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A Day No Pigs World Die)


지은이 : 로버트 뉴턴 펙 (Robert Newton Peck)
옮긴이 : 김옥수
출판사 : 사계절 (1994/01/25)
읽은날 : 2009/07/31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은 바로 아버지가 죽던 날이었다. 평생 돼지 잡는 일을 했던 아버지의 마지막 날이었기에 그날은 아버지의 동료들까지 돼지 잡는 일을 쉬고 장례식에 참석했다.


아버지(로버트 헤븐 펙)는 버몬트에서 돼지 도살장에서 일하며 농사를 짓고 소, 돼지를 키우며 살았다. 글자는 몰랐지만 세이커 교도로서 성실하고 검소하게 생활했다. 가족과 이웃을 사랑하며 한평생을 버몬트의 농부로 살았다.
아버지가 죽기 몇 해 전, 이웃인 태너 아저씨에게서 송아지의 출산을 도와주고 선물 받은 돼지, 핑키를 아버지와 함께 도살했다. 내(로버트 뉴턴 펙)가 정성들여 키운 돼지인데다 가축박람회에서 '가장 예의바른 돼지에게 주는 일등상'까지 받은 녀석이었다. 덩치는 커지고 먹는 양은 엄청나게 늘어났지만 발정이 나질 않아 새끼를 갖지 못했기에 더 이상 그냥 놔 둘 수는 없다고 했다. 눈이 소복이 내린 다음날 아침, 슬픈 일이지만 아버지와 나는 침묵 속에서 그 일은 처리했다.
“어디든지 나를 그렇게도 따라다니던 귀엽고 깔끔한 하얀 핑키, 처음으로 나에게 주어졌던 유일한 소유물. 내 것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던 유일한 친구. 하지만 핑키는 더 이상 이곳에 없다. 한순간에 눈과 섞여 축축한 진흙탕이 돼 버린 피범벅뿐이었다.”


모든 것에 운명이 있듯 아버지도, 핑키도 결국 떠나버렸다. 이젠 이 농장을 가꾸고 어머님을 돌보는 일을 혼자 힘으로 해야 한다. 세월의 흔적이 짙게 베인 아버지의 연장으로 농장 일을 꾸려나가야 한다.
“괜찮아요. 오늘 아침에는 푹 주무세요. 일어나지 않으셔도 돼요. 내가 아빠 일까지 다 할게요. 더 이상 일하지 않으셔도 돼요. 이제 푹 쉬세요.”


돼지가 한 마리도 죽지 않던 날, 아버지는 나에게 세상을 살아가는 최고의 방법을 선물하셨다. 언젠가는 아버지가 그러했듯 나에게도 성실한 땀 냄새가 짙게 베어날 것이다.


- epilogue
학생 생일날 선물하기 위해 구입해 놓은 책이다. 매번 선물을 하지만 제대로 읽는 경우는 몇 번 없는 것 같아 내가 먼저 읽어보고 전해주고자 했다. 텔레비전 미니시리즈나 블록버스터 영화처럼 화려하고 극적이진 않지만, 그 이면에 흐르는 잔잔함이 아름답게 다가온다.
껍데기 속에 감춰진 진실함을 찾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4687
등록일 :
2011.05.09
22:23:2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699&act=trackback&key=4ae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69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389 인문 선량한 차별주의자 - 김지혜 2020-07-20 6
388 만화 만화로 보는 민주화운동(전4권, <빗창>, <사일구>, <아무리 얘기해도>, <1987 그날>) 2020-05-16 67
387 사람 헤밍웨이 - 백민석 2020-04-08 75
386 외국 노인과 바다(The Old Man and the Sea)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2020-03-24 113
385 외국 아이, 로봇(I, ROBOT) - 아이작 아시모프(Isaac Asimov) 2020-03-21 114
384 산문 아무튼, 술 - 김혼비 2020-01-14 136
383 외국 무기여 잘 있어라(A Farewell to arms)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2020-01-28 153
382 외국 갈매기의 꿈(jonathan Livingston Seagull) - 리처드 바크(Richard Bach) 2020-01-14 154
381 외국 모비 딕(Moby Dick) - 허먼 멜빌(Herman Melville) 2020-01-22 181
380 외국 당신 인생의 이야기(Stories of Your Life and Others) - 테드 창(Ted Chang) 2019-11-16 213
379 산문 깊은 바다, 프리다이버(Deep: Freediving, Renegade Science, and What the Ocean Tells Us About Ourselve... 2019-09-14 352
378 한국 시인 동주 - 안소영 2016-05-10 512
377 한국 아몬드 - 손원평 2019-01-22 517
376 한국 종의 기원 - 정유정 2016-06-09 531
375 한국 82년생 김지영 - 조남주 2018-08-26 542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