출판사 (2002/03/07)
읽은날 : 2002/05/31


아름다움도 자란다 고도원님이 읽은 책들 중에서 좋은 글들만을 모아놓은 책이다. 요즘 유행하는 일종의 잠언집, 명상집이라 보면 될 듯싶다. 내가 한때 즐겨 읽었으나 이제는 그렇게 관심이 가지 않는 부류...
잠언집, 명상집이란 이름을 달고 나온 몇 권의 책이 대박을 터트리면서 너도나도 이것저것 짜깁기해서 내놓는다. "여유롭고, 아름다운 정신적인 삶"을 위한다고는 하지만 그 이면에 깔려있는 상업주의의 속물근성이 더 역겹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겉만 번지르르한, 말로만 참인생이니, 선이니 하면서 뒤로는 온갖 호박씨는 다 까고있는 우리들... 이런저런 잠언들 어쩌고 하면서 글 따로, 몸 따로 마음 따로인 그런 사람들은 또 얼마나 많은가. 어쩌면 이 모든 이중적인 모습들이 바로 나의 모습인지도...
그래서 더 거부하게 되었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다 한 친구에게서 이 책을 선물 받았다. 저자명이 적혀져야 할 책표지의 '엮은이'라는 말이 약간은 거슬리긴 했지만 책 출판을 전제로 기획된 것이 아닌, 실제 고도원님이 E-Mail을 통해 매일아침 익명의 사람들에게 전해줬던(고도원의 아침편지) 조금은 '실천적인' 책일 거라는 생각에 새로이 마음을 가다듬으며 읽었다.
비록 고도원님 자신이 순수 창작집이 아닌 다른 책 속에서 산재해 있는 글들만을 모아놓았다고는 하지만 각각의 글들 말미에 엮은이의 생각과 느낌을 간단히 적어놓아 자칫 고루한 메아리처럼 들릴 수 있는 내용에 힘을 실어준다.


두 페이지 정도의 짧은 단락으로 이뤄져 있어 일상 틈틈이 읽을 수 있어 좋았다. 우리가 대부분 머리로는 알고 있지만 가슴으로 이해하지 못했던 글들이 줄줄이 이어진다. 한 페이지 읽고 눈 한번 감아보고, 한 페이지를 읽고 먼 산 한번 바라보고...


그러나, 다분히 계몽적이고, 조장적인 분위기가 맘에 걸린다.
'이러이러한 정신적인 삶이 아름답지 않은가? ...'
사랑, 행복, 아름다움이라는 말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보편 타당한 진리면서도 한편으로는 지극히 개인적인 느낌으로부터 시작되는 주관적인 마음이기에 과연 타인으로부터의 '전수'를 통해 제대로 와 닿을까 하는 의구심...
좋은 말들이긴 하지만 일종의 '도덕적 강요'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좋은 글'들 이면의 획일화된 보이지 않는 고리... 그 고리들이 내 마음을 무겁게 한다.


또한 고도원님의 책읽기가 자칫 명문 발취만을 위한 형식적이고 도식화된 글자보기(책읽기)가 되어버리지나 않을까 하는 걱정도 앞선다.
바쁜 일상에서 자신에게 특별한 느낌이나 감동으로 남는 문구를 기억하고, 따로 옮겨놓는다는 것 자체야 흠잡을 때 없는 일이지만, 이를 타인에게 E-Mail 형식으로 전달하려는 과정에서 올 수 있는 '주객전도'의 형식화는 경계해야 되지 않을까. 책을 읽음으로 해서 남에게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남에게 이야기하고, 보여주기 위해 책을 읽는다면 그만큼 우스운 짓도 없다고 본다.


좋은 글이 많은 책이다. 하지만 한번쯤 이런 책들이 갖는 '도덕적 답답함'도 비워버릴 수 있었으면 하는 게 솔직한 심정이다.

분류 :
산문
조회 수 :
3121
등록일 :
2011.04.27
23:52:59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50&act=trackback&key=56c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5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334 인문 징비록(懲毖錄) - 유성룡 2014-01-12 2610
333 한국 28 - 정유정 2013-11-07 2616
332 사람 살바도르 달리, 어느 괴짜 천재의 기발하고도 상상력 넘치는 인생 이야기 (La Vie Secre'te de Salvador Dali)... 2011-04-30 2683
331 사람 체 게바라 평전 (Che Guevara) - 장 코르미에 (Jean Cormier) 2011-04-27 2705
330 한국 달콤한 나의 도시 - 정이현 2013-07-10 2742
329 외국 싯다르타 (Siddhartha) - 헤르만 헤세 (Hermann Hesse) 2013-06-11 2774
328 사람 전태일 평전 - 조영래 2011-04-25 2777
327 기타 스베덴보리의 위대한 선물 - 스베덴보리 2012-01-01 2799
326 산문 가슴으로 크는 아이들 - 이경수 2013-01-17 2811
325 인문 행복한 교실을 만드는 희망의 심리학 - 김현수 2013-02-13 2883
324 사람 이순신, 신은 이미 준비를 마치었나이다 - 김종대 2012-09-27 2912
323 사람 섀클턴의 위대한 항해 (Endurance) - 알프레드 랜싱 (Alfred Lansing) 2011-05-09 3057
322 사람 스티브 워즈니악 (iWOZ) - 스티브 워즈니악 (Steve Wozniak), 지나 스미스 (Gina Smith) 2011-05-09 3081
» 산문 아름다움도 자란다 - 고도원 2011-04-27 3121
320 만화 나쁜 광수 생각 2011-04-30 3127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