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뇌 (L'Ultime Secre, 1, 2)


지은이 : 베르나르 베르베르 (Bernard Werber)
옮긴이 : 이세욱
출판사 : 열린책들 (2002/07/10)
읽은날 : 2002/11/23


뇌 손으로 책장을 넘기며, 눈으로 글을 읽고, 뇌로 이야기를 생각한다. 그리고 가슴을 음미한다.


<개미>의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
얼마 전 <뇌> 홍보차 방한한 모습을 부산에서 본 적이 있었다. 이지적이고 딱딱할 것만 같은 예상과는 달리 상당히 포근한 느낌이었다. 세련된 외모는 물론, 통역자, 청중들까지 휘어잡는 부드러운 말투와 적당한 유머는 언어의 벽을 넘어 <뇌>라는 작은 '책감대'를 만들기에 충분했었다. 멀리서 지켜보는 만남이었지만 그 여운으로 하루종일 흐뭇했던 기억이 난다.


'복상사'라는 행복한(?) 죽음을 맞은 핀처박사와 '뇌'를 중심으로 이 사건을 풀어나가는 두 기자(뤼크레스, 이지도르)의 이야기로 마치 '뇌'와 '동기'를 중심축으로 좌우를 오르내리는 시소놀이처럼 박사와 기자, 과거와 현재가 한 단락씩 교차되어 진행된다.
의학소설이라기 보다는 '이성과 감성', '자극과 반응'등 의식과 무의식의 기원을 찾아가는 심리소설, 철학소설의 형식이 강한 듯 하다. 우리 내부, 머리(뇌)와 가슴에서 일어나는 복합적인 파편들을 하나하나 더듬어 가는 책이라고나 할까...


그 복합적인 파편의 중심에는 언제나 '동기(즐거움, 쾌락에 대한 욕구)'가 있다.
밥을 먹든, 잠을 자든, 책을 읽든, 산을 오르든, 그림을 그리든, 종교에 심취하든, 게임을 즐기든, 섹스를 즐기든 '삶의 카타르시스'를 얻기 위한 동기는 언제나 존재한다.
책에선 그 '동기'를 직접적으로 충족시켜줄, '뇌'속의 진원지가 밝혀진다. 더 이상 자아를 찾기 위해 일을 하거나 땀을 흘리지 않아도 인생의 목적, 인생의 즐거움(슬픔), 인생의 쾌락과 환희를 느낄 수 있게 된다. 마치 철부지 아이가 약간의 조작(?)으로 백발 노인의 미소깊은 눈물을 흘리는 것처럼...


양손을 들어 내 머리를 만져본다. 까칠까칠한 머리털 밑으로 느껴지는 둥그스름한 살과 뼈, 그리고... '뇌'. 그 표면을 이루는 수많은 골짜기와 그 속으로 얽히고 섥힌 신경세포들. 이 글을 쓰고 있는 동안에도 전기적 자극을 통해 수십만, 아니 수백만 개의 뉴런들 사이로 퍼져나가는 '생각의 흐름'을 느껴본다.
'나'라는 존재에 대한 복합적인 인지는 어떻게 뇌 속에 존재할 수 있으며, 생각과 말, 행동의 근원이 되는 '동기'는 어떻게 구성되는지... 물질적(뇌)인 부분과 정신적인 부분이 어떻게 하나로 융합되는지 놀라움과 신비함을 넘어 경외감까지 들게 된다. 마치 우주의 근원과 신비를 대면하는 듯하다.
"내 머리통은 우주다. 나는 우주를 안고, 우주를 누비며 살아간다 ! ?"


잘 넘어가면서도, 한편으론 심오한 소설... 하지만 <개미>와 같은 '쫀득'한 재미는 덜하다.
전신마비의 '식물인간'을 인간적으로 대하는 핀처박사가 '따뜻한 의술인'의 모습에서 갑자기 프랑켄쉬타인의 모습으로 변하는 과정이 조금은 의아하다. 아무리 의학적 호기심과 지적 욕구가 강하다지만, 자신의 뇌(팔다리가 아닌, 인간의 물리적 존재의 근원이라 할 수 있는)를 실험도구로 사용하는 설정은 약간의 무리가 있는 듯 보인다.
그리고 '아테나'라는 인간의 생각을 돕는 '생각하는 프로그램'. 마르탱(리스환자)의 머리(뇌)에 이식한 전극을 통해 컴퓨터를 조작, 이 프로그램과 대화함으로 자신과 아테나의 사고를 넓힌다는 설정은 이해가 가지만, 초반부의 뭐든지 척척 알아서 처리하고, 스스로 개량하는 프로그램이라는 설정과는 달리 후반부에서는 이렇다할 역할도 없이 너무 허무하게(?) 'Shot Down'되는 상황은 조금 조급한 설정처럼 보여진다.


<뇌>를 통해 나의 삶에 대한 근원적인 물음, '동기'에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
결과보다는 과정에 충실한 '동기'를 가지고 싶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5896
등록일 :
2011.04.28
12:19:32 (*.43.57.253)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82&act=trackback&key=080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8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317 외국 콧수염 (La Moustache) - 엠마뉴엘 카레르 (Emmanuel Carrere) 2011-04-25 4194
316 산문 인생 - 김용택 2011-04-25 3547
315 인문 그대가 본 이 거리를 말하라 - 서현 2011-04-26 3868
314 인문 그리스 로마 신화 - 이윤기 2011-04-27 4036
313 산문 외뿔 - 이외수 2011-04-27 3434
312 한국 상도 - 최인호 2011-04-27 3494
311 산문 무소유 - 법정 2011-04-27 3606
310 산문 지리산 편지 - 정도상 2011-04-27 3535
309 외국 교코 (キョウコ) - 무라카미 류 (村上 龍) 2011-04-27 4195
308 외국 여자는 두번 울지 않는다 (The Best Laid Plans) - 시드니 셀던 (Sidney Sheldon) 2011-04-27 4173
307 산문 물소리 바람소리 - 법정 2011-04-27 3772
306 사람 체 게바라 평전 (Che Guevara) - 장 코르미에 (Jean Cormier) 2011-04-27 2849
305 산문 예술가로 산다는 것 - 박영택 2011-04-27 3612
304 산문 사람 - 안도현 2011-04-27 3648
303 외국 오페라의 유령 (Le Fanto"me de l'Ope'ra) - 가스통 르루 (Caston Leroux) 2011-04-27 3886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