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안철수의 생각

지은이 : 안철수
엮은이 : 제정임
출판사 : 김영사 (2012/07/19)

읽은날 : 2012/10/12


안철수의 생각  

  그의 책은 한국 사회를 뒤흔들었다. 이번 대선에 출마 여부를 놓고 여기저기서 말들이 많은 상태인데다 그의 생각을 직접 들을 수 있으리라 기대감에 많은 관심을 받았다. 책은 예상대로 출판되자마자 베스트셀러가 되어 날개 돋친 듯 팔려나갔고 책에서 이야기한 그의 진의를 놓고 제2의 '안풍'이 시작되었다. 그의 대선 출마가 조심스럽게 기정사실화 되고 얼마 뒤에는 그의 육성으로 이 사실을 천명하게 되었다.

  사실 나는 대통령 선거와 같은 이런 정치적 사건에 별 관심은 없었다. 누가 대통령이 되던 자~알 좀 해달라는 막연한 생각만 있었지 입에 거품을 물어가며 특정 후보를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등의 관심은 없었다.
  하지만 이번 선거는 그의 등장으로 사뭇 분위기가 달랐다. 차기 대통령을 절반쯤 예약해 놓은 것 같았던 여당 후보의 지지율은 기존의 정치인과는 느낌부터가 다른 새 인물의 등장으로 조금씩 흔들리고 있었고 기존 정치에 대한 환멸과 뭔가 달라져야 한다는 기대가 겹치면서 그의 인기도 더욱 올라갔다
.

  상황이 이러니 나 역시도 그에 대해 좀 알고 싶어졌다. 컴퓨터 바이러스를 만든 장본인에다 성공한 기업가, 서울대학교 교수라는 것 외에는 모르는 부분이 많았기에 이번 기회에 그가 어떤 생각을 갖고 있고, 어떻게 이 나라에 새바람을 불러일으킬지 확인하고 싶었다.

  그러나 <안철수의 생각>에 나타난 글을 이해하기에는 내 역량이 많이 부족했다. 제정임 님의 질문에 대한 그의 생각에는 막힘이 없었고 정치, 경제, 사회 등 전 영역에 걸친 심도 깊은 이야기를 풀어놓았지만 이를 제대로 이해할 수 없었다. 사회문제에 대한 식견도 부족한데다 전문적인 용어가 많이 등장하는 정치, 경제에 대해서는 더욱 어려웠다. 그저 이렇게 방대한 분야의 걸친 내용을 공부하고 고민할 수 있다는 것에 대해 놀라울 따름이었다.

  하지만 그가 내놓은 답변이 너무 원론적인 이야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우리 사회의 많은 문제점에 대해 깊이 있게 파악하고 있었지만 "상호간의 조율을 통해 상생하자"는 식의 이야기는 조금 공허하게 들렸다. 책에 설명된 그의 말을 제대로 이해하고 분석하지 못하는 나의 한계도 있다지만, 우리사회의 문제를 너무 교과서적으로 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들었다. 닳아빠진 정치인도 해결하기 힘든 고질적인 문제를 책상에만 앉아있었던 학자가 과연 잘 해결해 낼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 그의 말대로야 되면 좋겠지만 세상은 온갖 권모술수가 난무하는 아수라장이 아니던가...

 

  알다시피 정치는 혼자 하는 것이 아니다. 대통령은 수많은 정치인과 국민들의 역량이 한데 모여야 제대로 된 국정을 운영할 수 있다. 따라서 이번 대선은 '안'이나 '박', '문'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의 문제인 것이다.

  정치적 입지가 약한 그가 어떻게 한국 정치의 한복판으로 뛰어드는지도 유심히 봐야겠다. 어쩌면 그의 성공은 얼마나 역동적인 정치적 역량을 보이느냐에 달려있지 싶다.    

 

분류 :
인문
조회 수 :
5160
등록일 :
2012.10.12
23:18:25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60722&act=trackback&key=dad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607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sort
51 인문 그대가 본 이 거리를 말하라 - 서현 2011-04-26 4181
50 인문 글쓰기의 최소원칙 - 도정일, 김훈, 박원순, 최재천, 김동식, 김광일, 배병삼, 김수이, 민승기, 이문재, 이필렬, 차... 2011-05-09 4226
49 인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Men Are from Mars Women Are from Venus) 2011-04-28 4248
48 인문 21세기사의 서론을 어떻게 쓸 것인가 - 강만길 2011-04-18 4288
47 인문 건축, 음악처럼 듣고 미술처럼 보다 - 서현 2011-05-01 4310
46 인문 사진이란 무엇인가 - 최민식 2011-05-03 4331
45 인문 그리스 로마 신화 - 이윤기 2011-04-27 4391
44 인문 거울부모 - 권수영 2011-12-12 4415
43 인문 E=mc2 - 데이비드 보더니스 (David Bodanis) 2011-05-01 4479
42 인문 마음의 여행 - 이경숙 2011-11-18 4639
41 인문 장미의 기억 (Me'moires de la Rose) - 콩쉬엘로 드 생텍쥐페리 (Consuelo de Saint-Exupery) 2011-04-21 4725
40 인문 20세기 우리 역사 - 강만길 2011-04-12 4778
39 인문 종교란 무엇인가 - 오강남 2012-12-03 4870
» 인문 안철수의 생각 - 안철수 2012-10-12 5160
37 인문 지식인의 서재 - 한정원 2011-08-29 5282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