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노인과 바다(The Old Man and the Sea)

지은이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출판사 : 민음사(2012/01/02, 초판 : 1952)
옮긴이 : 김욱동
읽은날 : 2020/03/23



노인과 바다(The Old Man and the Sea)

   산티아고는 84일째 아무런 고기도 잡지 못했지만, 이번만은 달랐다. 엄청나게 큰 청새치가 그의 낚싯바늘을 물었고 이틀간의 사투 끝에 작살로 겨우 잡을 수 있었다. 하지만 배에 매달고 오는 도중에 피 냄새를 맞은 상어 때의 공격으로 대부분의 살점이 뜯겨버렸고, 앙상한 뼈만 매단 체 겨우 되돌아올 수 있었다.


  노인은 오직 고기를 잡겠다는 일념으로 작열하는 태양 아래에서 허기와 부상을 견딘다. 살이 갈라지고 목이 타들어 간다. 잠은 고사하고 허리도 제대로 펼 수 없다. 낚싯줄 하나로 연결된 적은 심연에 웅크린 체 완강히 버텼다. 적은 죽여야 할 대상이 아니라 극복해야 할 자신이 되어버렸다. 바다는 현실과 이상을 가르는 경계가 되어 꿈적도 하지 않았다.

  노인이 잡으려고 했던 청새치는 단수한 물고기가 아니라 84일간의 불운을 돌파해줄 행운의 열쇠였고, 자신을 따랐던 소년과 재회할 수 있는 허가증이었다. 또한 노년의 외로움을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말 상대였다. 비록 힘들게 성취한 결과물이 타인의 몫으로 돌아가 버렸지만 이것은 더이상 중요하지 않았다. 청새치의 상징과도 같은 긴 뿔(주중이)을 소년에게 선물함으로써 노인이 찾은 희망은 새로운 세대에게 전해질 수 있었던 것!


  하지만 정작 헤밍웨이 자신은 청새치를 잡고도, 그 희망의 끈은 놓쳐버렸다. 탕! 엽총 소리와 함께 노인의 무기는 사라졌다. 다음 책에선 헤밍웨이를 따라가 봐야겠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304
등록일 :
2020.03.24
00:29:17 (*.109.247.116)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4092&act=trackback&key=ce8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409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62 외국 노르웨이의 숲(Noruuei No Mori, ノルウェイの森, 상실의 시대) -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2015-11-24 2359
361 사람 헤밍웨이 - 백민석 2020-04-08 232
» 외국 노인과 바다(The Old Man and the Sea)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2020-03-24 304
359 한국 파과 - 구병모 2015-11-07 737
358 인문 비숲 - 김산하 2016-05-31 908
357 산문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What I talk about when I talk about Running) - 무라카미 하루키(村... 2015-07-15 890
356 산문 서울의 시간을 그리다 - 이장희 2015-05-07 1464
355 산문 시간을 멈추는 드로잉 - 김현길 2015-04-06 1093
354 한국 우아한 거짓말 - 김려령 2015-04-12 820
353 인문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 - 장 지글러(Jean Ziegler) 2015-03-30 771
352 한국 한국단편문학선 1 - 김동인, 현진건 외 2014-11-18 894
351 외국 바보 빅터(Victor The Fool) - 호아킴 데 포사다(Joachim de Posada), 레이먼드 조(Raymond Joe) 2014-11-17 1286
350 한국 시인 동주 - 안소영 2016-05-10 702
349 산문 소설가의 일 - 김연수 2014-12-10 2463
348 한국 고령화 가족 - 천명관 2015-01-26 826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