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파란 문 뒤의 야콥(Jakob hinter der blauen Tür)


지은이 : 페터 헤르틀링(Peter Härtling)
옮긴이 : 한경희
출판사 : 낭기열라(2006/05/01)
읽은날 : 2011/06/30


1984 (Nineteen eighty-Four)

  사실 굉장히 초초했다. 소설은 점점 클라이맥스를 향하고 있었지만 좀처럼 마무리 될 조짐은 보이지 않았다. "과연 야콥이 정상적인 모습으로 되돌아 올 수 있을까? 이제 몇 페이지도 안 남았는데 작가는 과연 어떻게 수습하려고 계속 이야기를 끌고 가는 거지? " 하는 조바심이 극에 달했다.

  하지만 그 실마리는 의외의 곳에서, 극적으로 풀려버린다. "아하! 그래, 이거면 되겠군." 하며 막막했던 가슴이 시원스레 뚫려버렸다.

 

  야콥, 그 이름도 그렇지만 <파란 문 뒤의 야콥>이라는 제목도 조금 낯설고 이국적이었다. 마치 이슬람 문화권의 이야기인 것도 같고 동화나 우화 같은 느낌도 받았다. 사실 이 책을 접한 지는 좀 된다. 몇 년 전부터 학생들에게 줄 책 선물을 고르려다가 저렴한 가격과 좋은 평들에 끌려 두세 권을 구입했던 기억이 난다. 물론 그때마나 내가 직접 읽어본 것은 아니었지만 책을 고르면서 접했던 대중매체의 분위기에 이미 질려버렸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책을 직접 펼쳐드니 그간의 느낌과는 다른 점들이 눈에 띄었다. 우선 청소년용이라는 단순한 범주에 넣기에는 상당히 심오한(?) 내용이었다. 아버지가 죽으면서 일어나는 주변의 변화에 민감해진 야콥이 상상속의 대상과 이야기하며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버린다는 이야기지만 단순히 한 아동의 심리적 갈등을 묘사했다기보다는 정신병리학적인 관점이 추가된, 일종의 사례집 같은 느낌이었다. 특히 정신분열증이나 다중인격과 같이 영화에서나 봐왔던 내용들을 좀 더 사실적으로 볼 수 있었다고나 할까.

 

  심심풀이 소설로서 읽기에는 그 속에 깃든 심리묘사와 행동패턴이 예사롭지 않아 조금 당황하기도 했지만 기승전결이 분명한 보편적인 소설과 비교하면 색다른 경험이었다. 다큐멘터리 같기도 하고 동화 같기도 한, 독백과 내레이션으로만 구성되는 일인극을 관람한 느낌이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6130
등록일 :
2011.07.01
00:02:22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2590&act=trackback&key=330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259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77 인문 스위치(Switch) - 칩 히스(Chip Heath), 댄 히스(Dan Heath) 2011-05-11 6146
76 한국 벽오금학도 - 이외수 2011-04-08 6156
75 산문 한국의 책쟁이들 - 임종업 2011-05-09 6169
74 산문 수필 - 피천득 2011-04-07 6180
73 인문 과일 사냥꾼 (The Fruit Hunters) - 아담 리스 골너 (Adam Leith Gollner) 2011-05-09 6180
72 인문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한홍구 2011-05-09 6215
71 산문 실크로드 - 정목일 2011-06-30 6218
70 인문 우리는 10분에 세 번 거짓말한다 (The Liar in Your Life) - 로버트 펠드먼 (Robert Feldman) 2011-05-09 6229
69 한국 칼 - 이외수 2011-04-07 6294
68 외국 돈키호테(El Ingenioso Hidalgo Don Quixote de La Mancha) - 미겔 데 세르반테스(Miguel de Cervantes Sattv... 2012-02-29 6360
67 산문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 이용한, 심병우 2011-04-07 6406
66 한국 청춘공화국 - 김홍신 2011-04-07 6407
65 한국 워낭 - 이순원 2011-05-09 6420
64 인문 철학 콘서트 - 황광우 2011-05-09 6421
63 인문 커피북 (The Coffee Book) - 니나 루팅거 (Nina Luttinger), 그레고리 디컴 (Gregory Dicum) 2011-05-09 6525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