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자유에의 용기


지은이 : 마광수
출판사 : 해냄 (1998/12/05)
읽은날 : 1999/07/15


자유에의 용기 "`실용적 쾌락주의에 바탕을 둔 자유주의`를 주장 보급해온 저자가 자신의 생각과 가치관을 잘 담고 있는 100여 편의 에세이를 모아 엮은 책으로 `교훈`이 아닌 `쾌락`을 문학의 궁극적 효용으로 삼는 문학관을 비롯해 위선과 가식, 이중성에 대한 비판 글들이다."


단순하게 '음란한 섹스 이야기만 쓰는 좀 이상한 교수', '섹스라는 대중적 관심으로 책만 팔아먹겠다는 글쟁이' 라고만 생각했던 마광수 교수에 대한 나의 생각이 너무 섣부른 판단이었다는 생각에 죄송스런 마음까지 든다.


자유에의 용기...
내가 가졌던 성과 섹스의 의미를 좀더 천천히 되짚어 볼 수 있는 기회가 된 듯 하다.
멋지다. 어쩌면 우리시대의 몇 안되는 '살아있는 교수님'이라는 생각이 든다. 주위 환경의 눈칫밥만 늘어 소심할대로 소심해진 교수님(몇몇의), 사회의 윗분(?)들과 같이 기존의 도덕적, 사회적으로 공인된 '정답'만을 생각 없이 떠벌리기보다는 자신의 생각을 소신 있게 밀고 나가는 그 당당함(솔직함)이 보기 좋다.
약간의 과격하고 지나친 감은 있다. 하지만 지금에 와서 뭘 어떻게 할 수 있단 말인가... 점잖은 말로 백번 떠들어 본들 귀 기울여 듣는 사람은 없다. 어쩌면 이런 점잖고, 격식있는 말보단 한마디의 가시가 담긴 욕설이 사람과 사회를 일깨우는데 일침을 가할 수 있으리라. 바로 이런 일침을 가할 수 있는 책이 '자유에의 용기'라 생각한다.


실용적 쾌락주의... 성과 쾌락을 인정하는 사회 분위기와 이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추구하는 삶을 강조한다. 그래서 인간 본연의 개인적 '즐거움'을 추구할 때 그 사회는 밝아지고 건전해진다는 이야기다. 지금까지의 유교적 사고방식에 물든 우리들의 음성적 성 관습에 대해 양성적이고 도전적인 새로운 시각을 제시한다.
기존의 성에 관한 수동적인 고정관념의 낡은 껍질이 벗겨지는 느낌으로 새로운 시각과 형식을 느낀다.


하지만 사회의 모순적인 현상을 금기시되는 섹스에서만 찾으려는 경향은 사회를 단순히 성과 연결지어진 욕구불만의 해소를 위한 장소로만 보는 것 같아 좀 아쉬움이 남는다.
그리고 혁신적, 파격적(?)인 성문화를 주장하면서 전통적이거나 도덕적인 가치를 너무 지나치게 부정하는 건 아닌지 하는 생각도 든다. 도덕적 전통윤리에 얽매여 조선시대 사람으로 살아간다는 것도 우습지만, 전통은 무조건 악습이라는 공식은 좀 지나친 감이 없질 않다.
좀 더 두루뭉수리한, 포용적인 생각으로 성과 생활이 자연스럽게 하나되는 어울림이 더 좋을 듯 싶다.
그러기 위해서는 급진적, 이분법적 방법도 좋겠지만 시간과 함께 사회의 두루두루를 지켜볼 수 있는 관심과 여유가 필요한 것 같다.


그래도, 그래도...역시나 좋다.
싸이코 중에서도 알맹이가 있는 싸이코(자기 생각이 있는)를 만난 기분이랄까...
이런 싸이코 집단이 많이 생기고, 힘을 가질 때,
그래서 여러 사람의 목소리가 다 힘을 가지고 사회를 바꾸나갈 수 있을 때
우리 사회는 좀 더 참신해지고, 즐거워질 수 있으리라.


기다란 손톱과 찟어진 미니스커트의 섹시한 아가씨도 좋지만
짧은 손톱과 단정한 청바지의 수수한 아가씨도 좋다... ...

분류 :
한국
조회 수 :
4050
등록일 :
2011.04.12
11:08:35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408&act=trackback&key=b15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40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223 산문 산중 일기 - 최인호 2011-05-09 4024
222 외국 아름다운 비행 (The Great Wing) - 루이스 A. 타타글리아 (Louis A. Tartaklia) 2011-04-25 4026
221 산문 외로울 때는 외로워하자 - 안도현 2011-04-10 4031
220 산문 사랑외전 - 이외수 2012-12-31 4039
219 외국 자기 앞의 생 (La Vie devant Soi) - 에밀 아자르 (Emile Ajar) 2011-05-03 4047
218 기타 누가 먹었지? - 고미 타로 (五味太郞) 2011-05-09 4047
» 한국 자유에의 용기 - 마광수 2011-04-12 4050
216 외국 타임머신 (The Time Machine) - 허버트 조지 웰즈 (Herbert George Wells) 2011-05-09 4055
215 외국 여자는 두번 울지 않는다 (The Best Laid Plans) - 시드니 셀던 (Sidney Sheldon) 2011-04-27 4066
214 외국 창가의 토토 (窓ぎわのトットちゃん) - 구로야나기 테츠코 (黑柳徹子) 2011-04-21 4085
213 외국 교코 (キョウコ) - 무라카미 류 (村上 龍) 2011-04-27 4088
212 외국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2011-05-04 4090
211 외국 콧수염 (La Moustache) - 엠마뉴엘 카레르 (Emmanuel Carrere) 2011-04-25 4093
210 외국 기억 전달자 (The Giver) - 로이스 로리 (Lois Lowry) 2011-05-09 4107
209 한국 은어낚시통신 - 윤대녕 2011-05-03 4122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