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왜 사람들은 싸우는가? (Why Men Fight)


지은이 : 버트런드 러셀 (Bertrand Russell)
옮긴이 : 이순희
출판사 : 비아북 (2010/08/27)
읽은날 : 2010/09/19


왜 사람들은 싸우는가?  1916년 영국 캑스턴 홀에서 진행한 버트런드 러셀의 강연을 옮긴 책이다. 강연의 주제는 <사회 재건의 원칙>이었지만 미국에서는 어찌된 영문인지 <왜 사람들은 싸우는가? (Why Men Fight)>로 바뀌어 출판되었다.
 얼마 전에 읽었던 <행복의 정복>이 행복을 위한 개개인의 철학을 강조했다면 이 책에서는 행복을 국가나 사회와 같은 공적인 영역으로 확장해서 살펴본다. 개인의 욕구나 충동을 사회적 측면에서 살펴봄으로써 우리의 나아갈 방향을 확인해본다.


 일단 개인의 욕구와 충동에 대한 러셀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맹목적인 충동은 파멸과 죽음을 낳기도 하지만 세계 최고의 것을 낳기도 한다. 맹목적인 충동은 전쟁의 원천이지만 과학, 예술, 사랑의 원천이기도 하다. 따라서 우리에게 필요한 일은 충동을 약화시키는 것이 아니라 충동이 죽음과 퇴보를 향하지 않고 생명과 성장을 향하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p30)
 보다나은 삶을 위해 개인적 충동을 조절해야 한다지만 사회라는 집단을 이해하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따라서 개인의 자유를 제한하지 않는 작은 정부를 통해 '사회 재건'의 시작을 찾고자 했다.
 또한 "교육은 순종과 규율 대신 독립성과 충동을 보존하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며 교육을 중요성을 강조했다. 여성문제에 대해서도 결혼이나 순종, 출산, 육아와 같은 사회적 관습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도록 사회의 인식변화와 지원을 역설한다.


 특히 전쟁을 사회적 충동의 산물로 보고 세계 연방을 통해 전쟁의 공포를 벗어나자고 이야기한다.
 "전쟁을 영원히 종식시킬 유일한 방안은 세계 연방이다. 수많은 주권국가가 각각 군대를 보유하는 한, 전쟁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보장은 있을 수 없다. 전쟁이 일어나지 않으려면 세계에 군대가 단 하나 뿐이어야 한다. 다시 말하면 국가의 군사적 기능에 관한 한, 전 세계를 통틀어서 단 하나의 국가만이 존재해야 한다." (p106)
 세계대전 이후 설립된 국제연맹(1920년)과 국제연합(UN, 1945년)을 통해 러셀의 생각이 구현되는 듯 보였지만 각국의 군대까지 하나로 합치지는 못했다. 아니 하나의 군대라는 개념 자체가 모순된 주장인지도 모르겠다. 개인이나 집단의 소유권 개념이 강해진 현대사회에서 국가 권력의 최고 권위와 힘을 상징하는 군대를 없애거나 통합한다는 것은 실효성이 없어 보였다. 어쩌면 우리의 세상이 이런 무리한 생각이 나올 만큼 개인 행복을 보장하지 못했다는 반증은 아닐는지.


 사실 책이 쉽지는 않다. 자유와 같은 개인의 문제부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종교, 그리고 국가 간의 문제까지 아우르는 폭넓은 내용 때문에 읽기가 만만치 않았다. 1차 세계대전이 발발한 1910년대의 세계정세, 특히 유럽 각국의 이해관계에 어두운 나에게는 글 속의 논리가 명확하게 와 닿지 못했다.
 아울러 주어와 서술어가 호응되지 못하는 긴 문장,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는다."와 같이 부정에 부정이 덧칠된 모호한 문장들은 책읽기를 방해했다. 러셀의 언어 습관인지 모르겠지만 번역 과정의 세심함만 있었어도 충분히 해결될 수 있었지 싶다.
 하지만 그 속을 조금 관심 있게 들여다보면 러셀의 인류애를 절감하게 된다. 어떤 문제든 인간 내부에서 시작된 문제기에 그 해답도 우리가 갖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스스로의 각성을 촉구했다. 특정 분야에 국한되지 말고 넓은 시야를 통해 그의 책을 바라본다면 더 큰 깨달음을 얻을 수 있지 싶다.


 오래전에 출간된 책이지만 전혀 낡았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이는 세월의 바뀌어도 인간이 살아가는 근본 원리에는 변화가 없었다는 증거가 아닐까. 이 책의 핵심 키워드였던 '충동'을 사랑이나 열정이라는 단어로 해석해보면 어떨까. 오랜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을 가치를 통해 개인과 사회의 행복을 키워나갔으면 좋겠다.

분류 :
인문
조회 수 :
6451
등록일 :
2011.05.09
23:31:43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870&act=trackback&key=743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87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1 인문 그대가 본 이 거리를 말하라 - 서현 2011-04-26 3854
50 인문 21세기사의 서론을 어떻게 쓸 것인가 - 강만길 2011-04-18 3889
49 인문 글쓰기의 최소원칙 - 도정일, 김훈, 박원순, 최재천, 김동식, 김광일, 배병삼, 김수이, 민승기, 이문재, 이필렬, 차... 2011-05-09 3903
48 인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Men Are from Mars Women Are from Venus) 2011-04-28 3947
47 인문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 - 서현 2011-05-01 3953
46 인문 사진이란 무엇인가 - 최민식 2011-05-03 4013
45 인문 그리스 로마 신화 - 이윤기 2011-04-27 4023
44 인문 거울부모 - 권수영 2011-12-12 4032
43 인문 E=mc2 - 데이비드 보더니스 (David Bodanis) 2011-05-01 4072
42 인문 마음의 여행 - 이경숙 2011-11-18 4251
41 인문 20세기 우리 역사 - 강만길 2011-04-12 4351
40 인문 장미의 기억 (Me'moires de la Rose) - 콩쉬엘로 드 생텍쥐페리 (Consuelo de Saint-Exupery) 2011-04-21 4355
39 인문 종교란 무엇인가 - 오강남 2012-12-03 4432
38 인문 안철수의 생각 - 안철수 2012-10-12 4766
37 인문 지식인의 서재 - 한정원 2011-08-29 4919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