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지식인의 서재


지은이 : 한정원

출판사 : 행성B잎새 (2011/05/18)
읽은날 : 2011/08/29


지식인의 서재  

  딱딱한 취재형식의 글도 아니고 책을 읽으라는 식의 논설조의 글도 아니다. 오래된 친구를 방문하듯, 따뜻한 차 한 잔 마시듯 편안하게 그들의 이야기에 빠져든다. 조국, 최재천, 이안수, 김용택, 정병규, 이효재, 배병우, 김진애, 이주헌, 박원순, 승효상, 김성룡, 장진, 조윤범, 진옥섬. 각 분야에서 나름의 일가를 이룬 이들의 서재를 둘러보며 그들의 인생과 책 이야기를 들어본다.

  어려운 환경이었지만 항상 곁에는 책이 있었다. 관심 분야가 있으면 관련 책을 몽땅 읽어보거나 여러 책을 동시에 읽기도 했다. 서재는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장식이 아닌 세상과 소통하는 창구가 되었다. 책이 있어 즐겁고 책을 읽어 행복한 진정한 ‘책쟁이’들의 이야기다.


  어느새 그들이 추천한 책을 장바구니에 담아놓고 있는 나를 발견한다. 그래서 여기 등장하는 책 제목을 살펴보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독서가 되는 것 같다. 좋은 책을 통해 들여다보는 세상은 언제나 즐겁다.

  근사하게 꾸며진, 혹은 책으로 뒤덮인 그들의 서재가 부럽기만 하다. 사방이 책으로 둘러싸인 서점에서 책을 고를 때의 느낌이랄까. 책 속에 파묻힌 그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포만감이 느껴진다. 아니 부러운 시샘이 나를 채웠는지도 모르겠다.

  몇 해 전에는 이중으로 된 서재를 꾸며볼까 한참을 고민했던 기억이 난다. 내 방 사면에 빼곡히 들어찬 책. 그 분위기만으로도 행복할 것 같았다. 물론 지금은 책을 소장하는 것 보다는 좋은 책을 많이 읽고 싶은 쪽으로 방향이 바뀌었지만 말이다. 아무튼 책이 갖고 있는 든든함은 돈이나 명예의 그것과는 차원이 다른 것 같다. 여기 소개된 명사들 역시 이런 충만감을 쫓아 책을 탐하지 않았을까.


  하지만 좋은 내용임에도 불구하고 몇 가지 불손한 생각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다양한 분야의 유명인을 등장시킨 것은 아마도 다양한 독자층을 만족시키려는 것이리라. 안정적인 수입이 보장되는 책을 만들려는 기획의도가 조금 엿보인다고 할까. 마치 온전한 새 노래로 음반을 채우기보다는 과거의 히트곡을 적당히 편집해 꾸며놓은 앨범 같았다. 
  아이러니하게도 여기서 거론된 백여권의 추천서 가운데 수십명의 유명인을 내세워 짜깁기한 이런 계몽서적은 한 권도 보이지 않았다. 문득 떠오른 생각이지만 여기서 소개된 인물들의 경우에 이런 책은 그다지 추천하지 않을 것 같아 보였다.


  책, 즐거움을 공유할 수 있는 대상이 있다는 것도 좋지만 이를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이를 안다는 것 또한 얼마나 뿌듯한가. 책에 대한 기호, 성향, 독서법이 달랐지만 책으로 인해 행복하 수 있다는 점에서는 모두 하나였다. ‘책이 있어 즐겁고 책을 읽어 행복한’ 이들과 같은 하늘 아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든든하게 다가온다.

 

분류 :
인문
조회 수 :
5013
등록일 :
2011.08.29
23:12:14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3030&act=trackback&key=cc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303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 인문 지식인의 서재 - 한정원 2011-08-29 5013
151 산문 이외수 소망상자 바보바보 - 이외수 2011-05-01 5057
150 외국 환상 (Illusions)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2011-05-03 5059
149 외국 내가 나인 것 (ぼくがぼくであること) - 야마나카 히사시 (山中 恒) 2011-04-28 5063
148 산문 아프니까 청춘이다 - 김난도 2011-09-06 5064
147 산문 섬진강 이야기 - 김용택 2011-04-11 5066
146 한국 지상의 숟가락 하나 - 현기영 2011-04-30 5066
145 산문 작고 가벼워질 때까지 - 박남준 2011-04-09 5072
144 외국 뚱보, 내 인생 (La Vie, en Gros) - 미카엘 올리비에 (Mikael Ollivier) 2011-05-09 5086
143 산문 나도 너에게 자유를 주고 싶다 - 홍신자 2011-04-09 5090
142 산문 소리하나 - 이철수 2011-04-12 5099
141 외국 나는 선생님이 좋아요 (兎の眼) - 하이타니 겐지로 (灰谷健次郞) 2011-05-03 5108
140 한국 허수아비춤 - 조정래 2011-05-11 5117
139 인문 보는 즐거움, 아는 즐거움 - 이광표 2011-04-25 5120
138 산문 무지개와 프리즘 - 이윤기 2012-11-13 5138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