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지은이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옮긴이 : 이가형
출판사 : 해문출판사 (1994/05/15)
읽은날 : 2007/08/31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휴~’하는 한숨소리가 더 길게 느껴진다. 지루하게 반복되는 일상이 싫어지고 새로운 것에 대한 막연한 동경이 가슴 한구석을 채우기 시작한다. 뭔가 새롭고 신선한 것에 대한 갈증으로 주변을 둘러보지만... 별 뾰족한 수를 찾지 못한 체 일상으로 되돌아온 나를 발견한다.
이런 나의 눈에 들어온 것이 바로 애거서 크리스티의 추리소설이다. 추리문학 최고의 고전이라는 글을 보고 학생들에게 선물이나 할까 하고 구입한 후 방치된 책이었는데 붉은 색의 표지가 길거리를 걷다 우연히 맞은 칠리소스 향기처럼 강열하게 느껴졌다. 무엇에라도 홀린 듯 달콤하게 빛나는 붉은 유혹에 이끌려 책장을 펼친다.


등장인물, 배경, 사건. 언제 어디서 그 실마리가 보일지 몰라 꼼꼼히 읽어가는 내 모습이 재미있다. 미지의 원시림에 첫발을 내딛는 탐험가처럼 기대감에 부푼 발걸음을 느리고 신중하게 옮겨 놓는다.
하지만 적응이 쉽지만은 않다. 위그레이브, 클레이슨, 롬바드, 브렌트, 매카서, 암스트롱, 마스턴, 블로어, 로저스, 열 명이나 되는 주요 등장인물들은 어찌 그리 헛갈리는지. 책머리에 등장인물에 대한 간단한 소개가 없었다면 꾀나 난감할 뻔 했다. 인물이 등장할 때마다 프로필을 집어가며 천천히 인디언 섬의 미스터리 속으로 빠져든다.


익명의 편지를 받은 여덟 명의 손님들이 인디언 섬에 모인다. 하지만, 그들을 기다리는 것은 불안에 떠는 하인 부부뿐. 고의적이든 암묵적이든 살인이라는 죄의식을 갖고 있던 이들 열 명은 섬에 갇힌 채 ‘열 명의 인디언 소년’이라는 동요에 맞추어 차례로 살해된다. 하지만 섬에는 열 명의 손님 외엔 누구의 흔적도 없다. 결국 이런 음모를 꾸민 살인범은 그들 중 있다는 결론인데...
한 페이지 한페이지, 숨소리를 죽이며 보이지 않는 위협에 놓인 그들을 뒤쫓는다. 제한된 공간에서 서로를 믿지 못하며 경계할 수박에 없는 상황은 마치 내가 범인이라는 된 듯한 긴장감을 일으킨다.


광풍이 휘몰아친 후 한 장의 편지로 사건의 전말이 전해지자 알 수 없는 후련함이 그 동안의 긴장과 의혹을 한순간에 날려버린다. 상상과 추리로 복잡하게 뒤엉켜진 머리가 일순간 명쾌해지는 느낌이다. 숨 막히듯 레일을 질주한 후 철컹거리며 정차하는 롤러코스터에 앉은 기분이랄까. 그간의 사건들이 눈앞을 스쳐간다.
‘휴~’ 하는 안도감에서 추리소설의 참맛을 느껴본다.


사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관객의 허를 찌르는 최근 영화들에 비한다면야 작위적이고 엉성한 면이 많이 보이지만 1939년 작이라는 점과 최근 서스펜스 영화의 모티브를 제공하고 있다는 점에 의미가 클 것 같다. 할아버지가 남긴 유품을 정리하는 느낌처럼 말이다.

분류 :
외국
조회 수 :
4240
등록일 :
2011.05.04
01:05:41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1067&act=trackback&key=4a2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106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최근 수정일
167 한국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 - 서진 freeism 5232   2011-05-04 2011-05-04 14:57
웰컴 투 더 언더그라운드 지은이 : 서진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7/07/18) 읽은날 : 2007/09/19 나는 누구이고, 왜 여기 있는가? 기억을 잃어버린 체 뉴욕의 지하철을 맴도는 하진은 지하철 밖으로 나가기만 하면 어김없이 기절...  
» 외국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freeism 4240   2011-05-04 2011-05-04 01:05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And Then There Were None) 지은이 : 애거서 크리스티 (Agatha Christie) 옮긴이 : 이가형 출판사 : 해문출판사 (1994/05/15) 읽은날 : 2007/08/31 ‘휴~’하는 한숨소리가 더 길게 느껴진다. 지루하...  
165 외국 동물농장 (Animal Farm) - 조지 오웰 (George Orwell) freeism 4971   2011-05-04 2011-05-04 01:03
동물농장 (Animal Farm) 지은이 : 조지 오웰 (George Orwell) 옮긴이 : 도정일 출판사 : 민음사 (1998/08/05, 초판:1945) 읽은날 : 2007/06/13 <동물농장>은 인간사의 축소판이다. 메이너 농장의 동물들은 반란을 통해 인간을 몰아...  
164 한국 모랫말 아이들 - 황석영 freeism 4106   2011-05-04 2011-05-04 01:01
모랫말 아이들 지은이 : 황석영 그 림 : 김세현 출판사 : 문학동네 (2001/01/20) 읽은날 : 2007/06/10 한국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초반, ‘모랫말’에서 소년기를 보낸 황석영의 자전적 소설로 어렵고 궁핍한 그 시절의 기억을 ...  
163 한국 개 - 김훈 freeism 4636   2011-05-04 2011-05-04 01:00
개 지은이 : 김훈 그 림 : 김세현 출판사 : 푸른숲 (2005/07/11) 읽은날 : 2007/05/29 <개>를 다시 펼쳐 들었다. 전체적인 구성이 잘 이해되지 않거나 읽는 기간이 늘어져 앞부분의 이야기가 기억나지 않을 때를 제외하고는 같...  
162 한국 도모유키 - 조두진 freeism 5388   2011-05-04 2011-05-04 00:59
도모유키 지은이 : 조두진 출판사 : 한겨레신문사 (2005/07/21) 읽은날 : 2007/05/07 국가간에 시작된 전쟁은 개인의 비극을 넘어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의구심으로 되돌아왔다. 적이라지만 이는 국가 통수권자의 적일뿐 총칼을 집...  
161 외국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 주제 사라마구 (Jose' Saramago) freeism 4363   2011-05-04 2012-05-27 12:21
눈먼 자들의 도시 (Ensaio sobre a Cegueira/Blindness) 지은이 : 주제 사라마구 (José Saramago) 옮긴이 : 정영목 출판사 : 해냄 (2002/11/20) 읽은날 : 2007/04/18 눈이 멀다. 온통 세상엔 온통 하얀 어둠만이 존재할 뿐 아...  
160 한국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 박민규 freeism 3697   2011-05-04 2011-05-04 00:55
삼미 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지은이 : 박민규 출판사 : 한겨레출판 (2003/08/12) 읽은날 : 2007/03/31 프로야구 원년 팀으로 만년 꼴찌로 기억되던 삼미슈퍼스타즈가 부활했다. 아련한 향수 속에서 묻혀가던 그들의 전설은 20...  
159 외국 뉴욕 3부작 (The New York Trilogy) - 폴 오스터 (Paul Auster) freeism 4585   2011-05-04 2011-05-04 00:54
뉴욕 3부작 (The New York Trilogy) 지은이 : 폴 오스터 (Paul Auster) 옮긴이 : 황보석 출판사 : 열린책들 (2003/03/30) 읽은날 : 2007/03/20 퇴근시간 이후, 텅빈 직장에 앉아 책을 펼친다. “아휴~”하는 한숨소리와 함께 ...  
158 한국 망하거나 죽지 않고 살 수 있겠니 - 이지형 freeism 4652   2011-05-04 2011-05-04 00:52
망하거나 죽지 않고 살 수 있겠니 지은이 : 이지형 출판사 : 문학동네 (2000/09/15) 읽은날 : 2007/02/10 재밌고 기발한, 새로운 형식의 글이라는 찬사가 이 책을 집어든 첫 번째 이유. 거기다 일제 식민지시대라는 정형화된 엄...  
157 한국 유진과 유진 - 이금이 freeism 3675   2011-05-04 2011-05-04 00:50
유진과 유진 지은이 : 이금이 출판사 : 푸른책들 (2004/07/10) 읽은날 : 2007/02/05 이 책은 이유진이라는 동명을 가진 중학생 소녀의 성폭력에 대한 기억을 다룬다. 잊고 싶거나 혹은 잊은 줄 알았던 아픈 기억들 앞에 놓여진...  
156 한국 아내가 결혼했다 - 박현욱 freeism 3810   2011-05-04 2011-05-04 00:49
아내가 결혼했다 지은이 : 박현욱 출판사 : 문이당 (2006/03/10) 읽은날 : 2006/12/31 FC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 간의 라이벌전을 보는 듯 보편적 결혼관의 한 남자와 자유연예의 한 여인이 만났다. 둥근 공으로 공격과 ...  
155 한국 능소화 - 조두진 freeism 3792   2011-05-03 2016-07-07 15:47
능소화 지은이 : 조두진 출판사 : 예담 (2006/09/20) 읽은날 : 2006/12/16 바싹 타들어가는 건조한 겨울날에는 촉촉하게 가슴을 적셔줄 수 있는 ‘사랑 이야기’가 제격이 아닐까. 그러던 중 한 독서토론회에서 12월의 대상도서...  
154 외국 환상 (Illusions)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freeism 5094   2011-05-03 2011-05-03 14:42
환상 (Illusions) 지은이 : 리차드 바크 (Richard Bach) 옮긴이 : 이은희 출판사 : 한숲 (2003/06/10) 읽은날 : 2006/12/14 별 다섯 개의 독자서평이 수두룩하다. 평소 리차드바크의 <갈매기의 꿈>을 신앙서처럼 여겼던 탓에 그 ...  
153 한국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 공지영 freeism 3683   2011-05-03 2011-05-03 14:38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지은이 : 공지영 출판사 : 푸른숲 (2005/04/18) 읽은날 : 2006/11/01 최근에 개봉하여 인기를 모으고 있는 영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을 보기 전에 동명의 원작소설을 먼저 읽었다. 한 사형수의 불행하고...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