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산거일기


지은이 : 김달진
출판사 : 문학동네 (1998/06/03)
읽은날 : 1998/11/04


산거일기 월하 김달진 선생님이 작고하실 때까지의 유고를 수습한 것으로 크게 1부(산거일기), 2부(삶을 위한 명상), 3부, 4부로 나눠져 있다.
1부 '산거일기'는 금강산 유점사 시절인 1941년 선생님이 34세 전후에 쓰신 일기문 초록들이며, 2부 '삶을 위한 명상'은 <법구경>을 간행하신 1965년(58세) 전후의 단상집으로 구성되었고, 3부는 수련 생활과 사회생활을 통해 다듬어진 선생님의 생각이나 사상을 산문형식으로 그려져 있다. 4부에서는 시와 글을 통해서 '인간 김달진'의 삶을 시를 통해서 소개하고, 되짚어 볼 수 있는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산거일기>라는 제목에 이끌려 책을 샀을 뿐 '김달진'이라는 분은 초면이었다. 한가지 더 관심을 끌은 것은 책 표지 뒷면에 실린 선생님의 사진이었다. 왠지 인자한 뒷집 할아버지 같은 분위기였다고나 할까...
아무튼 책을 눈으로 보지 말고 맘으로 하나씩 음미 하다보면 선생님의 가식없는 무위와 '선, '도'사상에 더욱 더 정감이 간다. 불교의 선과 노장의 도가 하나로 합쳐 글과 시에 스며들어 한편의 선시를 감상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자유스럽고, 거침이 없는, 거기다 세상을 한 걸음 뒤로 물러서 바라볼 수 이었던 선생님의 뛰어난 정신세계가 내 마음에 잔잔한 파도를 일으킨다.


"오랜 동안의 수도 생활과 시적 수련 등으로 응축된 이 산문집이 인생을 고뇌하고 깊이 있게 인생을 살고자 하는 많은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엮은이의 말중에서

분류 :
산문
조회 수 :
4736
등록일 :
2011.04.08
16:31:49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300&act=trackback&key=29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30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97 산문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 박완서 2011-05-09 8237
96 산문 그건 사랑이었네 - 한비야 2011-05-09 8070
95 산문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 - 최순우 2011-05-09 7911
94 산문 바람의 딸, 우리 땅에 서다 - 한비야 2011-05-09 7766
93 산문 카일라스 가는 길 - 박범신 2011-05-09 7704
92 산문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Let Your Life Speak) - 파커 J. 파머(Paker J. Palmer) 2012-05-07 7663
91 산문 독서 - 김열규 2011-05-11 7238
90 산문 내 인생의 의미 있는 사물들 (Evocative objects : things we think with) - 셰리 터클 (Sherry Turkle) 2011-05-09 6998
89 산문 파리는 깊다 - 고형욱 2011-05-09 6926
88 산문 책 읽는 청춘에게 - 우석훈외 20인의 멘토와 20대 청춘이 함께 만들다 2011-05-09 6908
87 산문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What I talk about when I talk about Running) - 무라카미 하루키... 2011-05-11 6793
86 산문 선방일기 - 지허 2011-05-09 6616
85 산문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 김원영 2011-05-09 6574
84 산문 사라져가는 오지마을을 찾아서 - 이용한, 심병우 2011-04-07 6504
83 산문 수필 - 피천득 2011-04-07 6293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