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달 너머로 달리는 말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파람북(2020/06/05)
읽은날 : 2020/08/08



달 너머로 달리는 말

문장은 전투와 같고,

표현은 양보할 수 없다.

- <말 너머로 달리는 말>, 김훈


소설책의 날개지에 적힌 작가의 말로 이 한 문장으로 <달 너머로 달리는 말>은 표현되리라.
현실에 존재할 것 같지 않은 두 나라(초(草)와 단(旦))와 두 말(야백(夜白)과 토하(吐夏))의 이야기는
대결과 상생, 비유와 반어를 통해 하나의 전설이 되었다.


어떤 일에 몰두하다 보면 왜 이렇게 집중하고 있는지 모호해질 때가 있다.
무엇을 위해 달려가는지, 이쪽이 맞는 것인지 자신도 혼란스럽지만
누구에게 물어볼 수도 없고, 그렇다고 되돌아갈 수도 없다.


지나간 시간은 먼지처럼 흩어지고, 다가올 시간은 기약할 수 없는
나이가 되어버린 김훈(1948년생) 작가의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달 너머로 달리고 싶으나 현실과 이상, 시간과 공간이라는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는
우리의 역사, 인간의 삶이 아니던가.


최근 건강이 나빴다는 작가의 인터뷰가 기억난다.
그리고 초와 단의 지형이 한강을 사이에 두고 나뉜 서울을 생각나게도 한다.
소설 속 이야기를 쫓아가기보다 그 위에 비친 '달리는 글'을 따라가야 하겠다.

소설은 새로움이고,
김훈은 후퇴할 수 없다.


초(草)는 야생과 같고,
단(旦)은 지킬 수밖에 없다.


​술은 채워야하고,
잔은 비울 수밖에 없다.


​작가는 써야 하고,
독자는 기다릴 수 없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499
등록일 :
2020.08.09
10:12:40 (*.109.247.196)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4135&act=trackback&key=85a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41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397 한국 합체 - 박지리 2020-12-07 104
396 산문 잘 그리지도 못하면서 - 김중석 2020-12-31 105
395 외국 도무라 반점의 형제들 - 세오 마이코(瀨尾まいこ) 2020-12-18 125
394 외국 베이비 팜(The Farm) - 조앤 라모스(Joanne Ramos) 2020-12-07 132
393 외국 일인칭 단수(一人称単数) -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 2020-12-25 133
392 산문 오늘도, 수영 - 아슬 2020-08-13 406
391 산문 슬플 땐 둘이서 양산을 - 김비, 박조건형 2020-08-19 429
390 만화 만화로 보는 민주화운동(전4권, <빗창>, <사일구>, <아무리 얘기해도>, <1987 그날>) 2020-05-16 478
» 한국 달 너머로 달리는 말 - 김훈 2020-08-09 499
388 사람 헤밍웨이 - 백민석 2020-04-08 560
387 인문 선량한 차별주의자 - 김지혜 2020-07-20 596
386 산문 아무튼, 술 - 김혼비 2020-01-14 676
385 외국 노인과 바다(The Old Man and the Sea)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2020-03-24 717
384 외국 아이, 로봇(I, ROBOT) - 아이작 아시모프(Isaac Asimov) 2020-03-21 767
383 외국 무기여 잘 있어라(A Farewell to arms) -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2020-01-28 804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