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달 너머로 달리는 말

지은이 : 김훈
출판사 : 파람북(2020/06/05)
읽은날 : 2020/08/08



달 너머로 달리는 말

문장은 전투와 같고,

표현은 양보할 수 없다.

- <말 너머로 달리는 말>, 김훈


소설책의 날개지에 적힌 작가의 말로 이 한 문장으로 <달 너머로 달리는 말>은 표현되리라.
현실에 존재할 것 같지 않은 두 나라(초(草)와 단(旦))와 두 말(야백(夜白)과 토하(吐夏))의 이야기는
대결과 상생, 비유와 반어를 통해 하나의 전설이 되었다.


어떤 일에 몰두하다 보면 왜 이렇게 집중하고 있는지 모호해질 때가 있다.
무엇을 위해 달려가는지, 이쪽이 맞는 것인지 자신도 혼란스럽지만
누구에게 물어볼 수도 없고, 그렇다고 되돌아갈 수도 없다.


지나간 시간은 먼지처럼 흩어지고, 다가올 시간은 기약할 수 없는
나이가 되어버린 김훈(1948년생) 작가의 열정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달 너머로 달리고 싶으나 현실과 이상, 시간과 공간이라는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는
우리의 역사, 인간의 삶이 아니던가.


최근 건강이 나빴다는 작가의 인터뷰가 기억난다.
그리고 초와 단의 지형이 한강을 사이에 두고 나뉜 서울을 생각나게도 한다.
소설 속 이야기를 쫓아가기보다 그 위에 비친 '달리는 글'을 따라가야 하겠다.

소설은 새로움이고,
김훈은 후퇴할 수 없다.


초(草)는 야생과 같고,
단(旦)은 지킬 수밖에 없다.


​술은 채워야하고,
잔은 비울 수밖에 없다.


​작가는 써야 하고,
독자는 기다릴 수 없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394
등록일 :
2020.08.09
10:12:40 (*.109.247.196)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74135&act=trackback&key=ad4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741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22 산문 바람의 딸, 우리 땅에 서다 - 한비야 2011-05-09 7806
21 한국 삼포 가는 길 - 황석영 2011-05-09 7862
20 산문 나는 내 것이 아름답다 - 최순우 2011-05-09 7948
19 인문 행복의 정복 (Conquest Of Happiness) - 버트런드 러셀 (Bertrand Russell) 2011-05-09 7999
18 인문 사랑은 없다 (Von der Unmöglichkeit der Liebe) - 잉겔로레 에버펠트 (Ingelore Ebberfeld) 2011-05-09 8022
17 외국 대성당(Cathedral) - 레이먼드 카버(Raymond Carver) 2011-05-11 8041
16 산문 그건 사랑이었네 - 한비야 2011-05-09 8111
15 산문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 - 박완서 2011-05-09 8280
14 인문 르 코르뷔지에의 동방여행 (Le Voyage d'Orient) - 르 코르뷔지에(Le Corbusier) 2011-05-09 8508
13 사람 프레디 머큐리 (Freddie Mercury : A Life, in his Own Words edited) - 그레그 브룩스 (Greg Brooks), 사... 2011-05-09 8564
12 한국 공무도하 - 김훈 2011-05-09 8582
11 인문 9시의 거짓말 - 최경영 2011-05-09 8807
10 인문 간단명쾌한 철학 - 고우다 레츠 (甲田烈) 2011-05-09 8884
9 한국 A (에이) - 하성란 2011-05-09 8925
8 한국 병신과 머저리 - 이청준 2011-05-09 8939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