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외뿔


지은이 : 이외수
출판사 : 해냄 (2001/04/18)
읽은날 : 2001/07/11


외뿔 외수 형님께...


안녕하십니까 외수 형님. 이게 얼마만 입니까?
그 동안 몸은 건강하셨는지...
간간이 형님의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파지'속을 헤엄치고 계시는 '꾸부정한' 모습의 형님을 연상할 수 있었죠. 그러다 얼마전 모 TV프로에서 '알까기' 기사로 등단하시어 활동(?)하시는 모습을 잠시 뵈었을 뿐이죠. 그 모습이 어찌나 반갑던지...


책은 조금 늦게 손에 잡았습니다. 형님의 글에 대한 기대감, 긴장감을 좀더 즐기기 싶었거든요. 하지만 이제는 그 '상상'의 즐거움을 책 속에서 느끼려합니다. 책장에 고이 모셔놨던 책을 오늘에서야 펼칩니다.
그럼 지금부터 형님을 만나러 가겠습니다.


처음엔 '우화'집이라 해서 <사부님, 싸부님>과 같은 소설이나 동화쯤으로 생각을 했습니다. 하지만 제가 그만 큰 실수를 범했다는 걸 알게됐습니다. 아마 우화가 포함된 '풍자 산문집' 쯤으로 부르는 것이 더 좋을 듯 하더군요.
특정한 스토리를 갖는 이야기라기 보다 외수 형님의 단편, 단편의 느낌들을 간결하면서도, 다분히 철학적인 그림들과 함께 구성한 책이더라구요.
날카롭게 꼬집는 풍자와 간간이 터지는 웃음... 글과 이웃한 그림들이 그 흥을 잘 돋구고 있다 봅니다.


책은 한마디로 '도(道)' 이야기... 꼬마 도깨비(띠끼)가 말하는 세상 이치...
하지만 너무 '도', '도' 하는 건 아니신지...
"道可道 非常道"
저 역시 미천한 중생으로 상도(上道)의 깊은 뜻을 깊이 헤아리는 건 아니지만 너무 직접적으로 강조하시기에 그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 본연의 의미가 조금은 희석된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세상이 절 망쳤는지, 제가 세상을 망쳤는지 모르겠습니다만 '깨달음'이니 '도'니 하는 말들의 남발로 인해서 괜히 어색하게 들리더라구요.
마치 알맹이 없는 깡통의 요란함처럼...
설마 외수 형님은 아니시겠지요?


그리고 '우화'라고 하지만 <어린 왕자>나 <갈매기의 꿈>에서 봤던 깊이 있는 '삶'은 보이질 않고 세상을 투정하는 어린아이의 번지르르한 불평만 제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재밋는 우화 뒤에 숨어있는 극단적인 형태의 '논설문'을 보는 듯한 느낌도 조금은 받았습니다.
'내'가 중요하고, '도'가 중요하듯, 약간의 부조리라 할지라도 그 의미는 중요하다 봅니다.
의사당을 권투장으로 착각하고 명패를 집어던지는 '손'들과 코앞의 금전에만 매달려 쩔쩔매는 '머리'들, 껍데기로 사람과 사물의 가치를 평가하려는 '우리'들, 일년에 한 권의 책도 보지 않는 '당신'들, 이 모두가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바람직하다고 해서 중요하고, 그렇지 않다고 해서 중요하지 않은 것이 아니라 전체를 이루는 다양한 각자의, 자기모습이기에 중요하다 봅니다.
눈에 거슬리는 '쓰레기'라 하여 무조건 매도하기에 앞서 '우리'라는 사회를 구성하는 일원으로서 사랑하고, 포용해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 그들도 인간이기에...


끝으로 한 말씀만 더 올리겠습니다.
외수 형님... 부디 더 높은 곳으로, 넓은 곳으로 올라가십시오.
모두가 하나되고, 모두가 사랑하는 그 곳에 가십시오.
그래서 우리 모두에게 길 좀 알켜주십시오.
제가 가는 길에 길눈 멀지 않도록... ...


제가 한때 미치고 환장하던 그 책들의 이름엔 늘 '이외수'라는 말이 따라다녔습니다.
그땐 형님 책의 표지만 봐도 가슴이 어찌나 설레던지...
하지만 지금은 그때만큼의 설렘이나 흥분이 되살아나질 않더군요. 형님이 더 심오해지셨는지, 제가 더 타락한 건진 모르겠습니다만...
하지만 어디 세상일이란 게 다 안 그렇습니까... 어쩌면, 이렇게 시간과 공간의 흐름에 따라 한 문장의 글이라도 그 의미가 사뭇 다르게 와 닿는 것이 '책'과 '인생'이 주는 묘미가 아닐까 합니다.


형님. 반가웠습니다.
그럼...

분류 :
산문
조회 수 :
3414
등록일 :
2011.04.27
00:29:13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53&act=trackback&key=19e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sort
92 기타 햄릿(Hamlet) -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 freeism 14733   2012-02-17 2020-03-15 15:22
햄릿(Hamlet) 지은이 : 셰익스피어(William Shakespeare) 옮긴이 : 최종철 출판사 : 민음사(1998/08/05, 초판:1601) 읽은날 : 2012/02/16 고전 중의 고전이자 셰익스피어의 대표작으로 온갖 종류의 필독서, 권장도서, 추천도서에...  
91 인문 조벽 교수의 희망 특강 - 조벽 freeism 6982   2012-02-22 2012-02-24 22:24
조벽 교수의 희망 특강 지은이 : 조벽 출판사 : 해냄 (2011/12/15) 읽은날 : 2012/02/20 조벽 교수님의 책을 읽어본 아내는 교사의 자세는 물론 교수법에 대해서도 많이 배울 수 있었다며 그의 책을 적극 추천했다...  
90 외국 돈키호테(El Ingenioso Hidalgo Don Quixote de La Mancha) - 미겔 데 세르반테스(Miguel de Cervantes Sattv... freeism 6141   2012-02-29 2020-03-15 15:21
돈키호테(El Ingenioso Hidalgo Don Quixote de La Mancha) 지은이 : 미겔 데 세르반테스(Miguel de Cervantes Sattvedra) 옮긴이 : 박 철 출판사 : 시공사(2004/11/06, 초판 : 1605) 읽은날 : 2012/02/28 '돈키...  
89 한국 무진기행 - 김승옥 [1] freeism 5416   2012-03-11 2012-07-13 13:25
무진기행 지은이 : 김승옥 출판사 : 민음사 (1980/11/30) 읽은날 : 2012/03/10 <무진기행> (1964) 잘나가는 처가의 도움을 받으며 그럭저럭 제약회사에 다니던 윤희중은 전무 승진을 앞두고 무진으로 휴양을 온다. 그의 고...  
88 한국 엄마를 부탁해 - 신경숙 freeism 6953   2012-03-20 2012-03-20 12:22
엄마를 부탁해 지은이 : 신경숙 출판사 : 창비 (2008/11/10) 읽은날 : 2012/03/18 "엄마를 잃어버린 지 일주일째다."라는 말로 소설을 시작된다. 생일잔치를 위해 시골서 올라온 아버지는 함께 올라온 어머니를 서울역에서 놓쳐...  
87 인문 프로이트의 의자 - 정도언 freeism 6954   2012-03-31 2012-03-31 09:21
프로이트의 의자 지은이 : 정도언 출판사 : 웅진지식하우스 (2009/10/05) 읽은날 : 2012/03/30 야심한 저녁, <프로이트의 의자>를 펼친다. 오래된 친구에게 자신의 속내를 풀어놓듯, 가슴 속에 응어리진 답답함을 하나씩 설명한다...  
86 외국 위대한 개츠비 (The Great Gatsby) - F. 스콧 피츠제럴드 (F. Scott Fitizgerald) freeism 5515   2012-04-12 2012-04-12 23:53
위대한 개츠비 (The Great Gatsby) 지은이 : F. 스콧 피츠제럴드 (F. Scott Fitizgerald) 옮긴이 : 김동욱 출판사 : 민음사 (2003/05/01) 읽은날 : 2012/04/11 집 근처 하천을 달렸다. 차가운 겨울바람에 움츠렸던 몸이 하...  
85 산문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Let Your Life Speak) - 파커 J. 파머(Paker J. Palmer) freeism 7450   2012-05-07 2020-03-15 15:21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Let Your Life Speak) 지은이 : 파커 J. 파머(Paker J. Palmer) 옮긴이 : 홍윤주 출판사 : 한문화(2001/12/18) 읽은날 : 2012/05/06 오래전에 어느 블로거가 남긴 평을 보고 장바구니에 넣어둔 책...  
84 산문 달리기와 존재하기(Running & Being) - 조지 쉬언(George Sheehan) freeism 5784   2012-05-20 2020-03-15 15:20
달리기와 존재하기(Running & Being) 지은이 : 조지 쉬언(George Sheehan) 옮긴이 : 김연수 출판사 : 한문화(2010/08/06) 읽은날 : 2012/05/20 나는 오늘도 달린다. 퇴근 후 아이들이 잠자리에 든 시간을 이용해 어둠이 ...  
83 외국 도플갱어(Der Dppelgänger) - 주제 사라마구(José Saramago) freeism 7275   2012-06-15 2020-03-15 15:19
도플갱어(Der Dppelgänger) 지은이 : 주제 사라마구(José Saramago) 옮긴이 : 김승욱 출판사 : 해냄(2006/09/25) 읽은날 : 2012/06/15 도플갱어 : 같은 공간과 시간에서 자신과 똑같은 대상(환영)을 보는 현상. 독일어로, '이중으...  
82 한국 원미동 사람들 - 양귀자 [1] freeism 7072   2012-07-05 2014-03-22 13:09
원미동 사람들 지은이 : 양귀자 출판사 : 살림 (1987/11/18) 읽은날 : 2012/07/04 서쪽으로 구월산(지금은 윤산)을 끼고 있는 금사동은 부산이라고는 하지만 2,30분은 버스를 타고나가야 시내에 닿을 수 있는 변두리에 속했다. ...  
81 산문 나는 걷는다 붓다와 함께 - 청전 스님 freeism 5902   2012-07-15 2012-09-14 10:01
나는 걷는다 붓다와 함께 지은이 : 청전 스님 출판사 : 휴 (2010/01/22) 읽은날 : 2012/07/13 어디서 봤는지 기억은 나지 않는다. 텔레비젼인지 신문인지는 모르지만 티베트 망명정부가 있는 인도 다람살라에서 생활하는 스님...  
80 외국 13계단(13階段) - 다카노 가즈아키(高野和明) freeism 5183   2012-08-03 2020-03-15 15:18
13계단(13階段) 지은이 : 다카노 가즈아키(高野和明) 옮긴이 : 전새롬 출판사 : 황금가지(2005/12/20) 읽은날 : 2012/08/01 "저승사자는 오전 9시에 찾아온다." 우츠기 부부를 살해한 혐의로 사형을 판결 받은 사카키바라 료. 그...  
79 인문 최성애, 조벽 교수의 청소년의 감정코칭 - 최성애, 조벽 freeism 6575   2012-08-10 2012-08-11 12:38
최성애, 조벽 교수의 청소년의 감정코칭 지은이 : 최성애, 조벽 출판사 : 해냄 (2012/07/22) 읽은날 : 2012/08/11 몇 년 전 자녀의 감정을 먼저 헤아리고 공감해 주라는 것에 대한 학부모 연수에 참석한 적이 있다. 보통은...  
78 외국 제노사이드(ジェノサイド) - 다카노 가즈아키(高野和明) freeism 4724   2012-09-16 2020-03-15 15:20
제노사이드(ジェノサイド) 지은이 : 다카노 가즈아키(高野和明) 옮긴이 : 김수영 출판사 : 황금가지(2012/06/08) 읽은날 : 2012/09/16 " 제노사이드 : 특정 집단을 절멸시킬 목적으로 그 구성원을 대량 학살하는 행위 " <제노사이...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