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원미동 사람들

지은이 : 양귀자

출판사 : 살림 (1987/11/18)

읽은날 : 2012/07/04


원미동 사람들  

  서쪽으로 구월산(지금은 윤산)을 끼고 있는 금사동은 부산이라고는 하지만 2,30분은 버스를 타고나가야 시내에 닿을 수 있는 변두리에 속했다. 버스는 동상동 고개를 넘어오는 79번과 연산동을 거쳐 시내로 바로 이어지던 99번이 전부였고 아이들이 뛰어놀던 골목길은 아직 포장이 되지 않은 울퉁불퉁한 흙길이었다. 하지만 7,80년대 공업화와 맞물려 각종 공장들이 많이 들어선 탓에 거주인구는 상대적으로 많았다. 그러다보니 도로와 맞닿은 시장은 언제나 북세통이었다.
  여기서 유년시절의 대부분을 보냈기에, 지금 살고 있는 도심의 아파트 숲에 비하면 상당히 애착이 가는 곳이다. 거기다 현재 몸담고 있는 직장마저도 이곳에 있으니 '금사동'은 단순한 지명을 넘어 내 정신의 일부와 같은 곳이 되어버렸다.
 
  양귀자님은 부천의 작은동네, 원미동을 소재로 총 열한편의 단편소설을 연작으로 묶었다. 서울에서 밀려난, 혹은 입성을 꿈꾸는 우리의 소시민들이 머물던 공간으로 소설을 통해 처음 알게 되었지만 그 느낌과 분위기는 내 어린날의 동네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미래를 꿈꾸며 현재를 감네하는 공간이랄까, 우리 아버지, 어머니들이 웃고 울면서, 때로는 싸우면서 살아왔던 모습들이 옴니버스 영화처럼 잔잔하게 펼쳐졌다.
 
  오늘도 금사동으로 출근한다. 어릴적 옛 기억과는 많이 달라져버렸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생활 터전이다. 희망과 절망이 공존한 체 이상과 현실을 오가며 살아가는 우리들의 현재 모습이다. 사는 방식이 달라졌을 뿐 어제의 모습은 오늘에도 여연한 것 같다. 늘 웃음 가득한 동네가 되었으면 좋겠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7069
등록일 :
2012.07.05
23:54:0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4008&act=trackback&key=0a6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4008

이재봉

2012.07.13
13:27:12
(*.157.221.79)

1990년 경남공고 독서토론회에 참가하면서 읽었던 <원미동 사람들>.

안경 낀 아저씨랑 꼬마... 이름이 옥자였나?

MBC 베스트셀러극장 등에서도 몇 번 봤던 기억이 나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92 산문 아름다움도 자란다 - 고도원 2011-04-27 3252
91 산문 무량수전 배흘림기둥에 기대서서 - 최순우 2011-04-27 4653
90 외국 오페라의 유령 (Le Fanto"me de l'Ope'ra) - 가스통 르루 (Caston Leroux) 2011-04-27 3871
89 산문 사람 - 안도현 2011-04-27 3635
88 산문 예술가로 산다는 것 - 박영택 2011-04-27 3589
87 사람 체 게바라 평전 (Che Guevara) - 장 코르미에 (Jean Cormier) 2011-04-27 2833
86 산문 물소리 바람소리 - 법정 2011-04-27 3753
85 외국 여자는 두번 울지 않는다 (The Best Laid Plans) - 시드니 셀던 (Sidney Sheldon) 2011-04-27 4159
84 외국 교코 (キョウコ) - 무라카미 류 (村上 龍) 2011-04-27 4174
83 산문 지리산 편지 - 정도상 2011-04-27 3516
82 산문 무소유 - 법정 2011-04-27 3584
81 한국 상도 - 최인호 2011-04-27 3480
80 산문 외뿔 - 이외수 2011-04-27 3414
79 인문 그리스 로마 신화 - 이윤기 2011-04-27 4020
78 인문 그대가 본 이 거리를 말하라 - 서현 2011-04-26 3850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