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해냄 (2007/04/30)
읽은날 : 2007/10/14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한때는 소설보다 수필이나 산문을 많이 읽었다. 한 인물에 대한 가식 없는 모습이나 일상의 잔잔함을 편안하게 음미해 볼 수 있기 때문인데 어느 순간부터 그런 평이함에 심심함과 의구심이 들기 시작했다.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평범한 일상도 보는 시각에 따라 천차만별로 각색될 수 있기에 너무 개인적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또한 저자는 이렇게 좋은 느낌과 생각을 글에서 뿐만 아니라 현실에서 이끌어 낼 수 있을까하는 실천에 대한 의구심도 한 몫 했었다. 물론 수필이나 산문이 갖는 한계성, 즉 소설에 비해 글쓴이의 숙련도가 떨어지고 전업작가의 부업 정도로 취급되는 현실도 한 이유였다.
사실 소설이 재미도 있고 다양한 추론들도 가능하기에 동네 뒷산 하나를 딸랑 넘는 것과 같은 ‘무형식의 글’이 아니라 산줄기를 타고 종주를 하듯 엄청난 시간과 전문적인 노력을 기울인 전문 ‘글꾼’의 이야기가 더 구미에 맞았는지도 모르겠다.


아무튼 산문을 밀쳐두고 소설 읽기에 편중하다보니 내 생각도 지나치게 흥미위주로 편협해져버리는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일을 소설의 기승전결처럼 구분하며 좀 더 자극적인 사건을 원하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반성하게 되었다.
그래서 이번엔 의식적으로 산문집을 골랐다. 물 흘러가듯, 일상의 흐름 속에서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산문집으로, 나의 젊을 시절을 함께했던 이외수 님의 산문집을 펼쳤다.


책의 제목은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지만 정작 여자와 관련된 글은 전체의 반 정도 될까. 나머지는 외수 형님 특유의 사회비판적인 ‘언어유희’로 채워진다.
여자에 대한 부분 역시 여자를 사랑과 물질이라는 두 측면으로 지나치게 단순화시켜 그려놓은 것은 아닌가 생각된다. 물론 사랑도 중요하고 돈이나 환경도 무시할 수는 없지만 ‘여자는... 무엇이다‘ 식의 명제로 논하기엔 인간과 우리사회가 너무 복잡 미묘한데 말이다.
인간과 사랑, 마음과 물질을 대하는 확고한 자신감은 좋지만 자칫 숲의 전체만을 의식한 나머지 이를 구성하는 한그루의 나무를 보지 못할까 걱정스럽다.


이외수, 언제나처럼 그의 책 속에는 현대를 살아가는 속물과는 대별되는 무엇이 존재한다. 아니 그 이상의 ‘무위자연’이 금전만능주의에 빠진 현대인을 조롱하며 등장한다.
하지만 나도 이제 사회의 양면을 들여다볼 만큼의 나이가 되었기에 한 두 마디로 정의되는 형이상학적인 문답만으로 모든 것을 판단한다는 것이 얼마나 위험한지 알게 되었다. 세상일이란 것이 어디 그리 간단하랴. 사회전반의 모든 것들이 실타래처럼 엉켜있어 어느 한부분만의 문제처럼 간단하지가 않다. 사전처럼 간단하게 정의될 수도 없고 선과 악의 구분도 상대적이고 모호하다. 직접적인 이해관계가 있는 사건의 당사자나 혹은 이를 보는 위치에 따라 다양한 해석이 나오기 마련인데 어찌 무불도통의 도인이라도 되는 양 한 두 마디의 명제로 섣부르게 판단할 수 있겠는가.


아무튼 지나치면 모자람만 못하지 않을까. 물질문명에 대한 지나친 폄하가 거북하다. 돈과 물질이 오늘날의 전부를 말할 수는 없다지만 그렇다고 완전히 무시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외수 형님도 고가의 베스트셀러를 양산하며 그에 대한 인세를 받아 생활하는 기성작가로서 지나친 비판은 자신의 얼굴에 침 뱉는 꼴밖에 더 되겠는가. 물질문명을 혹독하게 비판하기 전에 출판사와 협의해 풍선처럼 부풀어진 형님의 책값부터 낮추는 것은 어떨는지. ‘감성’을 내세우며 편협한 거인으로 변해가는 ‘외수주의’부터 되짚어 보는 것은 어떨는지 생각해본다.
(조금 과격하지만 영원한 ‘사부님’으로 존경하는 분이기에 적습니다. 부디 용서하시고 받아주시길...)


‘과유불급(過猶不及)’
논어에 나오는 말로 친구의 대화명으로 쓰였던 사자성어가 생각난다. 어느 한 가지 측면에만 얽매이지 말고 중용의 미덕을 찾아가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이외수 님의 건승을 빌며 책에 소개된 형님의 시로 마무리할까 한다.


나도 허리 굽은 그 나이까지 꽃이 될 수 있을까.

(이외수 님의 시 <할미꽃> 전문)

분류 :
산문
조회 수 :
3765
등록일 :
2011.05.06
21:34:09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142&act=trackback&key=c51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14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52 산문 탐욕도 벗어 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 가라하네 - 김나미 2011-04-28 5411
51 산문 날다 타조 - 이외수 2011-04-28 3525
50 산문 인연 - 피천득 2011-04-30 4452
49 산문 느리게 사는 사람들 - 윤중호 2011-04-30 3501
48 산문 이외수 소망상자 바보바보 - 이외수 2011-05-01 5061
47 산문 홀로 사는 즐거움 - 법정 2011-05-01 3966
46 산문 너는 어느 쪽이냐고 묻는 말들에 대하여 - 김훈 2011-05-03 4146
» 산문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 - 이외수 2011-05-06 3765
44 산문 막시무스의 지구에서 인간으로 유쾨하게 사는 법 - 막시무스 (이근영 2011-05-06 4088
43 산문 선방일기 - 지허 2011-05-09 6552
42 산문 산중 일기 - 최인호 2011-05-09 4175
41 산문 아름다운 마무리 - 법정 2011-05-09 4518
40 산문 일기일회 - 법정 2011-05-09 4542
39 산문 어느 날 사랑이 - 조영남 2011-05-09 3865
38 산문 길 위에서 띄운 희망편지 - 김형오 2011-05-09 4126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