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ism.net
   
책(Book) 여행(Tour) 사진(Photo) 잡문(Memo) 게시판(Board)  
   > 책에는...      > 책 이야기
     
 
 
- 책에는...
- 책 이야기

  [1년에 50권 읽기]
   - 2012년 (30)
   - 2011년 (33)
   - 2010년 (59)

책에는...

지상의 숟가락 하나


지은이 : 현기영
출판사 : 실천문학사 (1999/03/15)
읽은날 : 2004/06/18


지상의 숟가락 하나 “이 글을 쓰는 행위가 무의식의 지층을 쪼는 곡괭이질과 다름없을진대, 곡괭이 끝에 과거의 생생한 파편이 걸려들 때마다, 나는 마치 그때 그 순간을 다시 한 번 사는 것처럼 희열에 휩싸이는 것이다.” (p133)


제주도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현기영님의 자전적 이야기로 소설속의 말처럼 차분하면서 애틋한 마음으로 그때의 파편들을 일궈낸다.
마치 다큐멘터리에서나 볼 수 있는 흑백영상들처럼 투박하고 정겹게 다가온다. 하얀 저고리를 입고 물동을 이고 가는 아낙이나 동생을 업은 코흘리개 아이, 한쪽 팔을 크게 흔들며 제기차기에 열중인 아이의 모습들이 깜빡이는 화면 속에서 뒤뚱거리며 다가온다.


하지만 그 속에는 제주도의 4.3사태와 6.25전쟁과 같은 역사의 어두운 조각들도 존재하기에 늘 아름답지만은 않다.
아직 어린 나이기에 4.3사태의 역사적 의미보다는 검붉은 잿더미의 이미지로 기억된다. 그러다 할아버지와 가족들, 이웃의 눈물과 곡소리를 통해 그 실체를 어렴풋이 알아간다. 그리고 전쟁의 발발과 함께 몰려든 피난민을 통해 또 한번의 사회적 아픔과도 대면하게 된다.


그러나 시간이 약이라던가~ 아직은 어리기에 그 슬픈 흔적들도 쉽게 치유되는가 싶다.
역사의 그늘이 있지만 그 속에서 철없이 뛰어놀던 어린 동심은 소설의 중, 후반으로 가면서 이성에 눈뜨기 시작한 ‘홍당무 소년’으로 바뀐다. 수줍고도 아름다운, 하지만 혼란스러운 사춘기의 소년, 그 소년의 원색적인 엉큼함마저 감미롭게 다가온다.
어릴 적 친구와 함께 옥상에 올라 동네 골목길을 바라보며, 아니 정확하게 말하면 지나가는 누나들과 아줌마의 씰룩거리는 엉덩이를 보면서 킥킥거리던 일들이 수줍게 기억난다.


특히 그 시기(사춘기)에 보였던 ‘문학적 성숙단계’가 눈에 띈다.
4.3사태의 암울한 상황과 몇 번의 병치레에서 오는 허허로움을 스스로 감내하면서 글쓰기 쪽으로 방향을 잡아가는 모습이 인상 깊다. 소설 속 베르테르처럼 우울하고, 고독한 지성인의 모습을 흉내 내려는 어눌한 모습까지도 아름답게 보인다.
“나도 한번 우울해져볼까?”하는 작위적 욕심마저 들게 한다.


정형화된 사무실의 끈끈한 오후, 나는 제주도의 푸른 파도소리를 듣는다.
해안에 부딪혀 조각난 바다의 파편은 잔잔하고 감미롭게 내 마음을 적신다.
현기영님이 미치도록 부럽다. 그 부러움의 끝을 이 책으로나마 공유할 수 있어 행복하다.

분류 :
한국
조회 수 :
5071
등록일 :
2011.04.30
01:27:40 (*.182.220.169)
엮인글 :
http://freeismnet.cafe24.com/xe/index.php?document_srl=833&act=trackback&key=557
게시글 주소 :
http://freeismnet.cafe24.com/xe/83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sort 조회 수
23 한국 바다와 술잔 - 현기영 2011-04-30 3768
22 한국 잠수 거미 - 한승원 2011-04-30 3550
» 한국 지상의 숟가락 하나 - 현기영 2011-04-30 5071
20 한국 모두 아름다운 아이들 2011-04-30 3524
19 한국 현의 노래 - 김훈 2011-04-28 3660
18 한국 칼의 노래 - 김훈 2011-04-28 3710
17 한국 관촌수필 - 이문구 2011-04-28 3985
16 한국 순정- 성석제 2011-04-28 3931
15 한국 황만근은 이렇게 말했다 - 성석제 2011-04-28 5232
14 한국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 김영하 2011-04-28 4291
13 한국 괴물 - 이외수 2011-04-28 3510
12 한국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 양귀자 2011-04-28 3984
11 한국 독도평전 - 김탁환 2011-04-27 4027
10 한국 상도 - 최인호 2011-04-27 3556
9 한국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 조세희 2011-04-21 5851
     
Since 1998. freeism.net
by moon sung man