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병신과 머저리


지은이 : 이청준
출판사 : 열림원 (2001/12/15)
읽은날 : 2010/12/15


병신과 머저리  장편소설 12권, 중단편소설 10권, 연작소설 3권 등으로 이루어진 <이청준 문학전집> 중에서 주제별로 정리된 중단편집이다. 여기에 실린 중단편은 1960년대 후반부터 70년대까지의 작품들로 아마도 병신, 머저리라는 제목이 갖고 있는 뉘앙스와 관련이 있는 중단편을 모아놓았지 싶다. 두 단어가 내포하고 있는 사회적 소수자, 혹은 약자들의 이야기거나 아니면 내, 외적인 요인에 의해 억압받고 소외될 수밖에 없었던 인간 군상을 그리지 않았나 싶다.
 일단 여기에 실린 주요 작품을 살펴보면,


 <아이 밴 남자>
 복어중독으로 부모님을 잃고 사팔뜨기 여동생과 함께 살고 있는 주인공. 그는 장의사 일을 하면서 늘 죽음 곁을 맴돌았다. 언제고 돈을 벌어 여동생에게 오빠 구실 한번 제대로 해보는 것이 꿈이었지만 여동생의 약을 먹고 자살해 버린다. 부지불식간에 닥친 그녀의 죽음에 그는 심한 복통을 일으켰고 이를 본 행인이 "허허 그럼 애라도 서는 모양이구료!"라며 농을 던지고 사라진다.
 가슴속에 응어리진 한이 한순간에 무너져 내렸다. 그의 복통은 동생에 대한 증오와 안타까움, 그리고 자신에 대한 연민이 어우러진 응어리가 아니었을까.


 <병신과 머저리>
 "형은 가엾은 사람이었다. 그리고 미웠다. 언제나 망설이기만 할 뿐 한 번도 스스로 행동하지 못하고 남의 행동의 결과나 주워 모아다 자기 고민거리로 삼는 기막힌 인텔리였다."
 의사인 형은 수술 도중 죽은 한 소녀를 통해서 동료를 죽인 뒤에야 적진을 빠져나올 수 밖에 없었다는, 6.25의 기억을 떠올리며 자신을 괴롭혔다. 하지만 나는 형처럼 뚜렸한 상처가 있는 것도 아니면서 세상으로부터 도망쳐버렸다. 사랑하는 여인을 무책임하게 떠나보내고 광활한 화폭 뒤로 숨어버렸다. '머저리 병신'이라는 형의 욕설에서 아무런 대답을 할 수 없었다.
 근원이 뚜렷한 아픔 이였다면 오히려 다행이다. 그 시작을 알 수없는 상처는 도대체 어디서 시작된 것일까. 사회적 아픔과 내적 상처 사이의 경중을 놓고 벌이는 우리시대의 초상이 아닐까. 6.25와 같은 시대의 문제를 사랑이라는 개인의 이야기와 섞어 풀어낼 수 있는 이청준 님의 능력이 돋보인다.


 <등산기>
 서울 근교의 천마산을 오르는 부녀의 이야기다. 한때 산행 팀을 이끌기도 했지만 지금은 기력이 떨어져 일행의 끝을 쉬엄쉬엄 따라가는 처지가 된 아버지. 그를 보는 딸의 눈가가 촉촉해진다.
 요즘은 뜸해졌지만 여행을 다녀오고 나면 꼭 기행문이나 산행기을 적었다. 얼마 전에는 설악산 산행기를 토대로 소설을 써 보려고도 했었다. 하지만 시간 순으로 나열된 풍경과 감상을 제외하고는 별다른 스토리가 없이 밋밋한 글이 되고 말았다. 이청준 님의 <등산기>는 산행기의 전형을 보는 것 같아 즐거웠다. 산을 오르는 사람의 이야기가 산의 정경과 어우러져 극적인 사건 없이도 묘한 긴장감을 주고 있었다. 물론 소설이라는 형식으로 나왔기에 기행문이나 산행기와는 조금 다를 수 있겠지만 이야기를 끌어가는 방식만큼은 좋은 본보기가 되었다. 이 단편집을 읽은 뒤에는 필사를 해봐야겠다.


 <낮은 목소리로>
 평범하게 살아가는 아버지의 가장 큰 반사회적 행동은 텔레비전 수상기 등록 없이 공짜로 텔레비전을 보는 것이다. 오늘날의 시청료쯤으로 보면 되겠다. 아무튼 등록받으러 나온 방송공사 직원을 텔레비전이 없다고 속이고 불법적인 시청을 계속해왔다.
무능하게 비춰지는 자신의 삶에 대한 일종의 반발심, 혹은 세상의 온갖 '한탕'에 끼어들지 못해 겉돌았던 자신의 대리만족이 아니었을까. 이는 험난한 세상을 살아가는 '범생이 아빠'의 마지막 자존심이었다.


 그밖에도 보일듯 말듯 다가오는 한국식의 에로티시즘을 표현한 <치자꽃 향기>, 조화가 갖고 있는 완전함과 비현실성을 으스스하게 다룬 <꽃과 뱀> 등 인간의 내면을 관통하는 이야기가 여럿 등장한다. 그것은 개인적인 고통일 수도 있고 사회적으로 주어진 억압일 수도 있었다.
그렇다. 작가는 결국 허물어지고 비틀어지는 인간 군상들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갖고 있는 불완전성, 그 속에 숨어있는 삶에 대한 갈구와 노력을 그려보고 싶었던 것은 아니었을까. 수십 년 전의 이야기가 오늘의 우리모습을 되돌아보게 한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8403
등록일 :
2011.05.09
23:40:14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886&act=trackback&key=d87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88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sort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388 만화 만화로 보는 민주화운동(전4권, <빗창>, <사일구>, <아무리 얘기해도>, <1987 그날>) freeism 52   2020-05-16 2020-05-16 20:27
만화로 보는 민주화운동(전4권) 지은이 : 김흥모, 유내호, 마영신, 유승하 출판사 : 창비(2020/04/03) 읽은날 : 2020/05/16 다음주 월요일이 5·18민주화운동기념일(40주년)이라 한국사 선생님과 함께 5·18 영상을 만들어 올렸다. (민주...  
387 사람 헤밍웨이 - 백민석 freeism 56   2020-04-08 2020-04-08 23:44
헤밍웨이 지은이 : 백민석 출판사 : 북이십일 아르테(2018/09/10) 읽은날 : 2020/04/08 하드보일드 : 불필요한 수식을 일체 빼버리고, 신속하고 거친 묘사로 사실만을 전달하는 기법(참고 : 두산백과) 헤밍웨이의 굴곡진 삶을 따라 ...  
386 외국 노인과 바다(The Old Man and the Sea)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freeism 88   2020-03-24 2020-03-24 01:02
노인과 바다(The Old Man and the Sea) 지은이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출판사 : 민음사(2012/01/02, 초판 : 1952) 옮긴이 : 김욱동 읽은날 : 2020/03/23 산티아고는 84일째 아무런 고기도 잡지 못했지만, 이번...  
385 외국 아이, 로봇(I, ROBOT) - 아이작 아시모프(Isaac Asimov) freeism 92   2020-03-21 2020-03-21 21:11
아이, 로봇(I, ROBOT) 지은이 : 아이작 아시모프(Isaac Asimov) 옮긴이 : 김옥수 그 림 : 오 동 출판사 : 우리교육(2019/08/05) 읽은날 : 2020/03/19 [로봇공학의 3원칙] 제1원칙 : 로봇은 인간에게 해를 입혀서는 안 된다. ...  
384 산문 아무튼, 술 - 김혼비 freeism 107   2020-01-14 2020-01-14 11:38
아무튼, 술 지은이 : 김혼비 출판사 : 제철소(2019/05/07) 읽은날 : 2020/01/11 2019년 12월 31일, 직장에서 신년 계획을 논의하는 작은 회의를 마치고는 술을 먹었다. 처음에는 수육으로 시작되었고 2차는 어묵탕과 조개를 소주와...  
383 외국 무기여 잘 있어라(A Farewell to arms)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freeism 121   2020-01-28 2020-01-29 00:20
무기여 잘 있어라(A Farewell to arms) 지은이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출판사 : 민음사(2012/01/02, 초판 : 1929) 옮긴이 : 김욱동 읽은날 : 2020/01/28 “한 여자가 다섯 번째 이별을 하고 산속으로 머리 깎고...  
382 외국 갈매기의 꿈(jonathan Livingston Seagull) - 리처드 바크(Richard Bach) freeism 132   2020-01-14 2020-01-18 00:04
갈매기의 꿈(jonathan Livingston Seagull) 지은이 : 리처드 바크(Richard Bach) 도 서 1 : 소담출판사(송은실 옮김, 1990/11/01, 초판:1970) 도 서 2 : 현문미디어(류시화 옮김, 2003/09/10, 초판:1970, 개정:1998) 도 서 3 : 현...  
381 외국 모비 딕(Moby Dick) - 허먼 멜빌(Herman Melville) freeism 150   2020-01-22 2020-01-23 23:40
모비 딕(Moby Dick) 지은이 : 허먼 멜빌(Herman Melville) 출판사 : 문학동네(2019/07/22, 초판:1851) 옮긴이 : 황유원 읽은날 : 2020/01/21 1820년 11월 20일 포경선 에식스호는 남태평양에서 '거대한 향유고래’와 충돌해 침몰했...  
380 외국 당신 인생의 이야기(Stories of Your Life and Others) - 테드 창(Ted Chang) freeism 188   2019-11-16 2019-11-16 23:50
당신 인생의 이야기(Stories of Your Life and Others) 지은이 : 테드 창(Ted Chang) 옮긴이 : 김상훈 출판사 : 엘리(2016/10/14) 읽은날 : 2019/11/16 테드 창의 SF 단편 소설집. 서점가에서는 엄청나게 유명한 책인데다 최...  
379 산문 깊은 바다, 프리다이버(Deep: Freediving, Renegade Science, and What the Ocean Tells Us About Ourselve... freeism 325   2019-09-14 2019-10-17 22:48
깊은 바다, 프리다이버(Deep: Freediving, Renegade Science, and What the Ocean Tells Us About Ourselves) 지은이 : 제임스 네스터(James Nestor) 옮긴이 : 김학영 출판사 : 글항아리(2019/08/05) 읽은날 : 2019/09/14 지...  
378 한국 시인 동주 - 안소영 freeism 481   2016-05-10 2016-06-13 21:27
시인 동주 지은이 : 안소영 출판사 : 창비(2015/03/06) 읽은날 : 2016/05/10 문학을 중심으로 우리 근대사를 되돌아보는 흑백 다큐멘터리 영화 같다. 암울했던 일제 강점기의 우리 한반도의 모습은 물론 2차 세계대전으로 혼란스러...  
377 한국 아몬드 - 손원평 freeism 484   2019-01-22 2019-02-04 00:08
아몬드 지은이 : 손원평 출판사 : 창비(2017/03/31) 읽은날 : 2019/02/21 "알렉시티미아, 즉 감정 표현 불능증은 1970년대 처음 보고된 정서적 장애이다. 아동기에 정서 발달 단계를 잘 거치지 못하거나 트라우마를 겪은 경우, 혹...  
376 한국 종의 기원 - 정유정 freeism 508   2016-06-09 2016-06-13 21:26
종의 기원 지은이 : 정유정 출판사 : 은행나무(2016/05/14) 읽은날 : 2016/06/07 "유진은 포식자야. 사이코패스 중에서도 최고 레벨에 속하는 프레데터." (p259) '존속 살해'라는 충격적인 소재가 남긴 것은 무엇인가. 살인자의 손에...  
375 한국 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freeism 514   2018-08-26 2018-08-30 16:59
82년생 김지영 지은이 : 조남주 출판사 : 민음사(2018/10/14) 읽은날 : 2018/08/26 “아이가 있는 여자로 산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알게 되었다. 사실 출산과 육아의 주체가 아닌 남자들은 나 같은 특별한 경험이나 계기가 없는...  
374 산문 책은 도끼다 - 김웅현 freeism 545   2018-08-09 2018-08-09 13:38
책은 도끼다 지은이 : 박웅현 출판사 : 북하우스(2011/10/10) 읽은날 : 2018/08/09 책을 한동안 손에서 놓은 뒤에 대시 책을 잡으려할 때 이런 책이 제격이다. 어렵지도 않고, 분량이 많은 것도 아니고, 어디서부터 읽어도 상관...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